바람이 쐬고 파서 급 청평행.

차가 있었으면 1시간이면 왔을텐데, 버스 타고 오느라 1시간 반 좀 넘게 걸린 듯.



차가 없으므로 청평 안에서 탈 버스의 시간표를 꼼꼼하게 체크한다.



물론 서울로 돌아갈 때의 버스 시간표도 체크.



내가 찾은 곳은 캠프통아일랜드.

쁘띠프랑스 근처에 위치한 글램핑 리조트다.

다가오는 5월 초쯤 전면 리뉴얼이 된다고는 하는데,

그래서 요즘 핫하다는 비밀의 무언가들이 그 시기에 맞춰 이 곳에 들어 올 예정이라는데 (그건 비밀임 호호호)

그 때 오면 물론 더 좋겠지만 그냥 일단 좀 쉬고 싶어서 그거 상관 없이 미리 와버렸음 ㅋ



내가 갔던 시간엔 날이 제법 흐려서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충분히 감사할만한 뷰지 +_+



일단 체크인.



카페도 있네.



원래는 스탠다드룸에 묵기로 했었는데 어찌저찌 스위트룸에서 묵게 되었다.

세상에 스위트룸이라니 ㅠ



캠프통아일랜드의 방은 이렇게 생겼다.

모든 방이 청평호를 바라보는 각도로 돌려져 있고

모든 방이 독립적으로 분리가 되어있는 구조.

심지어 각 방마다 방 앞에 테라스와 테이블까지 놓여있어 힐링하러 가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곳이었다.



햇살은 없지만 이미 기분이 좋군.



방으로 들어가봤다.

스위트룸이라 그런지 침대가 무려 2대나 놓여있....



티비 클라스 보소.



말이 글램핑이지 이거 너무 호화로워서 캠핑이 아니라 그냥 호텔 잡고 온 기분 +_+



이 곳이 얼마나 럭셔리한 글램핑장인지는 화장실을 보면 알 수 있지 ㅇㅇ



침대에 누운채로 바로 청평호도 바라볼 수 있으니 이 얼마나 꿈같은 호사란 말인가.



일단 점심을 대충 걸렀던 관계로 서울에서 사들고 온 간식으로 허기를 달래주었다.



아 - 스트레스 풀고 푹 쉬러 온 건데, 어째 오자마자 이미 힐링 다 된 기분.



어차피 할 일이 없기에 캠프통아일랜드를 잠깐 돌아보기로 했다.



아 진짜 여기 경치는 예술이구나.

내가 청평호 인근 펜션을 다 돌아본 건 아니지만,

단언하건대 그 중 단연 베스트라 할 수 있을 정도.



심지어 이렇게 시야가 탁 트일 정도의 잔디밭이 있는 곳이 어디 있겠어 - 다들 그냥 건물만 한 두채 있는 정도일텐데 안그래?



슬슬 배가 고파지는군.



저녁식사는 캠프통아일랜드에서 제공해주는 바베큐로.



글램핑이기 때문에 내가 준비할 건 아무것도 없었다.

건물 한 켠에 따로 마련되어 있는 실내 바베큐장에 가면 테이블마다 미니 화로와 고기 및 채소 일채가 딱 구비가 되어 있으니

그저 나는 가서 구워먹기만 하면 되는 것 +_+



기분이 그래서 매우 조쿠욧 ㅎ



고기도 소세지도 새우도 버섯도 맥주와 함께하니 모두 꿀맛이구욧 ㅎ



라면도 끓여먹을 수 있음 엉엉 ㅠㅠ



덕분에 오늘은 폭식이다!!!!



어둠이 짙게 내린 청평호.

캠프통아일랜드의 불은 환하게 밝혀지고 -



나는 숙소로 돌아와 서울에서 미리 싸왔던 간식거리를 꺼내다 놓고 티타임(?)의 시간을 가졌다.



근데 사실 ㅋ 원래는 방 앞 테라스 테이블에서 먹으려고 했는데 날파리가 몰려들길래 ㅋㅋ 급히 방 안으로 ㅇㅇ ㅋㅋ

아 좋네 아무튼 ㅎㅎ



=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 청평 터미널 앞 마트에서 샀던 청포도 한송이를 씻어다 놓고 아침 허기를 달래며 잠에서 깼다.



물안개 자욱한 청평호.

간밤에 비가 좀 내렸던 것 같은데 그래서인지 더 운치가 있네.



슬슬 구름이 걷히고 햇살이 내리쬐는 것 같다.

근데 뭐 날씨가 어떻든, 이렇게 침대에 누워 고개를 들면 바로 드넓은 청평호가 내다 보이니 어찌나 기분이 좋은지 +_+



전 날 밤 바베큐를 먹었던 그곳에서 조식 뷔페 제공이 된다기에 아침 식사를 하러 나왔다.

기본적으로 토스트와 시리얼이 제공되는데



그보다는 이게 사실 압권임.

무려 라면 파티를 할 수 있음 ㅋㅋㅋㅋㅋㅋㅋ

아 - 해장하라는 배려인가 ㅋㅋㅋㅋ 라면을 마음껏 끓여먹게 해주다니 ㅋㅋㅋㅋㅋㅋ



일단 나는 시리얼 한 그릇 격파하고 -



콩나물과 각종 채소 팍팍 넣고 보글보글 라면을 끓여먹음 ㅇㅇ



캠프통아일랜드를 떠날 시간.

퇴실 시간인 11시에 숙소를 나섰는데,

바로 밖으로 나가지 않고 보트 선착장으로 잠깐 내려갔다.



말 그대로 보트를 타려고 내려온건데, 난데없이 웬 보트냐면 ㅋ

캠프통아일랜드에서는 매일 오후에 1번, 오전에 1번 보트 체험 이벤트를 열어주고 있다 ㅎ

그래서 처음 체크인 할 때 '오늘 오후에 타실래요 내일 오전에 퇴실하면서 타실래요' 하고 묻는데

아무래도 퇴실할 때 타면 날씨도 좋고 기분도 개운할 것 같아서 그렇게 하겠다고 했던 것 ㅋ



그래서 바로 출격!

아! 전 날은 날씨가 흐려서 좀 그랬는데 이렇게 맑고 화창한 날 오전부터 보트를 타니 기분 너무 좋네!



완전한 자유. 완전한 힐링.

아 - 진짜 정말 좋았다!

그래서 덕분에 집에 가기 싫었음 으으 ㅠㅠ

너무 좋아 ㅠㅠ



한참을 보트 타고 청평호를 돌다 돌아오는 길.

캠프통아일랜드가 이렇게 생겼구나 -

역시 독특하다 ㅋ



이제 진짜 떠날 시간.



갑작스런 청평행이었는데,

숙소도 너무 마음에 들고 내가 챙길 것이 아무것도 없어서 더 좋았던 시간들이라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ㅋ

여기가 이제 5월쯤 전면 리뉴얼을 하면서 좀 더 트렌디한 것들을 도입한다고 하니 곧 다시 방문해 봐야겠음!!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교통카드를 집에 두고 나오는 바람에 부득이 "1회용 교통카드"를 구매했다.

다른 사람들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난 이걸 처음 써보는거라 구매할때도 좀 버벅댔었는데

아 충격적인 사실;; 보증금 500원이 부가된다;;


 



뭐 역사내 보증금 환급기에 카드를 넣으면 500원은 돌려준다고는 하는데

뭔가 기분이 개운치는 않더라;;

괜히 종이 티켓이 그립기도 하고;;






주말밤의 홍대는 역시나 정신이 없다;;

올때마다 느끼는거지만.. 내가 압구정에서 일해서 그런가 - 분위기가 진짜 달라도 너무 다르다능;;


 









습도가 제법 높아진 탓에 땀 뻘뻘 흘리며 클럽 툴을 찾았다 -






툴에서는 "S.O.S"라는 이름의 파티가 열렸는데 -

사랑하는 360사운드의 진무형과 YTst가 함께하는 파티이기도 했으나

그보다 주목했어야 할 'DJ Moment'의 데뷔무대가 있던 날이었기 때문이다 ㅎ






클럽 앞에서는 아직 10시도 안된 탓에 입장하지 않고 밖에서 어슬렁 거리는 반가운 사람들을 만났는데 -

오타마왕 환욱씨( http://fwaan.com/ )는 그의 분위기와 말도 안되게 안어울리게 아리따우신 여자친구님을 동행하여 등장 !

아 세상은 역시 불공평하구나- 라는 진리를 깨우쳐 주었고






요즘 뜨고 있다는 축구팀 베가본즈( http://club.cyworld.com/vegabondz )의 두 여성 매니저 재윤이와 주희는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한명은 이전에 교정을 했었고 한명은 지금 교정을 하고 있네 ㅎㅎ






이번 파티는 BBQ를 제공한다는 점이 아주 마음에 들었다 !

클럽이나 파티는 뭐 다들 알겠지만 시작하는 시간에 가면 재미가 없다;

사람도 별로 없고 어수선 하니 뻘쭘하기만 하니까 -

그래서 그런 시간에는 BBQ가 그런 뻘쭘함을 없애줄수 있는 좋은 메뉴가 되지 않나 싶다 ㅎ






꺅 >_<






그리고 그 옆에서는 아는 사람은 안다는 독일산 허브 리큐어 예거마이스터가 +_+

나는 사실 이번에 처음 마셔봤다 -

전에 마셔볼 기회가 있긴 했는데 그때가 몸상태가 좋지 않았을때라 몸생각 한답시고 그때 안먹고 넘어갔더니

이제서야 마셔보게 됐네 ㅋ






지나가던 외쿡인들은 무료 시음이라는 말에 너도나도 한잔씩 -_-;






나는 일단 배가 고파서 BBQ를 집중 공략했다 !






쇼프 ( http://www.syoff.com ) 유철이형 +_+






요즘 새로 취직하고 바빠진 동네 이웃 재윤이 ㅎ






내 플래쉬를 탐내던 쇼프 ( http://www.syoff.com ) 선호형 키키


 



굿네이션 ( http://goodnation.co.kr/ ) 의 인수형을 모셔온 트랜스포머 +_+









그리고, DJ Moment 라는 이름으로 새로이 DJ씬에 출사표를 던지고 등장한,

베이스먼트 ( http://www.basement.co.kr )의 현준이형 !

현준이형이 DJ로 데뷔를 한다고 해서 이번 파티를 찾은것인데

아쉽게도 현준이형은 오프닝을 맡았고 그래서 나와 일행들은 현준이형의 공연을 30분 밖에 못봤다;;






걸어다니는 현수막 -






BA !






사람도 없는데 혼자 필 받은 주희 ㅋ






DJ Moment 현준이형과 철진이형, 재윤이 그리고 주희 +_+






잘생기고 착하고 젠틀하고 사진도 잘 찍고 이건 무슨 엄친아도 아니고 다함이 ( http://www.dahahm.com/ ) !









야성미 넘치는 주희 ;;;






수염 관리 노하우를 공유하고 있는 인수형과 YTst ㅋㅋ






예거마이스터는 인기 폭발이군아 +_+






간지 빼면 시체라는 BA의 Jayass ( http://www.jayass.com ) !






Go The Hundreds !






즐겁구요 -






즐겁습니다 ㅋ






인수형도 즐겁고,






Jayass 형도 즐겁고 ㅋ






보람이도 즐거워요 +_+






그렇게 즐거운 기분으로 예거는 홍대를 점령 !






나는 다른 약속이 있어서 자리를 빨리 떠야 했는데

클럽을 나오다보니 낯익은 뒷모습이 +_+






유탱이와,






라이풀 ( http://www.liful.co.kr )의 대근이형 +_+

잠깐이지만 방가방가 ㅎㅎ






아 - 빠져 나올때 쯔음 해서 사람들 슬슬 많아지는거 같았는데 먼저 나오게 되어 좀 미안했다;

약속이 또 있는 바람에 ㅠ



쇼프크루님들, 예거마이스터 그리고 클럽 툴 ! 360형제님들 ! 모두 고생 하셨어용 키키

다음에 또 좋은 자리에서 뵙길 +_+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뤽 2009.06.29 12:53 신고  댓글쓰기

    현준이의 DJ 데뷔....+_+

    무더운 한국..

    부럽다



    하지만 난 돼지독감의 공포속에 편도선으로 3일앓아누운...

  2. 퓨리매니아 2009.06.29 14:30  댓글쓰기

    이런 행사에 정시에가면 항상 낚이는듯 ㅜㅜ

  3. BlogIcon fwaan 2009.06.29 17:14  댓글쓰기

    오타를 내가 냈나...ㅠㅜ 그리고 내 분위기가 어때서....

  4. BlogIcon 재유니 2009.06.30 00:14  댓글쓰기

    오빠 모자이크 감사해여 ㅋㅋㅋㅋㅋㅋㅋㅋ

  5. BlogIcon stereo 2009.07.04 00:31 신고  댓글쓰기

    저 예거 윤영욱이에요~

    이 포스팅 저희 블로그에 가져가도 될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