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밀란

무작정 이탈리아 '밀라노' #5 : 나폴레옹이 만든 브레라 미술관, 작지만 강한 스폰티니 피자 그리고 떠날 준비 밀라노도 벌써 5일차. 그간 뭘 했나 쭉 돌아보니 그래도 여기서 할 건 얼추 다 한 것 같아서 오늘은 뭘 할까- 그냥 숙소에서 쉴까- 고민에 잠시 빠졌는데, 그래도 숙소 안에 있긴 좀 아까운 것 같아 일단 밖으로 나왔다. (진짜 밀라노에서의 기록은 매일 여기서의 사진으로 시작하네 ㅋ) 두오모 광장 근처로 가야할 것 같아 무작정 그쪽으로 걷기 시작했다. 꼴에 며칠 다녔다고 인드로 몬타넬리 공원도 제법 익숙하고 한국에서 쏘나타 보는 것마냥 3초에 1대씩 보는 것 같은 스마트와 미니쿠퍼도 이제 슬슬 눈에 익기 시작한 듯 ㅎㅎ 근데 이 색감들 너무 좋다. 파란 하늘, 푸른 나무, 노랗고 빨간 차. ^-^ 저기도 알록달록. 이탈리아엔 확실히 소형차 중에서도 저렇게 2인승으로 된 차들이 참 많더라. 오히려 저런 차..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밀라노' #4-2 : 두오모 박물관, 스포르체스코 성과 셈피오네 공원, 그리고 또 한 번의 플라워버거 밀라노 대성당의 루프탑에서 내려와 이번에는 성당의 왼편으로 돌아갔다. 바로 여기, 밀라노 대성당 박물관에 들어가보기 위해. 처음 대성당 입장권을 살 때 애초에 성당 내부 + 테라스 + 박물관 입장이 모두 가능한 통합권을 샀기에 바로 입장! 친절하게도 무료로 이용이 가능한 사물함을 구비해 뒀길래 나도 무거운 짐 다 내려두고 편하게 관람할 수 있었다. (그 와중에 사물함 위에... 아까 테라스에서 봤던;;;) 으아 아까 성당에서 봤던 그 아름다운 바닥 타일도!!! 눈치 챘겠지만 이 곳에는 밀라노 대성당에서 나온 온갖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각 작품마다 작품명이 적혀있긴 했지만 솔직히 '굳이 확인하지 않은 채로' 관람해도 감동을 느끼기엔 무리가 없다. 그러니 이 아래부터는 굳이 별다른 코멘트 하지 않고 사진..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밀라노' #4-1 : 감동의 밀라노 대성당 투어, 마루쩰라의 까르보나라와 마르게리따 매일 하루의 시작은 그냥 포르타 베네치아에서 시작하는 듯. 숙소 위치 선정을 아무래도 너무 잘 한 것 같다. 이탈리아에 왔으니 그래도 파스타와 피자는 먹어줘야 하지 않겠나 싶어, 밀라노 입성 4일만에 드디어! 제대로 된 식사를 해보기로 했다. (그러고보니 전 날도 점심에 리조또 하나 먹은게 전부였네 -_-?) 마루쩰라(Maruzzella)는 포르타 베네치아 바로 앞에 자리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으로, 한국 관광객 사이에서는 제법 잘 알려진 유명한 피자집이기도 하다. 내가 레스토랑 앞에 도착한 시간이 11시 55분. 12시 오픈이라 잠시 기다리라는 웨이터의 이야기에 밖에서 잠시 대기. 12시 땡! 하자마자 레스토랑 안으로 들어서니 오- 제법 내부가 그럴싸하다. (그도 그럴 것이 무려 1978년에 오픈한 나름 ..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밀라노' #3 : 보러 가길 정말 잘했다. 나빌리오 그랑데 운하 주변 산책 공식적으로는 두번째 날이지만 첫 날 밤에 도착한 것까지 계산하면, 벌써 밀라노 3일차다. 오늘은 어딜 가볼까- 하다가 '곧 베네치아에서 제대로 보겠지만' 밀라노 관광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운하! 나빌리오(Naviglio) 운하를 보러 가보기로 했다. 그래서 내친김에 이때다 싶어 트램을 타보기로 했다. 베를린에 갔을 때도, 그리고 바로 전날 밀라노 산책을 하면서도 트램은 구경만 해봤지 도통 탈 용기를 내지 못했는데 그래 뭐 어려워봐야 얼마나 어렵겠냐 싶어서 바로 도전해 보기로 했다. 보통 뭐 1일권 같은 것도 있고 그렇다던데 난 많이 탈 게 아니라서 그냥 1회용 티켓을 구입했음. (보통 트램 정류장 근처 가판대에서 판다. 그래도 1회용이지만 90분 안에 또 쓸 수 있다고 들었음) 전날 얘기했지만 숙소 위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