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홍

1017-1019 : 2018 SS 서울 패션위크 뮌/무홍, 1LDK 서울, 문래동 양키스 슬라이스 피자 메히코에서 온 선물. 할라피뇨맛 치토스와 진짜 할라피뇨. 올라! 어느 날의 점심. 역시 카츠동은 밥과 소스가 리필되야 제맛. 돼지는 언제나 양을 중요시 하지 +_+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Tyler, the Creator)의 내한 소식에 한국 패션계가 들썩였더랬지. 실제 홍대 카시나(Kasina) 프리미엄샵 건물 외벽에도 타일러와 컨버스(Converse)의 컬래버레이션을 알리는 티징 이미지가 내걸렸고 ㅎ 나도 궁금하고 보고싶고 그랬지만 과연 볼 수나 있으려나. 어느 날 저녁에 보쌈을 먹으러 갔는데, 보쌈 위에 알 수 없는 가루가 뿌려져있길래 뭔가 했더니 뽕잎 가루라네? 보쌈집이었지만 고기보다 김치가 맛있었던 희한한 곳이었음. = 오랜만에 건식이와의 촬영. 아 - 건식이는 무신사 시절부터 참 오래 보고 있는.. 더보기
Previously : 2016 F/W 헤라 서울패션위크 쇼 총정리, 옵티컬W 트렁크쇼, 모나미153 메탈, 삼겹살과 빈대떡, 마니또와 함께한 에디터팀 회식, 분더샵청담 다크매터, 인도 음식점 뿌자 2주 전 라이카(Leica) 빽가형님 사진전에 갔을 때 찍힌 사진을 우연히 발견했다. 저때 눈 다친지 얼마 안됐어서 안대를 차고 갔었는데, 자영이가 사진을 보라고 날 안내하던건지 안대 찬 내가 가여워서 부축한건지 아무튼 팔짱을 껴주고 있는데 뭔가 연인같기는 커녕 안내원 처럼 거리감 느껴지네 푸하하. ..... (사진 출처는 '어포토') = 안과 방문 3주째. 역시나 예약을 절대 안받아주는 곳... 전화해서 지금 가면 되냐고 물어보고 가고 그러는데, 막상 가도 다른 예약 환자들 땜에 난 또 기다리고 기다리고... 병원이랑 이상하게 동화된 기분인데 그냥 기분 탓이겠지... = 우리 팀 아이들끼리 서로를 좀 더 생각해보라는 의미로 마니또 이벤트를 진행했었다. 다들 티는 안냈지만 "이런 오글거리는 짓을 왜 해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