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야기를 마무리 짓느라 본의 아니게 시일이 많이 지났는데, 포근했던 지난 5월의 언젠가, 압구정 로데오에 재미난 볼거리가 있어 다녀왔다.

이 날 스테이지나인(Stage9)에서는 리타(Leata) 2014 S/S 시즌을 포함한 전 상품을 반값에 판매를 해서 아주 난리였지 ㅎ

 

 

단 하루, 말도 안되는 할인 이벤트였던 탓에 역시나 사람들이 바글바글 +_+

 

 

난 문득 그런 문구가 떠오르더라.

"사장님이 미쳤어요" ㅋㅋㅋㅋ

아무튼 시원시원한 이벤트에 손님들도 웃고 스텝들도 웃는 즐거운 시간이 아니었나 싶었다.

 

 

잔치는 다른 곳에서도 열리고 있었다.

스테이지나인 근처에 숨어있는 고와일드(Go!Wild)는 건물 뒤 주차장에 1주년 기념 행사를 마련하고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고와일드에서 만나볼 수 있는 브랜드와 몇몇 도메스틱 스트릿 브랜드 제품들이 이 날 할인 판매 되었음.

 

 

몽키즈(Monkids) 모자 너무 귀여움 ㅋ

 

 

와 4만원이면 거저네 거저.

고조 운동화가 고조 거저야 거저.

고조 거저.

??

 

 

 

생각보다 날이 더웠던 관계로 나는 음료수부터 벌컥벌컥.

 

 

고와일드를 또 뒤로하고 나는 발걸음을 돌려,

 

 

잼스토어(Jam Store)로 이동했다.

여기서는 또 A-Town Market이라는 이름으로 플리마켓이 열리고 있었는데,

방금 만나고 온 스테이지나인, 고와일드 와일드띵스토어 그리고 레이어(Layer)가 모여 정말 동네 잔치 개념으로다가 만든 멋진 이벤트였다.

 

 

반가운 분들, 멋진 분들이 많아서 나는 구경만 힐끔힐끔-

 

 

 

여기 흥했네!

 

 

고와일드에 도착했다는 라임이형을 데리러 다시 고와일드에 갔다가,

 

 

다시 잼스토어로 돌아왔는데 용인이가 또 소세지를 기가막히게 굽고 있더라고?

난 처음에 진짜 여기 소세지 판매 전문으로 하는 분 오신 줄 ㅋㅋㅋㅋ

 

 

희한한 논알콜 맥주를 함께 먹으라며 줬는데 생각보다 맛있어서 놀람 ㅇㅇ

 

 

이것도 싱기방기 0_0!

이름을 알고 싶지만 읽지 못한게 함정.

 

 

아 근데 밥을 제대로 안 먹은 게 화근이었나.. 진짜 핫도그 계속 먹게 되데? ㅋㅋㅋ

 

 

그나저나 공교롭게도 이번이 내가 잼스토어에 처음으로 방문하게 된 날이라;;;

로데오에 나오는 날도 많지 않은데 그마저도 거의 일하러 오는게 대부분이었으니 뭐...

암튼 뭐 그러한 이유들로 인해 언제 또 오게 될 지 몰라 이 참에 잼스토어 구경도 좀 해보기로 했다.

 

 

잼스토어는 빈티지 캐주얼, 아메리칸 워크웨어 등을 '제대로' 느껴볼 수 있는 몇 안되는 샵 중 하나다.

생각보다 규모가 크고 취급하는 브랜드도 많아서 이런 스타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사실 유명해서 이미 알겠지만 어쨌든)

한 번 알고나면, 한 번 들어오게 되면 쉽게 빠져나갈 수 없는 곳이기도 하다.

※ 취급 브랜드가 많은 관계로 일일이 나열하기 귀찮은 탓에 온라인 스토어 링크를 대신 걸어 둠 (http://www.jamstore.co.kr/)

 

 

 

여기 진짜 가볍게 볼 곳이 아님 ㅎ

 

 

 

 

 

 

 

나는 심지어, 여기 아동복 파는 거 보고 진짜 놀랐음 +_+

이런 귀한(?) 아동복이 모아져 있는 걸 보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진짜 깜놀!

 

 

하악 +_+

 

 

귀여워 ㅠㅠ

 

 

 

 

 

잼스토어는 꼭 한 번 들러보길 ㅎ

(도산공원 바로 옆 카시나 근처에 숨어있음)

 

 

진짜 멋쟁이들은 이 날 여기서 거의 다 본 것 같았다. 그만큼 진짜 남자같은 남자들이 참 많았는데

그래서인지 XTM의 HOMME에서도 촬영을 나오고 나는 덕분에 신기한 구경 많이 했네 ㅋㅋ

 

눈에 거슬리는 대기업 광고도 없고, 소리 꽥꽥 지르고 달려드는 여학생들도 없는,

진짜 여유 넘치는 남자들이 노는 자리. 어찌나 멋져보이던지 ㅎ

스테이지나인, 잼스토어, 고와일드, 레이어. 다음에도 또 멋진 자리 만들어 주시길!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라이풀(Liful)을 취급하는 레이어(Layer)로 올라가려면 압구정 로데오 명소 중 하나인 '하루' 옆에 있는 엘레베이터를 타야 함.

 

 

5층에서 엘레베이터 문이 열리면 가장 먼저 마주하게 되는 네온사인.

 

 

레이어로 들어가려면 열어야 하는 중문.

 

 

그리고 중문을 열면 나오는 긴 복도.

 

 

그 복도의 끝에 레이어 쇼룸이 자리하고 있었다.

내가 방문했던 12일에는 라이풀 2013 FW시즌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이 한창이었다.

 

 

심플함으로는 견줄 곳이 없다고 할 만큼 간결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매번 잃지 않는 라이풀의 프레젠테이션.

 

 

지금부터 요목조목 살펴보는걸로.

 

 

가장 먼저 본 건 모자를 비롯한 액세서리군이었다.

이번 시즌에는 새롭게 등장한 아이템이 몇가지 있었는데 그 중 하나가 마드라스 체크 패턴의 패치워크 버켓햇.

 

 

양말도 만들고,

 

 

심지어 아이폰케이스도 등장했다.

특히 저 앵무새 니트 원단 프린팅의 케이스는 정말..

아.. 갤럭시S4는 왜 안만드누..

 

 

라이풀의 이번 시즌 슬로건이기도 한 "Liful Mnml City"가 자수로 새겨진 스냅백.

라이풀의 미니멀(Mnml)한 방향성을 대변하는 슬로건이다.

 

 

라이풀의 이번 시즌 메인 패턴이기도 한 OG 도트 패턴을 활용한 캠프캡과 타이.

같은 원단으로 셔츠도 나와서 매치업하기 좋은 아이템으로 활용도가 기대된다 +_+

 

 

같은 패턴으로 머그컵과 아이폰 케이스도 역시 출시.

 

 

이번 시즌에는 또 다른 새로운 시도가 있었는데 바로 자신들의 룩북에 여성 모델을 최초로 등장 시킨 것.

개인적으로는 정말 탁월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남자 모델과 마찬가지로 브랜드 느낌에 딱 걸맞는 캐스팅 같아 보여서 뭔가

남성의 비율이 많았을 기존 구매 고객층을 여성측으로도 좀 더 넓히겠다는 포부같은 것도 느껴볼 수 있던 순간이었다.

 

 

이제부턴 본격적으로 옷을 하나하나 씹고 뜯고 맛ㅂ,응?

 

 

OG 도트 패턴을 쓴 패딩 베스트 부터

 

 

다운 파카류를 가장 먼저 만나봤는데, 조금 재미있는 특징? 같은 게 눈에 띄었다.

 

 

뭔고 하니, 작년 겨울까지 라이풀은 정말 소위 말하는 '빵빵한' 두께감의 파카류를 계속해서 출시 했었는데

이번 시즌에는 그 엄청 '빵빵한' 아우터를 찾아볼 수 없었던 것. 그냥 적당한 두께감의 파카만 몇 종류 나와있었는데

이유는 이러했다. 이번 시즌부터 라이풀이, 좀 더 토털 웨어로써의 면모를 갖추고자, 라이풀의 제품으로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케 하고자,

아우터에서 무게를 좀 덜어내고 대신 그 무게만큼의 비중을 일반 자켓이나 이너로 입을 수 있는 탑, 그리고 팬츠류에 더 쏟은 것. 

 

 

그래서인지 난 좀 더 부담 없어진 듯한 이 아우터류가 참 괜찮아 보였다. 너무 부해 보이지도 않고 적당히 따수워도 보여서 +_+

 

 

두번째로 본 제품군은 자켓류.

 

 

방금 전의 데님자켓과 함께 이 레더자켓도 우리가 기존에 쉽게 보지 못했던 차이나 칼라를 써서 좀 더 활동적인 느낌을 가미한 게 재밌었다.

그러면서도 역시 심플함은 잃지 않았지.

 

 

싱글 코트는 또 어떠랴. 가슴 부분에 옆으로 살짝 뉘어있는 지퍼 포켓이 포인트로 들어가 있긴 했지만

역시나 심플하다는 생각이 강했는데

 

 

소매 부분에 이런 위트를 더해서 심심하지 않게 완성한 것이 특징이었다.

이런게 라이풀만의 위트지 ㅎ

 

 

안감 하나하나 신경쓴 코트들.

 

 

그리고 그 끝에 무스탕 자켓.

캬- 죽인다 저거.

 

 

디테일들이, 각 모서리들이 전부 둥글게 재단 되서 기존의 무스탕 자켓들이 남성답고 터프해 보인 반면 라이풀의 이 자켓은 귀여운 느낌이 ㅎ

특히 저 포켓 너무 귀여워 ㅠ

 

 

세번째 제품군은 스웻셔츠, 니트 류.

확실히 앞서 본 아우터류에서 덜어진 무게감이 이쪽에서 많이 채워진 느낌이었다.

 

 

비비드한 컬러감의 스웻셔츠가 그 중 눈에 띄었는데,

옆구리 부분에 지퍼 디테일을 더해서 좀 더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게 한 게 재밌었다. 보기에도 귀여웠고 ㅎ

(이런 디테일이 그리고 지저분해 보이지 않아서 좋았음)

 

 

이번 시즌 제품들 중 내 맘에 가장 들었던 앵무새 니트 +_+ 이거 진짜 귀여워 죽겠다 ㅋ

이건 나오면 필구! 정말! 진심! 레알! 딱 내 스타일!

 

 

아까 봤던 모자와 훅업될 자켓.

가을 시즌에 입기 딱 좋은 스타일이었다.

 

 

이 패턴은 정말 다양한 곳에 쓰이고 있었군.

 

 

넥 칼라가 예뻤던 버시티 자켓 +_+ 

 

 

진짜 아이템이 너무 다양해서, 행거가 이걸로 벌써 4번째.

마지막으로 살펴 볼 제품군은 셔츠와 팬츠류였다.

역시 아우터에서 줄어든 비중이 골고루 분산된 덕에 종류가 엄청 다양해졌음.

 

 

개인적으로 이 OG 도트 패턴이 쓰인 아이템(모자,타이,자켓) 중 가장 이 패턴이 잘 어울렸던 아이템이 아닐까 싶었던 스카프.

줌- 머니 쏘게 꼬기꼬- 깃.

 

 

다양한 패턴과 컬러의 셔츠들.

여기도 또 OG 도트 패턴이 ㅎ

사실 저기 레오파드 패턴도 컬러감이 독특해서 상당히 매력적이었는데

 

 

정작 내 마음을 뺏은 건 이 앵무새.

아주 그냥 요오오오오오물! 요물! 내 맘을 들었- 따놨- 다 들었- 따놨- 다. 요오오오물! 

 

  

 

팬츠도 상당히 종류가 다양했다.

근래 본 도메스틱 인디 레이블 중에선 아마 가장 다양한 종류의 팬츠를 선보인 곳이 아닐까 싶은데.

특히나 맨 앞에 걸려있던 저 팬츠는 진짜 ㅋ

사실 처음에 멀리서 봤을 땐 홈웨어 인가 했는데 주머니 달린 거 보고 외출용이라는 걸 직감함 ㄷㄷ 아주 인상적이었음.

 

 

역시 위트.

과하지 않은 위트를 알아 라이풀은.

 

 

그 밖에도 뭐 코듀로이, 울 등 다양한 소재로 팬츠를 만들었음.

 

 

딩벳인가.

 

 

벽에 걸려있던 장난 없던 점프수트.

 

 

옷을 그렇게 쫙 살펴 봤는데, 그 끝에 기가막힌 게 하나 더 있었다.

이 엄청난 기운 뿜어내던 로퍼는 뭔고 했더니만,

지난번에도 한번 선 보인 적 있던 W.A.C와의 콜라보레이션 슈즈더라 ㄷㄷㄷ

이 브라운 버전은 라이풀의 신찬호 디렉터가 제안한 버전이고,

 

 

이 블랙 버전이 W.A.C의 버전.

저 아웃솔이 상당히 독특했는데, 비브람꺼라고 하네 ㅎ

모양이 상당히 독특해서 뇌리에 강하게 박혔다.

 

 

진짜, 라이풀은 진짜 토털 웨어가 됐어..

머리부터 발 끝까지..

아, 속옷이 남았나?

 

 

심플한 아이템이 그득그득했는데, 하나하나 보면 다 그랬지만

그 와중에도 제품 마다마다 나름의 위트를 더해 심심함을 탈피했고,

그들을 적절히 레이어드해서 하나의 예쁜 룩을 완성하게 끔 한 라이풀.

 

 

덕분에 이번 프레젠테이션도 반응이 좋았다고 ㅎ

 

 

쇼룸 위에도 올라가 보라는 찬호의 권유에 위로 한 층 올라와 봤더니 오왕 -

 

 

이번 시즌 비디오 룩북이 벽면에 쏘아지고 있었던 이곳은 작은 라운지 정도?

평소엔 사무실로 쓰인다고 알고 있다.

 

 

마카롱 널 사랑해.

 

 

간지 터지던 반대편 룸. 신대표님 저런 공간에서 일 하시나봐여... 

 

 

암튼 그렇게 만족스러운 느낌으로 프레젠테이션 참석 완료.

 

 

나오면서 아까 봤던 액자들을 다시 보니 모두 이번 시즌 제품들 ㅎ

들어올 땐 휙 들어와서 놓쳤던 ㅋ

 

 

뭐 계속 얘기했지만, 라이풀은 옷을 참 심플하게 만든다.

프린팅도 쓰지 않고, 디테일도 복잡하지 않다.

그런데도 라이풀은 참 재밌다. 심심하지도 않고 진부하지도 않다.

그게 라이풀의 심플함이 남달라 보이는 이유가 아닐까.

 

 

찬호 ! 그리고 라이풀과 레이어 스텝들 모두 고생하셨어요 ㅎ 잘 보고 갑니다 +_+

니트 나오면 얘기 좀 해주세염 ㅋ

 

 

SEE U!

(5층 엘레베이터에 써 있는 귀여운 위트)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쭈니러스 2013.09.21 16:48 신고  댓글쓰기

    예쁜 옷이 많아 보이네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2. BlogIcon Sseon_ 2013.09.21 21:24 신고  댓글쓰기

    도트가 은은하니 참 예쁘네요 ㅋ

LAYER Show Room

2012/Photo - Recap 2012. 4. 19. 13:09

 

LAYER (레이어) 는 압구정 로데오거리의 뒷골목 즈음에 숨어있는,

도메스틱 스트릿 패션 브랜드의 역사를 논할때 빼 놓을 수 없는 LIFUL (라이풀) 의 쇼룸이다.

 

 

레이어는 라이풀과 함께 '_Rism' (리즘) 이라는 이름의 캔들브랜드를 함께 생산하고 있으며

그외에도 몇몇 브랜드의 국내 수입 및 유통을 책임지고 있다.

 

 

라이풀에서 2012년 봄 신상품으로 선보였던 제품들 중에 팔찌가 마음에 들어

(물론 옷도 다 마음에 들었지만, 라이풀 옷을 예쁘게 입으려면 살을 더 빼야 했기에;; 옷 보단 악세사리에 포커스를 두어)

압구정 레이어 쇼룸을 방문했다.

 

 

처음 방문해 본 레이어 쇼룸의 이미지는 '아 딱이다' 라는 느낌을 주었다.

정말 딱 이었다.

절제된 컬러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인테리어, 정말 딱. 딱 좋았다.

 

 

이 녀석들이 라이풀에서 새로 발매한 팔찌들이다.

처음 생각으로는 1개만 살 예정이었지만

팔찌 자체가 실물로 보니 너무 예쁘기도 했고, 친구가 하는 브랜드인데 -미약하지만- 매출도 올려줄 겸 4개를 구입했다.

(팔찌는 레이어 쇼룸과 라이풀 온라인 스토어에서만 판매한다.)

 

 

역시 깔끔한 디스플레이.

 

 

 

 

 

리즘의 캔들과 밤.

 

 

아메리칸 빈티지 스포츠웨어 브랜드인 Ebbets Field (이벳필드) 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한정 제작된

이벳필드 x 라이풀 캡.

 

 

 

압구정에 들를 일이 있는 분이라면

시간 날때 레이어 쇼룸에 들러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자세한 위치나 영업시간등은 라이풀 홈페이지에서 찾아보면 될듯 ^-^

 

 

See U.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4.19 13:39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JC 2012.04.19 22:35  댓글쓰기

    저도 팔찌 이뻐서 구입할예정이에요ㅎㅎ
    라이풀 국내 브랜드중 갑인것같아요

    PS.글 잘보고갑니다

  3. 2012.04.22 19:13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