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이 맞다면 이 날 스테이지나인(Stage9)에 모인 인파는 스테이지나인이 오픈하던 날 보다 더 많았다. 그랬던 것 같다.

 

 

오토바이도 많았다.

 

 

럭키드로우의 영향도 물론 좀 있었겠지?

 

 

난 108번뇌의 번호를 받음.

 

 

입장.

 

 

이 날 스테이지나인에서는 루이스레더(Lewis Leather) 팝업 스토어가 열렸다.

 

 

이 루이스레더는, 뭐 다른 브랜드도 그렇겠지만 아는 사람들은 확실하게 알고 있겠지만 모르는 사람들은 아예 모르는 브랜드일텐데,

일단 태생이 영국이다. 레더 재킷에 대한 이야기를 하곤 할때 가장 먼저 거론 되는 곳이 미국과 영국인데

영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이 루이스레더다. 미국에는 쇼츠(Schott NYC)가 있고.

루이스레더는 스티브 맥퀸(Steve Mcqueen)이 즐겨입으면서 전세계적으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그 후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를 비롯한 유수의 락스타가 유니폼처럼 입기 시작하며 로큰롤의 아이콘이 되며 그 입지를 굳혔다.

 

 

한국에서는 그간 루이스레더를 제대로 만나보기가 어려웠는데, 이제 이렇게 한국에도 유통 채널이 생기니 이것 참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는거지 ㅎ

루이스레더 팝업 스토어를 오픈한 와일드社는 이렇게 한국의 인플루언서를 모델로 내세워 룩북도 직접 제작하는 열의를 보였다.

 

 

일단 좀 보자.

 

 

외관 부터가 어마어마하다.

물론 가격도 어마어마하지.

....

 

 

우리가 흔히 보는 라이더 재킷하고 뭐 다를거 없지 않나? 할 수 있겠지만

그 뭐라 해야 되나. 그 뭔가 굉장히 잘 갖춰진 그런 느낌이 좀 있다. 탄탄하다는 느낌이랄까?

 

 

지퍼가 롯데리아

는 농담 +_+

 

 

안쪽에 누빔 치리가 되어 있어서 물론 뭐 한 겨울에 입기엔 무리가 있겠지만 나름 보온성도 있어 뵌다.

 

 

이렇게 장갑도 +_+

털 보송보송

 

 

벨트도 기가막히네 ㅎ

 

 

심지어 티셔츠까지!

레더 재킷 몇 종류 들여와서 생색내는게 아니라 진짜 다양한 아이템을 들여왔다는 게 참 고무적인 일이라 생각했다.

 

 

그 모든 일을 이 친구, 용인이가 했다.

겉으로는 헤헤 거리고 까불까불하는 것 같아도 참 진중하고 멋진 친구.

 

 

팝업 스토어 답게 다양한 볼거리가 있었는데, 저기 벽에 세워져 있는 책 같은 경우도 국내에서 쉽게 보기 힘든 책이라 ㅎㄷㄷ

 

  

 

다양한 스타일의 핀업 브로치와 키홀더도 볼거리 0_0

 

 

난 개인적으로 이 장갑이 참 마음에 들었음.

 

 

루이스레더의 재킷이 더욱 돋보이는 데에는 또 다른 이유가 하나 있는데,

 

 

바로 이 컬러 베리에이션.

쉽게 보기 힘든 블루, 터키 컬러의 레더 재킷 때문에 진짜 쳐다보지 않을 수가 없다.

너무 아름답지 않은가!

(심지어 화이트, 레드도 있음)

 

 

그 시작이 무려 1892년...

계산은 알아서...

 

 

화이트가 요잉네-

 

  

 

장소를 내어준 스테이지나인에서는 루이스레더 재킷들과 매치업 될 수 있는 리타(Leata) 레더 스냅백을 함께 디스플레이 해 분위기를 더했다.

 

 

난 감자튀김으로 살을 더했다.

 

 

팝업 스토어는 DJ Skip 형님의 디제잉으로 더욱 흥이 났지.

 

 

그리고 마침내, 모두가 기다리던 럭키드로우 시간이 다가왔다.

1등 상품이 무려 루이스레더 재킷 1벌!

소비자 가격으로만 무려 180만원에 달하는!

 

 

그 외에도 뭐 책, 키홀더, 벨트, 티셔츠 같은 다양한 루이스레더 제품들이 경품으로 쏟아져 나옴 ㄷㄷㄷ

 

 

하나하나 번호를 부를때마다 사람들의 희비가 교차했는데,

 

 

난 그렇지 뭐..

됐을리 없지..

내가 그렇지 뭐..

ㅇㅇ

 

 

리타 모자랑 루이스레더 라이더 재킷이랑 잘 어울리네 ㅎ

 

 

루이스레더의 상징, 가슴과 어깨 사이의 로고 패치 +_+

 

 

이런 역사 깊은 브랜드를 우리나라에서도 이렇게 쉽게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니 참 뿌듯하다.

가격이 비록 ㅎㄷㄷ하지만, 그래도 루이스레더를 이렇게 가까이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게 됐으니 그것만도 어디야 ㅎ

 

용인이 고생 많았다! 더 화이팅하자! 희락이형도 화이팅이에요!!

스테이지나인 식구들도 고생하셨세영 +_+

 

아.. 나도 루이스레더 입고 싶ㄷ..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던애 2013.11.28 15:24  댓글쓰기

    슈콧이 아니고 쇼트인데 ㅎㅎ 걍 신경쓰여서요..

  2. BlogIcon 김뽀 2013.11.29 11:15 신고  댓글쓰기

    컴백+_+

  3. BlogIcon 꽁치 2014.04.18 20:58  댓글쓰기

    우와! 루이스레더 굿! 멋진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D

    • BlogIcon 쎈스씨 2014.04.21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네요? 저도깜짝ㅎㅎ 제가 올린건 아닌데;;
      뭐 상업적으로 쓴 건 아닌 것 같고 출처도 뭐..
      표기를 했다고 하기도 뭐하지만 아무튼 언급은 되어 있으니
      그냥 웃고 넘어가려 합니다ㅎ 감사해요!

 

진짜 위치가 쌩뚱맞았다. 압구정 로데오에 오픈했다길래, 스테이지9 (http://mrsense.tistory.com/2790) 에서 멀지 않다길래 그런가보다 했는데,

자생한방병원 뒷 골목에서도 안쪽에 숨은 건물의 지하 였을 줄이야;; 이런 곳을 찾은 고와일드(Go!Wild!) 대표 용인이도 참 대단하다 싶었네.

아무튼 참 쌩뚱맞았던 그 건물의 바깥에서 이렇게 고개를 들이밀면 보이는 저 엄청난 네온싸인을 따라 지하로 내려가면,

 

 

계단 하나 내려오면서 비행기를 탄 건지 순간이동을 한 건지 좀 전까지 내가 2013년 9월 서울 압구정에 있던게 맞나 싶을만큼 간지나는 입구가 뙇!

 

 

이 곳이 바로 와일드띵 스토어다. 방금 전 본 출입문에 쓰여있던 Work, Mountain 그리고 Leather 관련 제품을 취급하는 이 곳은

정말 말 그대로 진짜 남자들, 마초들을 위한 공간이라는 생각이 딱 들었다. 사진은 내가 조금 밝게 손을 봤는데 실제로는 이보다 좀 더 어두웠다.

그만큼 그 묵직한 분위기가 뭔가 사람의 마음을 딱 휘어잡는 그런 어떤 느낌적인 느낌?

 

 

스토어 중앙에 서 있는 행거부터 봤다. 스냅백이 역시나 가장 빨리 눈에 들어왔는데 거기서 곧바로 시선이 아래로 내려가게 되어 있었다.

 

 

바로 여기 때문. 다양한 종류의 레더 재킷이 그득그득 걸려있었는데, 와 - 이걸 그냥 통째로 집으로 가져가면 얼마나 좋을까 했던 순간 ㅎ

레더 재킷 얘기는 잠시 후에 하기로 하고,

 

 

그 옆쪽 벽면 셋팅.

 

 

오랫만에 보는 디키즈(Dickies USA) 오버롤.

멜빵바지 요새 누가입냐- 했던게 진짜 불과 1-2년전? 그런 추세였는데

아웃도어와 빈티지 캐주얼이 강세를 보이며 이 오버롤, 멜빵바지를 찾는 수요도 요즘 늘고 있는 것 같았다.

그 해답은 역시 디키즈지.

 

 

그 외 다양한 팬츠들. 옆에서만 봤는데 레오파드, 카모플라쥬 패턴이 쓰인 팬츠부터 치노, 카코 팬츠까지 다양한 스타일이 구비 되어 있었음.

 

 

파타고니아(Patagonia)를 비롯한 아웃도어 브랜드 제품도 함께.

그러고보니 아직 매장의 반 밖에 안 봤는데 벌써 Work, Mountain 그리고 Leather 카테고리에 해당하는 제품들을 벌써 다 봤네?

 

 

 

귀여운 인테리어.

 

 

액세서리도 구비.

 

 

 

가방까지 여긴 없는게 없었다.

브랜드도 수입 브랜드부터 국내 토종 브랜드까지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취급하고 있었는데

가방은 역시나 국내 브랜드인 홈메이드(Homemade MFG)가 역시 돋보였던 듯.

 

 

아니 심지어 반스(Vans)까지 파네?

 

 

한쪽 벽을 쭉 훑고 반대편으로 돌아서면 그때부턴 또 엄청난 종류의 부츠 때문에 정신을 못차리게 된다. 

 

 

부츠 브랜드 종류도 다양하다. 대너(Danner), 레드윙(Redwing), 치페와(Chippewa), 쏘로굿(Thorogood) 등등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부츠 브랜드는 여기 다 있다고 보면 될 정도.

 

 

장인이 한땀한땀.

 

 

 

진짜 생각보다 종류가 많아서 놀람.

이 좁은 공간에 대체 종류가 몇개인지..

 

 

얼마 전 일본에서 봤던 빈티지 샵에 다시 간 그런 기분 ㄷㄷㄷ

 

 

걍 부츠 상담만 받아도 한 시간 훌쩍 갈 듯 했음.

 

 

자동차 상담도?

 

 

 

앞쪽에서 다시 보니 저 사다리도 괜히 귀여웡 -

 

 

 

아까 잠깐 봤던 레더 재킷들이 여기서도 이어지는구나.

 

 

 

레더 재킷의 향연은 벽면에서도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었는데, 와일드띵 스토어에서 취급하는 레더 재킷 브랜드가 또 범상치가 않다.

 

 

광장시장, 풍물시장 뭐 이런데서도 레더 재킷 걸려 있는 곳 많이 봤지만, 여긴 그런 곳 하고는 질적으로 달랐다.

그런 곳에서는 아무래도 그냥 오래 된, 완전 큰 핏의 진짜 '가죽잠바'들만 그득했고, 여긴 진짜 잘 빠진 놈들만 +_+

 

 

와일드띵 스토어에서는 미국과 영국을 대표하는 레더 재킷 브랜드 두 끝판왕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미국의 쇼트(Schott NYC)와 영국의 루이스 레더(Lewis Leather).

특히나 루이스 레더는 날렵한 라이더 재킷의 쉐입과 그 기가막힌 컬러감 때문에 쉽게 넘 볼 수 없는 가격임에도 군침이 ㅠ

 

 

용인이 만나서 담소도 좀 나누고 싶었지만 딱 내가 갔을 때 용인이가 없어서 걍 구경만 스윽 하고 나왔다.

위치가 진짜 좀 쌩뚱맞다 생각했지만 이 정도 구색이라면 충분히 사람들 끌어모을 수는 있을거라 생각 되데 ㅎ

아메리칸 캐주얼, 아웃도어, 워크웨어 같은 스타일에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시간 날 때 한번씩 들러보시길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