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멘 시부히데

1년만에 도로 도쿄 #6 : 시부야 빔즈, 스폰티니 피자, 호텔 코에, 필그림 서프+서플라이, 라멘 시부히데, 베이프 결국 오고야 만 마지막 날.5박 6일 길게 끊었다고 좋아했는데, 6일도 진짜 순식간이구나 휴 -마지막이니까 기념으로 다시 아침은 세븐일레븐 크레페로 시작 ㅋ 아, 간밤에 비가 오더니 결국 아침까지.캐리어 끌고 나가야 하는데 우짜노- 다행히 비는 좀 그치는 것 같아서 체크아웃 하고 나와서는 미리 봐두었던 코인락카에 캐리어랑 우산이니 하는 짐들 다 때려넣고마지막 날의 일정을 소화해보기로 했다. 숙소 옆 타워레코드 벽면에 K-POP 열풍 때문인지 한국 걸그룹 사진이 크게 걸려있었는데,분명히 우리가 여기 처음 왔을 땐 사진만 있었는데돌아갈 때 보니까 각 멤버마다 친필 싸인이....그 사이에 다녀갔나봐 - 괜히 궁금하더라 보고 싶데 -한국 아이돌 만세야 ㅎ 비밀의 셔틀 미션 수행을 위해 운동 용품 파는 곳에 잠깐.. 더보기
비와 함께 도쿄 #5 : 베이프 25주년 기념 전시 관람, 곤파치 시부야점, 긴자 소니 파크, 더 콘비니, 도버 스트리트 마켓 긴자, 스탠 스미스 전날 편의점에서 사 온 이것저것들을 꺼내 먹으며 잠에서 깨어 보았다. 평소엔 아침에 뭘 먹는다는게 참 쉽지 않은데 여기선 진짜 최선을 다해 챙겨먹게 되는듯 ㅋ 일본이라 그런가 +_+ 어제의 햇살은 역시 일장춘몽이었다. 다시 또 비가 내리는 하루. 전날의 햇살이 그리웠지만 아쉬워할 시간 따윈 없었다. 우리에겐 이제 남은 시간이 얼마 없으니. 서둘러 시부야역 부근으로 나왔다. 그리고 좋아하는 라멘집 중 하나인 '라멘 시부히데'를 찾았음. 숙소에서 아침 식사를 하긴 했지만 그래도 비가 추적추적 내리니 라멘 한그릇 하는 게 좋을 것 같아서 ㅋ 여긴 도쿄에 처음 왔을 때 우연히 들렀던 곳인데 이 집 라멘이 생각보다 너무 맛있어서 그 뒤로 시부야에서 라멘이 먹고 싶을 때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곳 중 한 곳이 됐다... 더보기
추석에 도쿄 #3 : 기대 이상으로 재밌었던 요코하마 컵누들 박물관과 문아이즈, 그리고 하라주쿠, 시부야 지난 이틀간 부슬비가 내리다 말다 하거나 하늘이 종일 흐리고 습하거나 그래서 돌아다닐 때 컨디션이 좀 별로였는데 오우! 오늘은 어째 해가 쨍쨍하다! 일단 오늘은 조금 멀리 이동할 계획이어서 아침 일찍 숙소를 나섰음! 파란하늘 오하이요 +_+ 내가 갈 곳은 요코하마. 시부야에서 토요코선을 타면 단 한 번에 환승 없이 슉- 이동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는 50분 내외가 걸리는 것 같은데 급행 열차를 타면 거의 30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래서 이렇게 짠! 하고 요코하마에 도착했음 +_+ 이틀간 시부야 부근에만 있다가 이렇게 탁 트인 바다 풍경 보니 좋네! (정확히는 요코하마역에서 내린 건 아니고 미나토미라이역에서 내렸음) 여긴 요코하마 코스모월드다. 도심 한복판에 아담하게(?) 들어선 놀이 공원인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