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100


핸드폰을 바꿨다. 거의 3년? 만에 바꾸는 거 같은데, 3년동안 쓰던 폰이 삼성 갤럭시 S6 였는데

이게 작년 말부터 슬슬 맛이 가는 게 체감 될 정도로 느려지는 게 심해서 핸드폰을 엄청 바꾸고 싶었지만

마땅히 바꿀만한 핸드폰이 안나타나고 있던 터라 S9이 나올때까지 기다렸다가 사전 예약으로 바꾸게 됐음 ㅠㅠ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100


나는 SK 텔레콤의 T다이렉트샵을 통해 기기변경으로 사전예약했다.

이것저것 뭐 오는게 많네.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100


나는 S9+로 구매했음. S9으로 할까 하다가, S9+에만 듀얼카메라가 장착되어있다고 해서 궁금해서 이걸로 ㅋ

양 옆에 있는 건 무선 충전 패드와 클리어 커버. 근데 클리어 커버는 퀄리티가 그닥 좋은 게 아니어서 안쓰기로 ㅎㅎ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100


두근두근 언제나 설레는 개봉의 순간.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100


잘도 포장해놨군.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100


마침내 삼성 갤럭시 S9+가 그 고운 자태를 드러냈는데,

근데 저 위에 스티커가 붙어있어서 핸드폰인지 아닌지 티가 안나네 ㅋㅋㅋㅋ


DSC-RX100M5 | 1/25sec | F/2.8 | 18.5mm | ISO-100


분명히 말하지만 이게 앞모습임 ㅋㅋㅋㅋ 스티커 붙여놔서 그냥 검정 고무 바 같다 ㅋㅋㅋㅋ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100


스티커를 떼고 나니 이제 좀 핸드폰처럼 보이는데,

액정 아래에 늘 있던 홈 버튼이 사라진 디자인이라 그런지 아직 좀 어색하다.

뭔가 미래 핸드폰 같아.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100


삼성이 하만카돈을 인수한 티가 여기서 나더라.

번들 이어폰이 무려 AKG임 +_+

번들 클라스 보소 ㅎ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100


왼쪽이 내가 3년간 쓰던 갤럭시 S6.

갤럭시 S9을 켜고나서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했더니 내 원래 핸드폰 배경화면부터 전화번호부까지 싹 자동 업데이트가 됐다.

사실 이 참에 번호 정리 좀 하고 싶었는데 ㅋㅋㅋ 그냥 다 넘어와버려서 다시 정리하기 귀찮아 ㅋㅋㅋ

암튼 새 핸드폰 넘 맘에 든다 +_+ 떨어뜨리지 않게 조심조심 써야지 ㅋㅋ



=



DSC-RX100M5 | 1/25sec | F/2.8 | 8.8mm | ISO-640


합정 메세나폴리스에 있는 더 심플한 테이블에서 저녁을 먹었다.

원래 사무실 바로 옆 골목에 있던 식당인데 어느 순간 없어져서 어디갔지? 했더니 여기로 옮겨와있었군.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640


여기 정식 꽤 괜찮게 나온다. 메인 반찬인 고기도 상당히 만족스럽게 나오고, 상차림 구성도 제법 좋음.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640


아 이 치즈 계란말이 어쩔거야 ㅠㅠ

치즈 너무 좋아 ㅠㅠ



=



DSC-RX100M5 | 1/13sec | F/2.8 | 9.9mm | ISO-640


요새 날이 좀 풀리는 느낌이라 밤에 시간만 맞으면 좀 걸으려고 하는 편이다.

너무 많이 걷는 건 나와 동반자의 집이 서로 멀리 떨어진 방향이라 힘들어서 같이 걸어도 좋은 구간만 걷는데,

양화대교 건너는게 요새 참 좋더라고. 노래 하나 들으면서 밤바람 맞으며 한강 위를 건너는 기분 +_+

자동차 매연이 좀 아쉽지만 그래도 좋은 시간들로 채워지는 나날이라 참 행복하다.



=



DSC-RX100M5 | 1/25sec | F/1.8 | 8.8mm | ISO-640


언젠가 먹었던 마늘 족발.

어딘지는 비밀인데 암튼 마늘을 직접 갈아주시는지 엄청 걸죽하고 마늘 입자도 다 느껴져서 좋아.



=



DSC-RX100M5 | 1/3200sec | F/3.2 | 8.8mm | ISO-160


비밀의 프로젝트를 위해 종로에 답사를 나갔다가 날씨가 너무 좋아서 여기저기 좋은 곳들을 좀 둘러보고 왔다.

여기는 덕수궁 중명전인데, 세상에 이런 건물이 서울 한복판에 멀쩡히 보존 되어 있었다니-

이 근처를 엄청 지나다녔었는데도 완전 처음 봐서 깜짝 놀랐음.


DSC-RX100M5 | 1/2500sec | F/3.2 | 25.7mm | ISO-160


저 뒤 돌담이랑 중명전의 이국적인 느낌이 부딪히는게 참 재밌다.


DSC-RX100M5 | 1/640sec | F/3.2 | 13.2mm | ISO-160


여긴 정동교회 옆 이화여고쪽 담장인데,

여기도 마찬가지다. 이국적인 양식의 건물이랑 돌담길이 같이 있는 게 참 재밌어.

빨리 여기 가로수에 푸른 잎사귀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그때 여기 걸으면 엄청 예쁠텐데 +_+


DSC-RX100M5 | 1/2000sec | F/2.8 | 25.7mm | ISO-160


여긴 구) 러시아 공사관 터.

사진으로만 보다가 실제로 가서 보니 정말 이 탑? 같은 건물 딱 하나만 남아서 우뚝 솟아있는게 좀 신기하기도 하고 멋지기도 하고 ㅎ


DSC-RX100M5 | 1/640sec | F/3.2 | 11.3mm | ISO-160


여긴 배재학당 역사박물관.

역시 건물 양식이 우리나라의 느낌이 아니라서 좋았다.

근데 이 건물도 너무 이 건물만 쌩뚱맞게 있어서 그건 아쉬웠어.

주변에 비슷한 건물들이 좀 더 있었더라면 더욱 멋졌을텐데.


DSC-RX100M5 | 1/2500sec | F/3.2 | 25.7mm | ISO-160


이건 어느 건물 일부 어디였더라. 까먹었넹.


DSC-RX100M5 | 1/1250sec | F/3.2 | 22.2mm | ISO-160


덕수궁 안에도 들어가봤다.

날이 많이 풀렸다곤 하지만 아직 완연한 봄은 아니라서 나뭇잎 없이 앙상한 가지만 남은 나무들이 나를 반겨줬는데

그런건 좀 아쉬웠지만 저렇게 덕수궁 중화전 건물이랑 그 뒤로 보이는 서울 시청이 나란히 겹치는 이런 각도를 마주하니

나름의 재미가 쏠쏠해서 들어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순간이랄까.


DSC-RX100M5 | 1/640sec | F/3.2 | 25.7mm | ISO-160


여긴 대한제국 역사관 건물의 일부분.

덕수궁 안에 이런 건물이 있다는 것도 참 어찌보면 놀랄 노짜야 ㅎㅎ


DSC-RX100M5 | 1/800sec | F/3.2 | 8.8mm | ISO-160


이 건물은 함녕전이었던가.


DSC-RX100M5 | 1/500sec | F/3.2 | 20.8mm | ISO-160


그리고 내가 가장 멋지다고 생각했던 건물, 석어당.

캬 - 사진으로 봐도 역시 멋지네.

덕수궁 안에서 나는 이 석어당이 제일 멋있음.


DSC-RX100M5 | 1/800sec | F/3.2 | 18.9mm | ISO-160


내가 참 많이도 돌아다닌게, 대한 성공회 서울 주교좌 성당까지 가봤다.

창덕여중쪽부터 걷기 시작한건데 ㅋㅋㅋㅋ


DSC-RX100M5 | 1/800sec | F/3.2 | 18.1mm | ISO-160


여기도 건물이 참 재미있던게, 건물 자체는 서양식인데 지붕이 기와인게 참 0_0!!!

성당 건물 앞 터가 공영주차장처럼 쓰이고 있어서 제대로 성당을 둘러볼 수 없었던 게 너무 안타까웠을정도로 건물은 예뻤는데,

아 주차장으로 돌리는 건 정말 너무 아쉬웠다 ㅠ 온갖 자동차가 빽빽하게 들어차있어서 힘들었음 ㅠㅠ


DSC-RX100M5 | 1/200sec | F/3.2 | 8.8mm | ISO-160


어찌저찌 비밀의 미션을 마무리하고 청와대 앞으로 해서 사무실로 복귀했는데,

나 살면서 청와대쪽에 이렇게 가까이 가본게 처음이라 너무 신기했음 +_+



=



DSC-RX100M5 | 1/200sec | F/3.2 | 11.1mm | ISO-160


재헌이형이 속해있는 핸즈인팩토리(Hands in Factory)의 단독 전시가 열린다고 해서 논현동에 위치한 갤러리 스탠을 찾았다.

이번 전시의 타이틀은 '루프(Loop)'. 나와 비슷한 친구들이 함께 하는 그런 일상을 그린 것 같은 느낌의 주제였던 것 같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160


아래부터는 핸즈인팩토리의 작품들이다.

내가 늘 놀라는 것은 이들이 만들어내는 캐릭터도 캐릭터지만, 늘 소름끼칠 정도로 정교하게 구현해 낸 디오라마를 함께 만든다는 것인데

진짜 하나하나 보고 있으면 대체 이걸 어떻게 만들었나 싶을 정도로 놀라움을 금치 못하겠음!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160


피자 토핑 봐 어쩔거야 저거.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160


라디오 버튼 보임?

심지어 저 구석 선반 안쪽까지 뭐 하나 그냥 지나치는 법이 없음.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250


이건 아트모스(Atmos) 매장을 구현한 건데,

아트모스 매장을 가 본 사람들은 아마 이게 실제 매장과 얼마나 유사한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250


계산하러 가는 직원 ㅋㅋㅋ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250


디피 된 스니커즈도 허투루 만들지 않았음.

그냥 덩어리 하나 만들고 색칠만 하는게 아니라 아예 저 패턴 하나하나를 일일이 깎아 만들고 조립한거라는....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250


이거 만드는 게 진짜 오래걸리고 힘들었단다.

특히 저 패턴 부분 도색할때 장난 아니었다고 ㄷㄷㄷㄷ

장인정신 쩔!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250


넘 갖고 싶었던 피규어.

엄청 멋있엉 +_+

(피규어 헤드에서 더콰이엇 느낌이 나는 것 같은 건 기분 탓일까)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250


계속해서 작품들 구경하는데,

자꾸 주인공인 캐릭터들 보다 디오라마에 시선이 +_+

아니 근데 정말 타이어야 그렇다 치더라도 저 망치에 도색 벗겨진 거 재현한 거 너무 놀라운거 아냐? ㅋㅋㅋㅋ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250


슈프림 바이크는 금방이라도 시동이 걸릴 것만 같고,


DSC-RX100M5 | 1/40sec | F/2.8 | 21.4mm | ISO-250


이 작품을 보고 있으면 놀라움은 더욱 극에 달한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250


와 진짜, 이 테이블 위에 널부러진 것들 보고 있으면 이들의 집념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느낄 수 있을 정도;;;;

엄청 정교해! 잡지랑 담배도 그렇지만 게임팩이랑 음료수 캔 뒷부분 글자까지 어쩜!!!!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250


심지어 디오라마 셋트 뒷부분 안보이는 곳까지 엄청 신경을 쓴 모습이다.

이러니 내가 안 놀랄 수 있겠어? ㅋㅋ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250


그건 역시 핸즈인팩토리가 평소에도 정말 많은 것들을 관찰하고 고민한다는 뜻이겠지.

스케치 도안들 쭉 보는데 그런 과정들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것 같아서 참 보기 좋더라.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160


그뿐 아니다.

이렇게 시대의 흐름에 걸맞는 이런 재미있는 작품도 만들고 진짜 대단한 듯.

(저게 빔프로젝트로 스케이트 타는 캐릭터 친구들의 모습을 작품 위에 쏘는 건데 사진이라 잘 티는 안나넴)


DSC-RX100M5 | 1/50sec | F/2.8 | 25.7mm | ISO-160


웟섭.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160


핸즈인팩토리 전시는 규모가 크진 않지만 피규어와 스트리트 컬처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번쯤은 봤으면 하는 전시다.

이달 28일까지 논현동 갤러리 스탠에서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니 궁금한 친구들은 체크해보자.



=



DSC-RX100M5 | 1/100sec | F/2.8 | 13.3mm | ISO-250


로꼬가 운영한다고 해서 더욱 유명세를 떨친 버거 전문점 더 페이머스 버거(The Famous Burger)가 압구정에 새로운 지점을 오픈했다.

맘 같아선 바로 출동하고 싶었지만 현실은 서교동 회사원이라 압구정점 방문은 나중에 하기로 하고

일단 홍대 본점에서 마음으로라도 축하의 뜻을 표현하기 위해 버거를 흡입하기로 함 +_+


DSC-RX100M5 | 1/320sec | F/2.8 | 17.1mm | ISO-250


캬 - 언제 봐도 예쁜 비주얼.

정말 짱구형이랑 로꼬가 얼마나 준비를 많이 했을지 늘 이 순간의 감동으로 감사함을 느낀다.

멋쟁이들이야!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250


햄버거는 언제 먹어도 사랑 +_+

더 페이머스 버거 홍대점 압구정점 모두 대박 나기를!



=



DSC-RX100M5 | 1/5000sec | F/2.8 | 8.8mm | ISO-250


합정 메세나폴리스 뒷편에 자리한 카페 포베이직.

촬영 스팟 찾던 중에 우연히 알게 된 곳인데, 사진으로만 보다가 궁금해서 실제로 방문해봤음.

멋지긴 멋지더라. 이런 곳에 이런 카페가 있다는 것도 신기했고.


DSC-RX100M5 | 1/2000sec | F/2.8 | 24.1mm | ISO-250


간판도 참 예쁘지.


DSC-RX100M5 | 1/160sec | F/2.8 | 12.8mm | ISO-250


내부는 더 예쁘더라.

보아하니 원래 가정 주택이었던 곳을 마당 앞까지 증축하면서 이렇게 넓직한 공간을 만들어 낸 것 같은데

구조가 좀 복잡해 보였지만 카페 자체가 너무 예뻐서 신기해하며 둘러보게 되는 것 같았다.

듣자니 주말에는 엄청 손님들이 바글바글 하다고;;;;


DSC-RX100M5 | 1/200sec | F/2.8 | 15.5mm | ISO-250


2층은 무슨 작업실같네.


DSC-RX100M5 | 1/200sec | F/2.8 | 15.5mm | ISO-250


복도는 갤러리같고.


DSC-RX100M5 | 1/640sec | F/2.8 | 25.7mm | ISO-250


이 카페 너무 예쁜 것 같다. 일단 무엇보다 채광이 시원시원한게 짱!


DSC-RX100M5 | 1/250sec | F/2.8 | 25.7mm | ISO-250


여기 담에 한번 다시 와봐야겠다 +_+



=



DSC-RX100M5 | 1/3200sec | F/2.8 | 25.7mm | ISO-250


진짜 봄인가 >_<



=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1600


간장새우가 맛있는 곳.

하지만 초밥 먹으러 왔지롱.


DSC-RX100M5 | 1/50sec | F/2.8 | 25.7mm | ISO-2000


정무관 초밥은, 내가 물론 뭐 많은 초밥 전문점을 다녀 본 건 아니지만

그래도 생선살을 두툼하고 크게 썰어내어주는 곳에 속하는 편인 것 같아서 내가 참 좋아한다.

가끔 밥이 너무 풀어질 정도로 레몬즙을 뿌리는 건 아닌가 싶을 때가 있지만,

그래도 여기 초밥 참 맛있고 좋아.

두툼한 연어살이 입 안에 가득 차면 너무 행복해 +_+



=



DSC-RX100M5 | 1/80sec | F/2.8 | 8.8mm | ISO-2000


일칠오도씨는 최근에 알게된 떡볶이집인데,

사실 여기 떡볶이보다 나는 삼겹살김밥에 너무 꽂혔음 ㅋㅋㅋㅋ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2000


마치 진짜 삼겹살을 상추에 싸먹는 것 같은 그런 착각이 들 정도로 어찌나 맛있는지 ㅠㅠ

삼겹살과 상추, 쌈장과 고추가 한데 어우러지는 김밥이라니 진짜 너무 맛있고 좋다 +_+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2000


물론 떡볶이도 맛있음 ㅇㅇ

좀 매운거 빼고 ㅋㅋㅋ



=



DSC-RX100M5 | 1/30sec | F/2.8 | 8.8mm | ISO-125


캐주얼 브랜드 클리프웨어(Clifwear)가 브랜드 네임에서 '웨어'를 빼고 클리프(Clif)로 이름을 바꾸면서 새로운 시즌을 맞았다.


DSC-RX100M5 | 1/20sec | F/2.8 | 19.3mm | ISO-125


그를 소개하는 작은 자리가 마련되었다길래 구경하러 가봤음.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250


클리프가 기존에 보여주던 감성은 여전히 그대로 담겨져있었다.

이름을 좀 단순하게 만들었을 뿐이지 브랜드 자체는 기존의 색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던 셈.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250


아 노랑노랑해.

어서 여름이 왔으면 +_+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250


이번 시즌 클리프는 비비드한 파스텔 컬러에 주목하는 것 같더라.

정말 로맨틱하고 사랑스러운 느낌이 뿜뿜!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250


그 위에 이 체크 재킷 하나 걸치면 딱 좋겠어!


DSC-RX100M5 | 1/15sec | F/2.8 | 25.7mm | ISO-125


그나저나 프레젠테이션 규모가 참 아담해서 둘러보는 게 굉장히 금방 끝났는데,

아니 대체 이런 핑거 푸드는 언제 또 준비한건가 싶어 물었더니 디렉터가 직접 집에서 만들어왔다고 ㅠㅠㅠㅠ

너무나도 지극정성 ㅠㅠㅠㅠ

(심지어 맛까지 좋아 ㅠㅠㅠㅠ)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125


마카롱 위에도 예쁘게 로고가 뙇 +_+

이렇게 보니 브랜드 이름을 짧게 줄이길 잘한 것 같다는 생각?

클리프의 올 상반기가 엄청 기대된다!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대문에 가면 수문장교대식을 볼수가 있다.

화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16시까지 매 정시에 한번씩 하는 행사로

1996년부터 거행되고 있는 행사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선시대 궁궐문을 지키던 수문장의 교대의식을 철저한 고증을 거쳐 재현한 것으로

남대문뿐만 아니라 경복궁과 덕수궁에서도 볼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대식은 생각보다 짧지만 포스가 느껴졌다.

+_+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OJU 2007.11.22 22:23  댓글쓰기

    마지막 컷은 설득력 있는데??ㅋㅋㅋㅋㅋ

  2. ssong 2007.11.23 02:14  댓글쓰기

    우리집에서 찍어도.....되는...

  3. KOJU 2007.11.23 02:16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바닥이 타이루다!ㅋㅋㅋㅋㅋㅋ

  4. 신국일 2007.11.26 16:53  댓글쓰기

    역시 태준이!! 사진빨 작살인데..ㅋㅋ

  5. 2007.11.26 17:51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저기 2007.11.26 22:00  댓글쓰기

    저기 서 있는 아저씨 포스있네요 ㅎㅎ 뭔가 배우같은데..

  7. 수문군 2007.11.29 22:03  댓글쓰기

    신국일님이 누구신지는 모르겠는데 저 수문장 하시는 가운데 분 성함이 태준 이라는 형이십니다;
    저는 수문장 교대의식에 근무하는 한 사람입니다. 배우가 아니라 보조 출연자 및 알바를 목적으로 많이 하고 계십니다.

  8. 김익겸 2007.12.08 11:29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 니가 포샵한거? 멋지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