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이칸야마 티사이트

비와 함께 도쿄 #6 : 나카메구로 휴먼 메이드, 다이칸야마 티사이트 츠타야 안진, 화미마, 짜미 피해 무사 귀국 결국 이리 되었다.받아들이기는 싫었지만, 여행의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아버렸다.어찌나 짐을 싸기가 싫던지 카메라를 가지고 있었음에도 사진을 아침 내내 한동안 찍지 않았음 ㅋㅋㅋ 겨우 찍은 게 코인락카에 캐리어 넣는 장면 ㅠㅠ 또 한참을 안찍다가, 아침 식사를 위해 들른 식당에서 다시 카메라를 들었다.여긴 근데 뭐 사전에 조사한 곳도 아니고 그냥 진짜 걷다가 동반자랑 눈에 띄는 곳 아무데나 들어가자! 하고 간 ㅋㅋㅋ(나중에 보니 체인점이었다. 센키치 커리 우동 이라는.) 메뉴가 내가 좋아하는 것들이라 즐겁게 주문하긴 했는데사실 소화가 덜 되기도 했고 배가 살살 아프기도 했어서 맛있게 즐기지를 못함 ㅠㅠ 체인점 치고 의외로 되게 맛있었는데 ㅠㅠ 공항 갈 때까진 시간이 제법 남아서, 마지막 일정은 어떻게 채울까.. 더보기
비와 함께 도쿄 #1 : 비오는 다이칸야마, 맘모스 츠케멘, 티사이트 츠타야, 봉주르 레코드, 키츠네, 오쿠라, 포터, 베이프, 로그로드 새벽 4시부터 일어나 준비하고 공항 오느라 너무 피곤했지만 그래도 곧 도쿄 갈 생각에 기분은 매우 들뜨고 좋았다.이게 정말 얼마만의 도쿄야 ㅠ1년 반 만에 가는 것 같은데, 매번 거의 길어야 5-6개월마다 1번씩 갔던 도쿄를 1년 반 만에 간다니 어찌나 설레든지 +_+ 졸렸지만 기내식도 맛있게 먹어본다. 도쿄까지는 그래도 시간이 좀 되니 영화도 한 편 볼까 했다.웨스 앤더슨의 '개들의 섬'을 골라 틀었는데새벽 4시에 일어났던 것이 힘들었는지 나도 모르는 사이에 단잠에 빠져버렸다는 후문 z z z 실컷 자고 일어나니 어느 덧 도쿄였는데.아 뿔 싸.이 폭우는 뭐람.일기예보를 미리 봤었어서 각오를 하고 있긴 했지만, 막상 내리는 비의 양을 보니 이거 보통 상황이 아닌 것 같은 느낌 ㅠ(그 와중에 ANA의 스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