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에 간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 좋은 커드(Kud).

외관 때문에 마치 친구 집에 놀러 가는 기분이라 좋다.

물론, 이런 집에 사는 친구는 없다.

 

 

커드에서는 현재 씨와이초이(CY Choi)의 전시가 한창이다.

 

 

커드 2층에서 그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전시는 커드가 자체적으로 진행중인 전시 프로젝트에서 두 번째로 소개되는 전시로

CY Choi의 2013 F/W 컬렉션 피스 그리고 그와 관련된 오브제를 만나볼 수 있는 소중한 자리다.

 

 

최철용 디자이너가 직접 준비했다는 오브제가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공간.

 

 

그 새하얀 공간에 적절히 무게감을 실어준 CH Choi 컬렉션을 살펴보는걸로.

 

 

Art Room.

 

 

Notebook & Desk.

 

 

& Figure.

 

 

심플하고 담백하지만 지루하거나 진부하지 않고 세련된 느낌을 전달하는 오브제들.

 

  

  

 

 

빈틈없이 정갈한 그런 이미지는 아닌데 그렇다고 캐주얼하지도 않은 느낌.

컬러가 빠진 덕에 도도하기도 해 보이는, 최철용 디자이너와 CY Choi만의 그 느낌이 참 좋았다.

 

 

평소에도 스탬프 활용을 잘 한다는 그의 감성을 이해하기 충분한 오브제 구성이 좋았다.

 

 

그 한켠에는 CY Choi의 첫번째 시즌부터 현재까지의 모든 룩북이 가지런히 진열되어 그의 아카이브를 한 눈에 살펴 볼 수 있도록 하고 있었다.

 

  

 

이런 느낌 좋아.

 

 

 

오브제와 룩북을 봤으니 이제부턴 본격적인 컬렉션 피스 감상. 

 

 

역시나 컬러가 모두 빠진 블랙으로 컬렉션이 구성 되어 있었다.

그리고 역시나, 그 세련된 멋에 순식간에 마음이 빼앗겼다.

 

  

 

누가 블랙은 재미없다 했는가.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코트.

 

 

컬러는 모두 블랙이나, 소재를 달리하며 보는 재미를 준 감각. 

 

 

패턴으로 경쾌한 기운마저 온전히 전달하고 있었다.

 

 

과감하나, 역시 컬러 덕에 오히려 멋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던 셔츠. 

 

 

슈즈를 함께 디스플레이해 즐거운 상상도 하게 했다.

 

 

그리고 그 안에서 빛을 보았던 화이트 셔츠까지.

멋진 컬렉션이라는 생각을 새삼 하게 했던 전시.

 

 

 

오프닝 날엔 커드만의 소소한 다과회도 함께 했음.

 

  

 

패션에 자신 없는 사람이 가장 많이 찾는 컬러가 블랙이지만,

옷을 정말 잘 입을 줄 아는 사람인지 알아 볼 때 꼭 봐야 할 것 또한 블랙이다.

블랙이라는 그 컬러아닌 컬러를 얼마나 멋지게 활용할 줄 아느냐 하는 것이 스타일링 센스의 핵심이겠지.

그 한 끝 차이. 세련된 멋쟁이와 그렇지 못한 흉내쟁이를 구분 짓는 중요한 키가 될 블랙을 멋지게 가지고 논 CY Choi의 컬렉션.

 

매체에서도 심심치않게 소개되는 멋진 신사들을 위한 편집매장답게 커드는 전시 역시 범상치 않은 것들만 소개한다.

이 CY Choi 전시도 그 좋은 예로 기억될 것 같고, 지난 첫 전시였던 한재열 작가의 그림 전시도 그럴 것 이고.

23일까지는 CY Choi의 전시가 이어지니 며칠 안남았지만 그 전에 패션에 관심 많은 분들은 꼭 들러보길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 그러니까, 신사동에 살지 않으면 Kud를 찾기가 쉽진 않을 것 같다. 새로 이사한 Kud의 위치에 대한 내 생각은 그렇다.

신구초등학교 앞 골목 어딘가에 조용히 숨어있는 하얀 집. 골목 안쪽으로 고개를 들이밀어야 Kud라는 글자가 겨우 보일 뿐,

그것도 뒷쪽 골목으로 들어오면 그마저도 알아볼 수 없어서 정말 아는 사람 아니면 쉽게 찾아갈 수 있는 곳은 아닌 것 같다.

 

 

그런데 Kud는 그런 골목안으로 숨어들만 했다. 일단 이거 뭐 사진만 봐도 알겠지? 진짜 너무 이쁘다. 매장이라고 하기엔 정말로.

이런 곳이 있었다는 게 놀라운데 이건 사실 Kud의 한동철 대표가 노심초사 전전긍긍해가며 직접 구상한 인테리어와 익스테리어의 결과물.

이 정도 외관이 되고 보니, 일부러라도 찾아오고 싶게 만든 것 같다.

이 건물 외관을 이렇게 보는 순간 조금 전까지 했던 걱정이 다 사라졌다.

그래. 어차피 Kud를 찾는 사람은 이미 Kud를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일테니.

 

 

파란 하늘 아래 더욱 예뻐 보이는 Kud.

이 곳이 진정 남자를 위한 공간이란 말인가.

믿을 수 없었지만 믿어야만 하니 계속 보자.

 

 

굳게 닫힌 철문 마저 무서워 보이지가 않아..

 

 

들어가 봅시다.

 

 

문을 열자마자 나를 반기던 예쁜 보타이들.

 

 

아.. 근데 이거 뭐 말이 안나오네 진짜. 방금 전 까지 (물론 예쁜 건물이었지만) 푹푹찌는 날씨에 조금 지쳐가고 있었는데,

기분까지 상쾌해지는 듯한 화사한 실내 인테리어에 컨디션이 오히려 순식간에 회복 되는 듯 했다 ㅎ

 

 

방금 전 바깥에서 볼 때 커튼으로 가려져 있던 곳. 커튼 바로 아래에는 이렇게 환한 햇살을 받으며 Kud의 예쁜 아이템들이 인사를 ^-^

 

 

장마철이 시작되기 전, 내가 구입을 할까 말까 한참을 고민했던 페이머스 블루 레인 코트.

저 아름다운 색깔들 봐 +_+ 

 

  

 

커드에서는 옷 뿐만 아니라 패션의 완성이라 할 수 있는 다양한 액세서리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속된 말로, 간지 좀 낼 수 있는 건 다 있다고 보면 된다.

 

  

 

 

 

커드가 확장 이전 오픈을 하며 달라진 가장 큰 부분이 있다면 아무래도 별도로 분리된 이 테일러 룸.

이전의 커드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확실히 조금은 협소한 느낌이 강했었는데

새로 이전한 커드에서는 테일러 룸을 별도로 마련, 이 공간 안에서 오더 메이드를 진행할 수 있게끔 했다.

내 감이 맞다면 이 테일러 룸의 면적이 이전 커드 매장의 전체 면적과 큰 차이가 없을 정도니 얼마나 크게 확장 이전 한 건지는 알겠지?

 

 

이 안에서 상담도 하고 체촌도 하고 한다네 ㅎ

(커드 메인 브랜드 중 하나인 김서룡옴므의 경우 여기서 오더 메이드를 진행한다고 하면 김서룡 선생님이 직접 체촌하신다고 ㄷㄷㄷ)

 

 

뷰가 이쁘다. 햇살 들어오는 것도 좋고 ㅎ

 

 

나도 살 좀 빠지면 한 벌 맞추고 싶다. 지금은 꿈도 꾸지 않는걸로....

..... 

 

 

커드의 자랑은 역시, 조금 전에도 잠깐 얘기했지만, 오더 메이드가 가능하다는 것 일텐데,

단순히 맞춤 제작 하는게 뭐 대수냐 하겠지만 커드에서는 기성복마저 오더 메이드 할 수 있다는 그런 어떤 느낌 적인 느낌! 

 

 

심지어 오더 메이드 전문 브랜드 마저 통째로 커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속 모데라토 셔츠들이 그 예가 되겠다.

 

 

볼 때 마다 탐나던 김서룡옴므의 저 멋진 네이비 수트 +_+

하아 설레여...

 

 

 

커드에서는 심지어 신발까지 만나볼 수 있다.

없는 게 뭐야 진짜.

속옷 빼곤 다 있는 거 같아 ㅎ 

 

 

탐났던 플레이어.

 

 

인테리어가 너무 예뻐... 딱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야 ㅎ

 

  

 

수트 오더 메이드 전문이라고 해서 점잖은 클래식 아이템만 있냐 하면 그건 또 아니다.

이렇게 강렬한 액세서리도 준비해 두고 있다.

 

 

퀀테즈의 멋진 액세서리들.

 

 

그래도 이뻐..

 

  

 

1층을 다 둘러본 뒤 저기 보이는 계단을 타고 위로 올라오면,

 

 

짠.

이렇게 예쁜 뷰를 시작으로 1층보다는 좀 더 쾌적한 느낌의 2층을 만나볼 수 있다.

(내가 방문했을 땐 2층 에어컨을 틀지 않은 상태라 조금 더웠던 게 함정)

 

 

커드에 꽃이 활짝 +_+

 

 

2층은 1층에서 볼 수 있었던 클래식 아이템과는 다르게 좀 더 캐주얼한 의상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진짜 1층하고 분위기가 확 다름. 

 

 

채광 좋은건 1층과 다를 바 없어서 좋다 ㅎ

 

  

 

저기 사다리 위는 창고 적재 공간이고

마주보고 있는 벽 뒤로는, 

 

 

핏팅룸이 짠 +_+

 

 

커드가 새로 이전하면서 새롭게 선보이는 브랜드 중 하나, 반가운 Thisisneverthat +_+

 

 

커드는 일단, 바닥이 가장 마음에 든다 ㅎ

쥐색빛 에폭시 바닥에 질릴대로 질렸는데, 커드 바닥 보고 있으면 기분이 상쾌해 +_+

암튼 바닥을 보며 저 옆쪽으로 고개를 돌려보면

 

 

여성복을 만나볼 수 있게 된다.

커드의 첫 도전이다.

사실 이 부분 때문에 커드를 앞으로 남성 의류 편집 매장으로 부를 수가 없게 되어부렀지만.. 뭐 그래도 응원!

 

  

 

아직은 뭐 한여름이지만, 겨울이 기대되는 순간 ㅎ

 

 

여성분들을 위한 구두도 구비해 두는 센스.

 

  

  

 

아이비가 사랑해마지 않는다는 데멘드 데 뮤테숑의 액세서리도 만나볼 수 있다지.

 

 

그 옆에 놓인 거울.

 

 

어디를 봐도 예쁘다는 생각이, 인테리어 참 잘 한 것 같다. 컨셉을 잘 잡은 것 같아 +_+

 

  

 

더 좋은 곳으로 옮겨서 더 큰 곳에서 새출발 하게 되었으니 부디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ㅎ

아 참, 이제부터 커드에서 자신들의 감성과 맞기만 한다면

어떤 작품이라도 좋으니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주위에 느낌 좋은 작가분들 있으면 언제든 커드를 찾아보라 전해주기를 ^-^

 

동철씨 수경씨 수고 많으셨어요!! 커드 응원!!

 

 

 

+ 번외

 

 

Kud의 확장 이전 오픈 파티가 며칠 전 열렸다. 하필 장마철이라 날짜도 한번 미루고, 비가 올까봐 DJ와 밴드 공연도 캔슬하는 고충을 겪었지만

Kud의 오픈 파티는 Kud를 찾아준 많은 분들 덕분에 즐거운 자리가 되었지.

 

 

마당 안쪽엔 처음 보는 드링크가 부스로 마련되어 있었는데 X Rated 라는? 색깔이 참 예쁘데 이거 ㅎ

신사의 품격에 참 잘 어울리는 컬러야 +_+

 

 

맛도 좋아서 홀짝홀짝 계속 마셨는데 이거 한 다섯잔 쯤 마시고 보니 웬지 이러다 훅 갈거 같아서 마시는 건 멈추고 ㅋ

데코레이션으로 쓰인 꽃이 식용꽃이라길래 먹어봤는데 복숭아 껍질 먹는 기분이었다 ㅋㅋ

 

 

그리고 또 하나의 케이터링 브랜드가 이 날 Kud 오픈 파티에 함께 했는데 수제 고로케 라는 브랜드였다.

Kud 매장 바깥에서 250도 열기와 싸워가며 사장님께서 쉴 새 없이 튀겨주시던데 ㄷㄷㄷㄷ

 

 

전화번호 저기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전화 돌려보시라. 맛이 괜찮았음 +_+

 

 

안에도 들어가 보는걸로.

 

 

방명록 멋지게 남겨주고,

 

 

사실 Kud가 남성복 편집 매장이다보니, 진짜 남자들만 득실댈거라 생각했는데 오우 - 자매님들이 꽤 계셔서 내가 놀랬네?

 

 

안쪽에도 케이터링이 준비 되어 있었는데,

 

 

안 먹을 수 없지.

아 진짜 너무 맛있어서 혼났네.

근래 먹어본 파티장 케이터링 베스트 3 안에 들 만큼 기가맥혔어 !

 

 

하악

 

  

  

  

  

  

 

멋쟁이분들 많이 오셔서 나는 조용히 구경만 ㅎ

 

 

2층 테라스에서 내려다 보면 이런 모습.

 

 

다시 바깥으로 나와보니,

 

 

아래에서 올려다 보면 이런 뷰군.

 

 

셀렙들 사진을 찍을까 말까 했는데, 얼마전 내 화보 촬영에 흔쾌히 출연해 준 고마운 모델 김원중군만 +_+ ㅋㅋ

 

 

Kud 앞으로 또 자주 놀러가는걸로!

내가 이러다가 예쁜 옷 때문에 파산하면 이거 문젠데.. 몰라 일단 ㅋ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