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근처에 딸부자네 불백집이 있다.

착한 가격에 기가막힌 불백을 먹을 수 있다는 점에 한동안 여기를 내 최애 식당으로 꼽기도 했었는데,

요새는 일하시는 분들도 거의 다 바뀌었고 메뉴 구성이나 가격도 많이 바뀌어서 예전의 맛과 감동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심지어 어떨땐 좀 짜증날 정도로 불친절해서 기분이 나쁘기까지 하니까.



그래도 집과 너무 가깝다는 이유로 이 곳을 아직까지는 끊지 못하고 있다.

조금 더 걸어나가면 근처에 불백집이 두 군데 정도 더 있지만, 방향이 정반대라 굳이 그쪽으로 걸어가면서까지 가고 싶진 않아서

친절하지도 않고 예전만 못하지만, 그냥 아주 가끔 가는 그런 곳이다.



내가 이 곳을 좋아했던 이유 중에는 고추튀김이 참 맛있다는 것도 포함되어 있었는데

이 또한 예전처럼 우와! 할 정도는 아니지만, 아직까지는 사이드로 먹기에 나쁘지 않은 퀄리티라 잘 시켜먹고 있다.



근데 이건 아직 잘 모르겠음.

뭔가 포지션이 어정쩡해.

매콤한 돼지불백과 달리 이건 뭔가 좀 고급화 전략을 취하려던 것 같았으나 실패한 느낌이랄까.

왜 굳이 돼지와 소를 나눠서 이런 메뉴를 만들었는지는 잘 모르겠음.



=




얼마 전에 화보 하나 진행한 게 있었는데, 그때 테스트 샷으로 찍었던 사진 가지고 포토샵으로 장난 좀 쳐봤음.

나름 나의 깜찍한 면모가 잘 담긴 것 같아 만족한다 +_+

▲ 캡 Say Hello Tokyo, 스웨트셔츠 Yeezy Season 3, 팬츠 Neighborhood, 슈즈 Yeezy 350v2,

안경 Effector, 목걸이 Quzntez, 머플러 Beams ▲



=




그간 못했던 - 이라 쓰고 게을러서 미루던 - 문화 생활을 이젠 정말 다시 해야 할 것 같아 보고픈 전시를 계속해서 보려고 하는 요즘이다.

이번엔 마침 관심있던 전시 2개가 바로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는 갤러리 2 곳에서 같은 시기에 열리고 있기에

그 2개의 전시를 한 번에 보기로 했다.



그래서 먼저 찾은 곳은 바로 롯데월드 타워 7층에 위치한 롯데 뮤지엄.

여기서는 댄 플래빈(Dan Flavin)의 '댄 플래빈, 위대한 빛' 전시가 열리고 있었다.

※ 롯데 뮤지엄의 개관 기념 전시임



공간 구조상 기프트샵을 지나야만 이 전시관 안으로 들어올 수가 있는데

기프트샵에 어린아이들을 동반한 부모들이 많아서 잠시 당황하고 발걸음을 멈칫 했으나,

다행스럽게도 티켓 발권 후 전시관 안으로 들어오니 관람객이 거의 없어서 조용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전시를 관람할 수 있었다.



앤디 워홀과 거의 동시대를 살며 활동했던 아티스트지만 워홀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의 예술 활동을 펼쳤던 댄 플래빈은,

미니멀리즘의 선구자라 불리며 형광등만을 이용한 라이트 아트(Light Art)로 그 이름을 널리 떨친 아티스트다.



전시는 보통의 전시들이 그렇듯 작가에 대한 소개 그리고 연혁 안내로 시작되었는데,



오- 한국과 작은 인연이 있었던 사람이었네.

54년이었으면 6.25전쟁이 끝난 이듬해였는데, 그에게 한국은 어떤 곳이었을까.



시작.



1960년대 작품, <유명론의 셋 - 윌리엄 오캄에게>

형광등뿐 아니라 그것이 설치된 공간까지 하나의 작품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린 최초의 작품.



"비움의 마법"



"나에게는 내 손을 더럽히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나는 빛을 실체라고 생각한다"



좋은 이야기들.



그저 형광등일 뿐이지만, 그 이상의 무언가를 바라보고 있다는 것만 같은 착각에 빠지게 했던 순간.



그리고 빛의 변화에 따라 움직이게 되었던 전시 동선.



<무제 - 당신, 하이너에게 사랑과 존경을 담아>는 댄 플래빈의 대표 작품 중 하나다.

그의 초기 작 중 가장 큰 규모의 작품이자 가장 복잡한 작품이라고 하는데,

그 아우라가 어찌나 대단하던지 조용한 갤러리 분위기와 맞물리며 완벽하게 나를 압도하는 분위기가 정말 예술이었다.



오히려 내가 경건해지기까지 했던 순간.



인증 사진을 아니 찍을 수 없었다.



土土土土土土土土土土土



한 가지 아쉬웠던 것은 댄 플래빈의 작품들이 형광등뿐 아니라 공간까지 함께 봐야 더욱 그 참 맛을 느낄 수가 있는데

그러기엔 이 곳 롯데뮤지엄이 좀 작은 갤러리였어서 그 장엄한 느낌을 제대로 즐길 수가 없었다는 것.

이 <유러피안 커플> 시리즈가 딱 그랬다.

다양한 색이 어우러지는 그 경계를 한 번에 볼 수 있었으면 좋았으련만, 다소 아쉬웠던 순간이었음.



(저 뒷 공간의 색과 대비되는 경계점이 참 재미있었다)



형광등 하나의 크기는 그리 크지 않아서 그 것만을 보는 것이었다면 전시가 그저 그랬다고 느꼈을 것 같은데,

댄 플래빈의 작품은 공간을 함께 봐야 한다는 포인트가 있었기에 좀 더 웅장하고 장엄하며 묵직한 무언가를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특히나 고요했기에 더더욱.



한참을 바라보았던 작품.



작품 수가 많지 않아 생각보다 관람하는 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던 전시.



"빛은 그 자체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이 모든 것은 명확하고, 열려있으며, 분명하게 전달된다"

- 댄 플래빈 -



전시를 보고 나와, 롯데뮤지엄 입구쪽에 있던 기프트샵에 가봤다.



도록이 눈에 들어오긴 했는데 그보다도 저쪽 벽에 걸린 10개의 액자 작품이 더 눈에 띄어서 저건 뭔가 하고 가서 보니

댄 플래빈이 그래픽으로 표현한 다양한 색과 빛이 담긴 '극 한정의' 동판화 셋트라고. (가격이 ㅎㄷㄷ)

아무리 생각해도 그저 형광등 아니냐 할 수 있겠는데, 나도 사실 그런 생각으로 전시를 보러 갔던 거긴 하지만 막상 가서 보니 확실히

형광등 이상의 그 무언가가 머릿속과 가슴속에 남게 된 것 같아 관람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굿이었음.



=




롯데월드 타워 맞은편에 위치한 롯데 백화점에는 롯데 갤러리가 있는데 여기서는 차인철의 개인전 '잇츠 블룸스'가 열리고 있었다.

롯데월드 타워에 있는 건 롯데 뮤지엄, 롯데 백화점에 있는 건 롯데 갤러리.

이름 겁나 헷갈려서 잠실 가서도 계속 "아 어디였더라"했네 -_-



롯데 갤러리는 롯데 뮤지엄과 달리 굉장히 작은 소규모 갤러리라서 많은 작품을 볼 수 있는 곳은 아니었는데

내가 그래서 놀랐던 건 바로 이렇게 작은 갤러리 안을 가득 채우고 있었던 그의 어마어마한 스케일의 작품들 때문이었다.



봄에 태동하는 꽃과 생명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전시라고 알고 갔는데

작품의 스케일이 이렇게 어마어마하게 컸을 줄이야!

덕분에 화려한 색감과 패턴에서 오는 생기 넘치는 에너지가 더욱 크게 다가오는 느낌!



나중에 비하인드 스토리로 알게 된 것이지만 사실 처음에는 이런 형태로 전시하려던 게 아니었다고 ㅎ

어쩌다 보니 현실적인 상황에 맞춰 최종적으로 이런 모습으로 전시를 하게 된 것이라고 했는데

머릿속으로 원래의 모습을 상상해보니 그 또한 그 나름대로 굉장한 멋이 있었겠으나

이렇게 바닥으로 내리 깔아내린 작품을 보는 재미도 나는 굉장히 좋다고 생각했다 +_+



방금 봤던 그 어마어마한 크기의 작품들은 한 쪽 벽에 이렇게 자그마한 크기로도 출력되어 전시되고 있었다.

샛노란 벽과 어우러지며 더욱 봄의 시작을 활기차게 알리는 느낌이라 이것도 좋았는데

역시 큰 작품을 보고나니 역시 작은 스케일의 이 작품들은 좀 귀엽게 보이는 것 같았음 ㅋㅋㅋㅋ



한쪽 벽에는 펜을 잡으라는 메세지가 붙어있었는데 뭔가 했더니,



저기 걸려있는 게 방명록 개념으로 걸려있는 거더라고?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해서 완성하는 또 하나의 작품이라고 했는데 취지가 좋은 것 같아서

나도 저기에 작은 그림 하나를 남겨두고 왔음 ㅋ

어디에 뭘 그렸는지는 인철이만 알겠지 +_+



그 외에도 다양한 작품들이 갤러리를 채우고 있었는데,



아 이 러그 너무 탐나더라 ㅠㅠ

근데 아쉽게도 이 러그들은, 아직은 판매 계획이 없다고 ㅠㅠ

(역시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었는데, 나중에 꼭 프리오더 되기를!!!!)



마침 갤러리 안에 상주하고 있던 인철이랑 오랜만에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다가

기분 좋게 기념 사진 하나 딱 남기고 나도 갤러리를 빠져 나왔음!



이 전시는 4월 1일까지 롯데 갤러리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고 하니

그의 작품 세계에 관심있는 친구들은 어서 잠실로 달려가보자!



=




밖으로 나오니 어느덧 저녁.



압구정으로 넘어와 오랜만에 베이프(Bape) 서울 스토어 체크.

가격이 비싸서 쇼핑을 잘 하진 않지만 그냥 일본 생각 날 때면 가끔 들러 구경은 한다 ㅎㅎ



부채가 나왔군.



얼마 전엔 골프채 커버랑 골프공을 출시하더니

이젠 탁구채랑 탁구공을 출시했음 ㅋㅋㅋㅋ

채가 귀엽던데 +_+

왜 가격은 안귀여움?

???



=




에어맥스데이(Air Max Day)에 가까워지면서 나이키(Nike)가 본격적으로 에어맥스 시리즈를 쏟아내기 시작하는데

그 시발탄 중 하나였던 아트모스(atmos)와의 컬래버레이션 '애니멀팩(Animal Pack)'의 실물을

압구정 로데오에 위치한 아트모스 서울 스토어에서 볼 수 있다길래 구경 가봤다.



어차피 여기서 사려던 게 아니었기 때문에 (그리고 별로 끌리지도 않았기 때문에)

마음 편하게 감상.



쿨레인 형님의 피규어도 애니멀팩 패브릭으로 멋지게 치장하고 전시가 뙇!



이 놈들이 주인공.

화려해서 좋긴 한데, 난 송치 소재는 관리 잘 할 자신이 없어서 못 신겠더라.

그리고 솔직히, 이 시리즈는 첫번째 컬렉션이 진짜 아트였음.

첫번째 컬렉션은 2008년인가 2009년에 출시 됐었고 칸예가 신었던 것으로 더 유명했었다.

저기 블랙 송치 대신 화이트 송치가 쓰였였지 +_+

만약 그때 그 모습 그대로 리트로 되는 거였다면 나도 아마 열 올리고 구매 욕구를 활활 태웠을 것 같다 ㅎ



암튼 다 지난 일이니, 이번엔 그냥 바라보고 넘기는걸로.



베어브릭까지 출시했네.

베어브릭은 잘 팔리려나.



이번 시즌에 어마어마한 맥스 시리즈가 많이 나올 것 같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나이키 채널을 계속해서 주시하자.



=




그리고 압구정 로데오 안에 더 페이머스 버거(The Famous Burger) 압구정점이 생겼으니 거기도 체크하자.



=




대만을 대표하는 소프트 샌드위치 홍루이젠이 한국에도 마침내 상륙했다.

홍대 주차장골목 가운데에 국내 1호점이 생겨서 나도 이렇게 맛 볼 수 있게 됐음!

(포장 패키지가 너무 귀엽다)



심플한 디자인 마음에 쏙 드네.



이 박스 안에는 샌드위치가 6개 들어간다.



포장도 그렇고 전체적으로 디자인을 아주 잘 했네.

이런 감성 아주 좋아함.



내가 맛 본 건 오리지널 햄 샌드위치.

그냥 보기에는 되게 평범해 보이고 그닥 맛있을 것 같지도 않지만

먹어본 사람은 알거다.

이게 왜 대만을 대표할 정도로 유명한지.

진짜 소프트 샌드위치의 혁명임.

편의점 샌드위치들 각잡고 긴장해야 할 정도로 1800원이라는 가격이 믿기지 않을 만큼 맛이 좋음!

그 자리에서 순삭하기 딱 좋을 정도로 맛있어서 너무 깜놀!

홍대 오가다 자주 사먹을 것 같다 +_+

홍루이젠 짱!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