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의 새발견.

'문화역서울'이라 불리는 구 서울역사에서 지난 14일에 막을 내린 전시다.

나는 12일에 아슬아슬하게 방문.

예전부터 존재했던 문화이지만 최근들어 우리네 젊은 또래에게도 그 가치가 인정되고 대세가 되어가고 있는

'캠핑'과 '수집'에 대한 전시라 내가 이거 또 관심을 안 가질 수 없었지.

 

 

제일 먼저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정문경 작가의 아주 재미있는 작품을 마주하게 되는데,

 

 

두둥.

우리가 아주 잘 알고 있는 그 캐릭터,

미키마우스와 곰돌이 푸를 '뒤집어'놓은 거대한 작품이다.

 

 

우리가 알고 있던 겉모습 안에 감춰진 내면의 상처를 보여준다 뭐 그런 의미.

 

 

아이디어가 참 기발한 것 같다. 어쩜 이런 발상을..

 

 

뭔가, 진짜 우리가 알고 있던 그 캐릭터 인데, 다른 모습 같기도 하고, 알고 있던 그게 정말 맞나 싶으면서도, 맞긴 맞는데 하게 되고, 응?

 

 

최범의 수집품인 미니 탱크들.

뭐 이렇게 위에서 한눈에 내려다 봐도 대단한데,

 

 

요렇게 보면,

 

 

디테일이 진짜 장난 아님 ㄷㄷㄷ 이런건 대체 어디서 ㄷㄷㄷ

 

 

홀 안쪽으로 안내를 받아 들어가면 이제부터는 캠핑에 대한 전시를 마주 하게 된다.

 

 

뭐 이런 캠핑 사진들도 있는데 이건 웬지 모르게 잘 안보게 되던..

 

 

사진을 지나 안쪽으로 들어오면 제일 먼저 이 거대한 텐트를 보게 된다.

너무 커서 안 볼 수가 없는데,

 

 

뭔가 낯익다 싶었는데 알고 보니 이 텐트 위에 그려진 페인팅이 태헌이가 그린 그림이더만 +_+

근데 더 놀라운 건, 이름은 까먹었는데 암튼 이 텐트 업체에서 이번 전시를 위해 새제품을 그냥 스폰해 줬다는 것.

그리고 그 위에 태헌이가 이렇게 직접 그림을 그려냈다는 것 ! 우오 !

 

 

속 안에도 우오 ! (실제로 내가 보고 있을 때에도 사람들이 안에 앉아서 쉬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음)

 

 

태헌이가 저기 앉아있네.

뭐하는 건가 하고 가 보니,

 

 

혼자 막 뚝딱뚝뚝 하고는,

 

 

아하 - 팔찌를 만들어 관람객들에게 무료로 채워주더라 ㅎ

혼자 앉아서 저러고 있던데 역시 참 태헌이는 달라도 달라 뭔가 +_+

멋쟁이 !

 

 

태헌이가 소장하고 있던 문제의 그 빈티지 아웃도어 아우터 컬렉션도 직접 볼 수 있었다.

사진으로만 보던 걸 실제로 보니 와, 진짜 이거 장난 아니던데?

 

 

거의 1970년대 1980년대의 빈티지 제품들이었다. 재봉 방법이나 레이아웃 같은 건 뭐 내가 전문가가 아니니 사실 거기서 거기처럼 보였지만

이 안쪽 라벨 디자인 보는 건 상당히 재미가 쏠쏠했음 ㅋ

 

 

 

태헌이의 아웃도어 킷 수집품도 함께.

 

 

선글라스도 그렇지만 옆에 맥라이트 전구나 키홀더 같은 것들도 인상적이었음.

 

 

이건 그레고리 아저씨 사인이던가?  

 

 

이 백팩에 새겨진 싸인은 누군고 했더니,

 

 

응 뭐 이런 분 이라고..

 

 

여기는 태헌이의 오리지널 빈티지 반다나 수집품들.

 

 

요즘 시장에서 파는 것들이랑은 질 적으로 다르다던데, Made in U.S.A.에 프린트도 뭐라 들었는데 내가 머리가 나빠 까묵..

 

 

평일인데도 사람 많다.

 

 

태헌이의 수집품들을 뒤로 하고 고개를 돌려보니 이쪽은 본격 캠핑 부추김용 디오라마가 ㅋㅋ

 

 

내 눈을 사로잡는 멋진 카모플라쥬의 작은 텐트가 제일 먼저 눈에 띄었는데,

 

 

이거 알고보니 실제 군용으로 쓰이는 거라고!!!! 귀한거라고!!!!

 

 

이건 심지어 샘플이라고!!!! 발매한게 아니라고!!!!

 

 

그 옆에 홀로 전시되고 있는 텐트도 눈에 띄어 보니,

 

 

이거 낡아 뵈는게 설마..

 

 

우어..

현존하는 텐트들 중에 제일 오래 된 텐트..

심지어 유레카 본사 박물관에서 직접 날아왔다고;;;;

와..

이거 무료 전시라고 우습게 보고 들어왔는데 처음부터 이렇게 빵빵 터뜨려 주다니 +_+ 엄청난 전시였어!!!!

 

 

공중곡예중인 텐트들도 괜히 달라 보이고 막?

 

 

저기 저 거꾸로 메달린 빨간 텐트는 가격만 백팔시....

 

 

텐트의 역사 안내.

 

 

그 옆에는 동아알루미늄(DAC)의 폴대에 대한 이야기가 소개되고 있었는데

이 DAC라는 곳이 전세계 모든 폴대 시장을 그냥 장악(이라고 하는게 맞으려나;)하고 있다더라.

그러니까 뭐 경쟁 업체가 있고 그런게 아니라, 그냥 폴대는 다 DAC라고;;;

그게 우리나라 기업 ㄷㄷㄷ

 

  

 

DAC의 이야기가 소개 되는 곳엔 故 박영석 대장님에 대한 에피소드도 이렇게 소개가 되고 있었다.

에베레스트를 등반하시는데 DAC 제품을 협찬해 달라는 것도 아니고, 그냥 로고만 달라고 무작정 사무실로 찾아가 부탁하셨단다.

그리고는 그 로고로 깃발을 만들어 에베레스트 정상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는 순간에 그 깃발을 들고 사진을 찍어다 주셨단다.

DAC라는 이름 때문에 외국기업일거라 생각했는데 한국 기업이라는 이야기를 들으시고 이걸 알려야 겠다는 생각에 그리 하셨다고.

안나푸르나 등반 중 실종 되신 故 박영석 대장님의 애국심과 열정에 잠시나마 고개를 숙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캠핑에 대한 전시 답게 랜턴들도 전시가 되고 있었는데,

뭐 반딱반딱한 제품들이 이뻐 보이기는 했으나,

 

 

역시 빈티지가 답이지. 이것도 실제 빈티지 제품이라더라.

 

 

전시가 어처구니 없게 무료 전시인데 이렇게 외부로 노출 되어 있어서 그렇지 실제로는 이게 되게 귀한 거라고;;;;;

 

 

이 박스 안에 들어가는 빈티지 제품들 이라고;;;;

근데 이 박스도 그냥 아무렇게나 놓여있었....

 

 

캠핑에 대한 전시를 뒤로하고 이제부터는 본격, 수집에 대한 전시.

이 쪽 부터는 나도 꽤나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라 (내가 또 한 덕 하니깐? ㅋ)

괜히 더 유심히 보게 되고 그랬던 것 같다. 

 

 

가장 먼저 중앙 기둥에 전시 된 스타벅스 텀블러들을 봤다.

스타벅스 텀블러 수집가 추형범의 개인 소장품들인데 내가 커피를 마시지 않는다는 이유로 사실 뭐가 뭔지는 잘 몰랐다.

그런데 스타벅스 매니아들 사이에선 입이 쩍 벌어지는 해외 한정판들도 꽤 있었다고 ㅎ

 

 

듣자니 전체 수집품의 2/3도 채 안되는 양만 전시한 거라고 했다.

그러니까 진짜, 이런 전시에 나오려면 그 정도 스케일은 되야 뭘 좀 모았다고 명함 내미는 자격 갖는 거지 뭐 ㅋㅋ

 

 

전체 수집품의 일부분만 전시 하는 건 이 베어브릭들도 마찬가지 였다.

이미 내 블로그에서는 두어번 소개 된 적이 있는데 바로 베어브릭 수집가 류창신의 개인 수집품들이다.

(난 처음에 사진을 내가 기울여서 찍은 줄 알았는데 바닥 보니까 여기 문화역서울이 수평이 맞는 건물이 아닌듯? 전시장아래 나무가 대어져있네)

 

 

왜 네 녀석이 처음 나왔을 땐 내가 예쁘단 생각을 못했을까? T19 400%.

 

 

Dr.Romanelli 400%.

 

 

10CC 400%. 이건 처음 봤네.

 

 

하지만 역시 베어브릭은 1000%지.

내가 베어브릭을 솔직히 애정이 없어서 안모으는게 아니라 이거 한번 샀다간 진짜 멈출수 없을 것 같아서 애초에 정을 안붙이는 건데

이 1000% 스케일은 솔직히 좀 탐나.. 역시 장난감은 커야 제맛 ㅠ

 

 

그냥 나무네- 하고 지나친다면 당신은 베어브릭의 세계를 몰라도 너무 모르는 사람. 오히려 예네들이 갑절 이상 비싸부렁 +_+

 

 

근데 확실히, 예전 전시보다 (단독 전시가 아니어서 그런지) 많은 베어브릭들이 나오지 않았더라. 

 

 

Star Wars!!

 

 

Fragment.

 

 

내가 베어브릭 중에 제일 좋아하는 200% 스케일.

예네들은 초합금으로 나와서 무게감도 상당하고 가격도 비싸다.

근데 난 이 200% 크기가 제일 좋더라.

(그래서 저 가운데 Alexander Girard는 실제로 구입도 했지 후후)

 

 

봐도봐도 안 질리는 Bape & Milo.

 

 

그렇게 베어브릭 컬렉션을 쭉 보고 고개를 돌리니,

 

 

오 마이 갓.

문제의 컬렉션이 등장;

 

 

내가 한때 이베이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게 만들었던 코카콜라 수집품들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코카콜라의 경우 최근 젊은층에서 베어브릭과 함께 떠오르는 베스트 컬렉션 품목으로

재력이 좀 되시는 분들은 코카콜라 로고가 들어가는 빈티지 기계나 가전소품들도 열심히 모으신다지?

 

 

보기 힘든 코카콜라 한국판 1리터 유리병.

우엉 +_+

 

 

코카콜라 수집가들은 뭐 다양한 아이템들을 모으곤 하지만 역시 그 중 가장 인정 받는건 이 아트웍 보틀이 아닐까.

 

 

이베이에서 코카콜라 보틀을 검색하면 진짜 상상을 초월하는 아름다운 아트웍이 담긴 한정판을 만나볼 수 있는데,

나도 몇개 사 볼까 했지만 막 한 병에 5만원 이러고 해서;; 그것도 콜라 없이 빈 병만;;; ㅠㅠ

우리나라에서 뭐 장폴고띠에 에디션이 나오고 뭐 그런건 진짜 새발의 피가 뭐야 최홍만 눈썹 정도 될까 말까 겠다 ㅋㅋ

 

 

아; Daft Punk 에디션 ㅠ 곱구나 진짜 ㅠ 실물 처음 봤는데 아름답네 이거 ㅠㅠㅠ

 

 

후엉.....ㅠ

 

 

100주년 기념 에디션들.

지금 코카콜라가 125주년이 넘었으니, 이것만도 이미 빈티지;;

 

 

이는 모두 코카콜라 수집가 김근영의 개인 소장품들인데,

진짜 대단한 것 같다;;

역시.. 뭐 하나를 해도 이렇게 제대로 파고 들어야 박수를 받는 듯..

 

  

 

그 옆으로는 빈티지 토이들이 전시 되고 있었다.

 

 

말로만 듣던 네고라를 처음 봤다.

고양이(네꼬)와 괴물(고지라)의 합성어이자 퓨전(?)된 캐릭터로, 베어브릭 처럼 사이즈가 나뉘는데

베어브릭과 다른게 있다면 그 사이즈별로 생김새나 포함되는 루즈가 다르다는 것?

이게 킹사이즈라고 알고 있는데 실제로 보니 이거 좀 매력있는 것 같다 ㅋ

 

 

70년대 DC & MARVEL 슈퍼 히어로 토이들.

 

 

가끔 감성 돋는 카페나 공간 혹은 TV나 광고 속 소품으로등장하던 이런 로봇들. 이름이 참 궁금했는데,

 

 

소닉로봇이라고 부르는구나 +_+ 근데 기어 가격이...

.... 만원 앞에 0이 3개가 붙..

..........

...

오리지널은 다르구나...

......

 

  

 

여긴 세계 로봇 대전? ㅋ

 

 

내 사랑 아이언맨도 있고 ㅎ

 

 

좀 전에 소닉 로봇 본 충격 때문인지.. 다 비싸게 느껴져;;;;

 

 

이건 설마 했는데,

 

 

진짜 북한 장난감 이라고 ㄷㄷㄷㄷ

이런건 어디서 구하는 거지 대체?????

 

 

승리의 자동총!

 

 

베어브릭과 코카콜라에 허우덕거리다가 정신 차리고 옆으로 건너가 보니 이번 전시는 현태준의 다양한 수집품들이..

 

 

여기는 그러니까 뭐 딱 주제가 있는 건 아니었는데, 역으로 생각해 보면 그게 주제였던 것 같다.

진짜 누구도 생각지 못한 가벼운 것들을 모으면서, 그게 아카이브가 쌓이니 거대한 무언가가 된 거랄까?

 

 

이런 것들도 그래서 가만 보면, 진짜 주제가 없다. 마트 전단지부터 성인용품 찌라시까지.. 진짜 별게 다 있었음 ㅋ

 

 

쭉!

 

 

올칼라. 미인 크럽.

 

 

왼쪽 아래 종이 인형 ㅋㅋ 옷 갈아입히기 ㅋㅋ

 

 

너무너무 간편해요. 

 

 

이거 뭔지 알지?

각도 다르게 보면 다른 그림 나오는 ㅋㅋ

 

 

각하!! 모릅니다 각하!!

 

 

이 분 근데 진짜 정말 별 걸 다 모으셨더라 ㅋㅋ

 

 

이게 뭐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기억난다 뉴히트송 +_+ 

역시, 내 코드가 일치하는 전시가 맞았어 ㅋㅋ

 

 

레드 후뢰시!!

(후레쉬 아님. 후뢰시 임)

 

 

잘못된 이성교제..

내가 저런 걸 봐야 하는데..

그래야 실수를 안하지..

ㅇㅇ...

 

 

아 진짜, 추억은 방울방울이다 ㅋㅋ

독수리 5형제 ㅠㅠㅠ

 

 

저 모터도 기억나;;

 

 

진짜 제대로 된 전시회를 보러 온 것 같아 기분이 참 좋았는데,

이거 생각보다 전시량이 너무 많아서 조금 당황;;

무료 전시라고 우습게 본 게 화근이었나보다.

 

이어지는 전시는, 문제의 "레고"라서, 사진이 미친듯이 많아 부득이 따로 포스팅을 빼기로 결정 !

다음 이야기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ㅋ

http://mrsense.tistory.com/2899

클릭.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4.20 15:56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3.04.26 09:10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MINC-eh 2013.04.27 06:58 신고  댓글쓰기

    요즘한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쪽에 재미있고 흥미진진한 전시들이 많은것 같아요.
    저분들의 소장품을 보니 저는 하나의 "점"이라고 표현 해야 겠네요.


    김태헌님의 쟈켓들은 색감이 좋네요.
    미국이 한때는 제조업으로 명성을 날렸던 나라이기 때문에 라벨하나도 디테일하죠?
    요즘 라벨에 관심이 많아서 공부 중 입니다.
    재미 있는게 많더라구요.
    ※ 주의사항
    악성댓글은 삭제 후 IP 차단을 하겠습니다
    수정 및 삭제가 불가능 하니 신중히 작성해 주세요
    이 부분을 삭제 하신 뒤 글을 작성하여 주시면 됩니다 !

    • BlogIcon 쎈스씨 2013.04.27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디자인이 진짜, 아무나 하는 게 아니고 아무데서나 하는 것도 아닌 것 같아요 ㅎ
      예전에 비슷한 일을 좀 했었는데, 그때 참 어렵다는 걸 느꼈었죠 ㅎ




말도 안되는 역풍 덕에 자전거를 타고 로데오거리에서 가로수길까지 가는 그 10분동안 내가 지금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은 마음으로 페달질을 하여

가로수길에서 이전에 Joon.J 쇼룸이었나 매장이었나 아무튼 그 곳이었던 자리에서 Calvin Klein Jeans와 매거진 maps가 함께 하는,

7인의 아티스트가 함께하는 그라데이션 데님 작품 전시회가 있다 하여 퇴근 후 방문 !






내가 갔을때는 클로징 하기 직전이라 사람이 거의 없었다;;

그도 그랬고 날이 너무 추워져서 사람이 길거리에 별로 없었음;;






아무튼 이 데님은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바디라인을 슬림하게 뭐 블라블라 한다는데, 입어보질 않아서 뭐라 더 설명은 못하겠다 ㅎ

이름에서 느껴지듯 데님의 컬러가 자연스럽게 그라데이션 처리 되어 있는것이 특징이라더라 -









요즘 홍대에 느낌있는 샵 웨일론을 오픈하신 진무형 반가워요 +_+






남아있는 먹을거리들.






근데 멍청하게 사진 찍는다고 이것마저 못먹었다 -_-;;

내가 전시회 한바퀴 돌며 다 보고 돌아오니 문 닫는다고 이미 다 치운 후 였음 ㅡㅜ






이 데님들이 그 캘빈클라인진스의 그라데이션데님들.

가까이서 보니 청바지 색이 정말 오묘하게 예쁘더라 ㅎ

실물 보기를 권장함.






설명은 뭐 그렇고 -






전시회에 왔으니 작품들을 봐야지 !

제일 먼저 내가 본건 태헌이의 말도 안되는 병풍 작품 !

와 내가 이거 얼마나 놀랬냐면, 처음엔 작품을 못보고 있었다;; 너무 커서 그냥 벽인줄 알고 있었는데 이게 작품이었다;; 말도 안돼 진짜 !


 



작품명은 Silent Night. 데님을 가지고 밤을 표현했다는데 와 진짜 이거 말도 안돼 !









가까이서 보니 그라데이션데님의 '그라데이션'을 이용한것 외에도 바지 지퍼를 이렇게 작품 속에 집어넣어주는 말도 안되는 센스 !

작업 기간을 듣긴 했는데 이건 뭐 굳이 내가 말 안해도 말도 안되는 집중의 시간을 보낸게 딱 보인다;;






심지어 병풍 연결 부분 까지 경첩이 아닌 지퍼로 !

아 진짜 이거 뭐 엄지손가락 두개로도 모잘라 이건 진짜 !






그 다음으로 본건 태헌이 작품 바로 앞쪽, 이 전시장의 중앙부를 완벽하게 장악하고 있던 275C님의 Pattern Play Punk.

데님과 패턴 아트웍을 연결하여 하나의 거대한 텐트를 만든 작품이라고 -






진짜 크다;;

거짓말 좀 보태서 집 해도 되겠다;;

텐트 모양이 그 뭐지, 전문용어는 내가 몰라서 대충 묘사하자면 그 뭐랄까, 유목민족들이 사는 그런 곳에 있는 진짜 딱 그런 모양 이었음 !






심지어 속 안에까지 이렇게 신경쓴 모습이 역시 이런건 아무나 하는게 아니라는걸 다시금 깨닫게 해주었네 !






이 전시는 2개층을 쓰고 있었는데 1층에 방금의 그 거대한 2개 작품이 진을 치고 있어서 나머지 작품들은 모두 2층에 올라가야 볼 수 있었다.






2층에서 먼저 본건 최효진님의 動心 마음이 움직이다.

자연을 데님으로 표현하셨다고 -









연못과 토끼?






그 옆에는 최환욱님의 Tangled Denim 이라는 타이포 작품이 걸려있었다.









이런 아이디어 괜찮더라 ㅎ





이것도 글씨다 ㅎ 소문자 d -






그리고 이번 전시회에서 내가 제일 마음에 들었던, 조원석님과 고나현님이 출품하신 Gradation Time 이라는 컨셉 디자인 작품인데,

이게 의미도 너무 좋았고 스타일도 내 스타일 이었는데 내가 정말 놀란게,






가까이서 보면,






나무를 데님처럼 표현한게 아니라 데님을 나무처럼 표현한거다 -

아 이거 느낌 상당히 좋더라 - 역시 이 세상엔 천재가 많다 ㄷㄷ






이건 뭐 벽에 붙은 이미지들만 봐도 누군지 딱 알겠는, OKEH의 작품 Monster Legs !






다리가 6개 달린 괴물을 표현했다고 ㅎ

근데 얼굴이 너무 귀여웠음 ㅋ






마지막으로 본건 유대영님의 Gradation Icon VJ, Dharma Painting. 작품이 2개.






가운데 데님 위에 있는건 요즘 각광받고 있는 비주얼 매핑이다.

달마 그림은 버튼의 원형 모양에 자신의 아이콘을 담은거라고 - ㅎ






퇴근이 너무 늦어져서 오픈 했을때 사람들 바글바글 했던 모습은 못봤지만,

혼자 마지막에 따로 보니 차분히 볼수 있어서 더 좋았던 것 같고, 작품들을 보니 알아서 사람들이 몰리겠구나 싶은게 괜찮은 전시회 였음 ㅎ

날이 너무 추웠다는게 아쉬움으로 작용했지만 -

아무튼 이 전시회는 13일 일요일 밤 9시까지 계속 된다니 주말에 가로수길 갈 일 있으신 분들은 체크 해 보시길 ㅎ

가로수길 미래희망 산부인과 맞은편에 있음 !












그날 밤의 마무리.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