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아카그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1.20 나쁜 사람은 정작 없는, 착한 샐러드 카페 배드파머스(BAD FARMERS)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방문은 가오픈때부터 줄창 하고, 사진도 그때 다 찍어놨는데, 느긋하게 포스팅 할 그 짬이 안나서 미루고 미루다 이제야 소개한다.

이미 발빠른 유저들 사이에선 제법 입소문까지 나버린 가로수길의 떠오르는 풀밭, 여기는 배드파머스(Bad Farmers)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85.0mm | ISO-1250


미안하게도 가오픈 때 찍었던 사진이라 현재와 메뉴가 약간 다르다.

사라진 메뉴가 여기 이렇게 흔적으로 남아버렸네 ㅎㅎ

(이 사진은 심지어 이 메뉴판이 막 걸렸을 때 바로 찍었던 사진임;;;)


Canon EOS 6D | 1/50sec | F/4.0 | 67.0mm | ISO-1250


아무튼, 방금 메뉴판을 자세히 봤으면 알겠지만 이곳은 정말 풀밭이다.

육즙과 온기가 가득한 고기는 이 곳에서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가 없다.

배드파머스는 샐러드 보울과 디저트를 판매하는 샐러드 카페인데 다양한 채소 중에서도 특히 슈퍼푸드라 불리는

퀴노아, 귀리 같은 알짜배기 채소를 주 재료로 쓰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다른 일반적인 샐러드 메뉴를 취급하는 곳과 차별화 되는 가장 큰 부분이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47.0mm | ISO-1250


또 하나 재미있는 건, 이 곳의 샐러드는 찹(Chop) 샐러드 형태로 만들어진다는 점이다.

정갈하게 칼로 서걱서걱 썰어내는 것이 아니라, 무심한 듯 손으로 툭툭 뜯어내는 방식을 고집한다.

내가 알고 있는 게 맞다면 칼로 썰었을 때 영양소가 더욱 쉽게 파괴되기 때문인데 (아닐 수 있음을 분명히 밝힘)

뭐 어쨌든 덕분에 꽤 내추럴한 비주얼을 경험할 수 있어 즐겁다.

(키친이 아예 오픈되어 있어서 만드는 걸 보는 재미도 굉장히 쏠쏠하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250


아무튼 주문을 하면,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렇게 그 자리에서 바로 샐러드 보울을 만들어 준다.

이건 내가 주문한 건 아니고 다른 손님이 주문했던 거임.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1250


내가 주문한 메뉴가 나올 때 까지 이번에는 배드파머스에서 파는 디저트 메뉴를 좀 살펴 보기로 했다.

여기 냉장칸에 귀여운 물병이 진열 되어 있길래 뭔가 하고 읽어보니 퐁당워터(Pongdang Water)? 라고 써 있었는데,

처음엔 별 생각 없이 봤는데 그 아래 보니 내 눈을 사로잡는 강력한 한 단어가 함께 적혀있어 집중하고 다시 보게 됐다.

디톡스(Detox)라는 단어 말이다.


Canon EOS 6D | 1/500sec | F/4.0 | 105.0mm | ISO-1250


퐁당워터라는 것이 궁금해 인터넷에 검색을 좀 해봤는데, 이영돈PD의 말을 빌리자면 여기가 참 '착한' 브랜드라는 생각이 들더라.

고온 열처리로 과일과 채소를 건조한 게 아니라 첨가물 없이 저온 건조로 말린 걸 쓰기 때문에 블라블라블라 ㅎ

이건 아예 여기 배드파머스에서 선물용 패키지로도 판매를 하고 있었음 +_+


Canon EOS 6D | 1/500sec | F/4.0 | 105.0mm | ISO-1250


그 다음 칸에는 요거트 보울과 샐러리 스낵이 진열되어 있었다.

요거트 보울은 무려 뉴질랜드 대표 브랜드 이지요(Easiyo) 요거트에 과채랑 견과류를 섞어 먹는 +_+


Canon EOS 6D | 1/500sec | F/4.0 | 105.0mm | ISO-1250


맛이 여러가지였는데 진짜 거짓말 안하고 다 맛있다.

(다 먹어본 것 처럼 얘기하냐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다 먹어봤음 ㅋㅋㅋㅋ 근데 진짜 맛있어 +_+)


Canon EOS 6D | 1/500sec | F/4.0 | 105.0mm | ISO-1250


샐러리 스낵은 이렇게 생겼다. 입이 심심할 때 장소에 상관없이 그냥 들고 다니면서 먹으면 되는,

참깨 된장 드레싱이 함께 들어 있어서 기분 좋게 먹기 딱 좋은 수준이었다. 가격도 커피보다 싸고 ㅇㅇ


Canon EOS 6D | 1/500sec | F/4.0 | 105.0mm | ISO-1250


그 아래 칸에는 착즙 주스가 진열 되어 있었는데 이건 뭐 굳이 설명 안해도 되겠지? 다른 첨가물 하나도 넣지 않고

100% 그대로 갈아낸 채소와 채소가 한 병에 뙇! 채소라서 씁쓸하면 어떡하냐는 걱정따윈 하늘 위로 날려 버려도 좋다.

진짜 생각보다 달달하니 맛있다 +_+


Canon EOS 6D | 1/500sec | F/4.0 | 105.0mm | ISO-1250


진열장의 마지막에는 슈퍼푸드 중 하나인 아사이베리로 만든 삼바존(Sambazon)의 아사이주스가.

이건 뭐 굳이 더 설명 안해도 되겠지?

패스!


Canon EOS 6D | 1/50sec | F/4.0 | 97.0mm | ISO-1250


이게 아까 얘기했던 퐁당워터 패키지다.

이렇게 그냥 파는 건 아니고 박스가 따로 있는데 암튼 속 내용물은 이런 게 들어간다고 함.


Canon EOS 6D | 1/50sec | F/4.0 | 97.0mm | ISO-1250


이걸 뜯어다가 방금 본 그 물병에 넣고 물을 담아서 24시간만 우려내고 마시면 끝이라고 했다.

굉장히 쉬운 방식이라 뭐 시도해 볼만 하겠더라 ㅋ 한가지 꿀팁은, 아무런 첨가물 없이 말린 과일과 채소기 때문에 그냥 씹어 먹어도 된다는!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250


그렇게 매장을 스윽 둘러보고 날 때 즈음, 주문했던 음식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70.0mm | ISO-1250


우선 이건 아까 소개한 요거트 보울. 패키지에 동봉된 견과류를 뿌려서 비벼 먹으면 된다.

생각보다 양이 많고 씹는 게 많아 든든하다. (옆에 샐러리 스낵도!)


Canon EOS 6D | 1/40sec | F/4.0 | 82.0mm | ISO-1250


이건 착즙주스중에 프레시 그린(Fresh Green).

보기엔 뭔가 으으- 할 것 같지만 맛은 천만에! 진짜 달달하고 맛있음 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45.0mm | ISO-1250


이건 아까 잠깐 소개한 아사이주스. 뭐 자주 먹어봤던 거라 역시 설명은 패스하는걸로 ㅎ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자 그리고, 이게 내가 주문한 4가지 메뉴다.

회사 식구들 데리고 가서 메뉴 하나씩 다 먹어보게 했다 ㅋㅋ

아주 풀밭이야 진짜 ㅋㅋ

샐러드 보울 옆에 작은 컵에 담겨 나온 건 오트밀이다. 원래 사이드메뉴로 주문하는 건데 가오픈 당시에 서비스로 나왔던 메뉴다.

(꿀이 같이 담겨 있어서 굉장히 달콤하게 먹을 수 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게 배드파머스의 대표메뉴인 배드파머스(Bad Farmers). 메뉴 이름이 카페 이름과 같다.

밥알 처럼 보이는 게 퀴노아다. 개인적으로 내가 제일 좋아하는 메뉴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건 아보카도가 들어가는 구아카그린(Guaca Green).

아보카도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먹어봐야 하는 메뉴인데 고수가 들어가있기 때문에 향에 약한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스윗30(Sweet30)이라는 메뉴다. 거의 뭐 밥이라고 해도 될 수준인데 ㅋ 실제로 와일드라이스 라는 재료가 들어가기 때문에 밥처럼 보인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88.0mm | ISO-1250


이건 뭐, 새우가 딱 보이니까 바로 알겠지? 쉬림프 볼(Shrimp Bowl)이다.

배드파머스에서 파는 메뉴 중에 가장 비주얼 적으로 우리가 자주 봐왔던 일반적인 샐러드에 가깝다. 오이가 들어가는 게 인상적이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82.0mm | ISO-1250


이게 아까 얘기한 오트밀임.

서비스로 받은 거라 아담하게 나왔는데, 암튼 달달하니 먹기 좋다.

따뜻하게 나오기 때문에 속 다스리기에 최적화 되어 있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65.0mm | ISO-1250


가볍게 들렀던 건데 먹다 보니 어느새 우리 넷이 품평회 비슷하게 각자의 메뉴를 평가하는 시간까지 갖게 되서 ㅋㅋㅋㅋ

우리끼리 정한 인기 순위를 얘기하자면 스윗30과 구아카그린의 인기가 가장 좋았고 그 다음이 배드파머스, 그 다음이 쉬림프 볼 정도였던 것 같다.

나는 배드파머스가 제일 좋았는데 ㅋ (쉬림프 볼은 아무래도, 워낙 자주 봐 온 비주얼이라 순위에서 밀린듯)


Canon EOS 6D | 1/50sec | F/4.0 | 50.0mm | ISO-1250


다 먹고 난 접시와 트레이는 입구 쪽에 두고 나가면 된다.

여기서 중요한 또 다른 사실.

배드파머스의 보울은 사탕수수를 써서 만드는 친환경 용기로, 배드파머스 측에서 직접 제작해 사용한다고 한다.

아, 이정도면 완전 나이스파머스(Nice Farmers)인데!!


Canon EOS 6D | 1/500sec | F/4.0 | 40.0mm | ISO-100


메뉴 소개에서 빠진 메뉴가 있었지? 두볼(Do Bowl). 이건 두번째 방문 때 먹어봤다.

구운 두부가 들어가있어서 생각보다 포만감이 좋은 메뉴였다.


Canon EOS 6D | 1/320sec | F/4.0 | 85.0mm | ISO-100


착즙주스와 요거트 보울도 또 시켜 먹었다.

(이거봐, 진짜 다 먹어봤다니까?)


Canon EOS 6D | 1/320sec | F/4.0 | 105.0mm | ISO-100


처음엔 채소라는 것 때문에, 샐러드라는 것 때문에 우습게 봤던 것이 사실이다.

정말 그랬다. 뭐 먹어봐야 얼마나 먹겠으며, 배불러봐야 얼마나 배부르겠냐 했던 게 방문 전까지 내 생각이었는데

내가 배드파머스가 오픈한 뒤로 7일 사이에 무려 4번이나 방문을 해서 이 곳의 모든 메뉴를 다 먹어봤다고 한다면,

내 생각이 얼마나 싹 바뀌었는지 알 수 있겠지?

풀밭이라고 우습게 본 내가 큰 코를 진짜 제대로 다쳐버린 것이었다 +_+


이렇게 착하고 바른 음식을 파는 배드파머스를 만든 이들이

기름진 음식의 끝을 보여주는 강남역 맛집 더블트러블(Double Trouble)을 오픈한 주인공이라면 믿겠나?

먹을 수 있는 것의 극과 극을 이렇게 멋지게 만들어 냈다는 게 정말 재미있는 것 같았다 ㅎ


생각보다 양이 많으니 부실하면 어쩌나- 걱정 말고 일단 한번 먹어보기를,

특히 몸매 관리가 중요한 패션 모델 사이에서는 이미 필수 방문 코스가 되어버렸을 정도니까!


뿅-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