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01 편집샵 무이에서 열렸던 로프트 파티 (2)

 

한섬에서 운영중인 편집샵 MUE(무이)에서 지난 4월 말, 소소한(?) 파티가 열렸다.

 

 

8시 시작이었는데 나는 잔업이 좀 있어 늦게 도착.

사실,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메인 이벤트였던 패션쇼는 아예 보지도 못했다 -_-;

심지어 셀렙들도 다 빠져나간 뒤라..

까비;;

 

 

요새 자주 보는 코난 ㅋ

 

 

무이 4개층이 모두 파티장으로 변신했는데, 듣자니 무이 내부에서 사용되던 기존의 집기를 모두 다 빼고

아예 파티가 가능한 공간으로 새롭게 (이 날을 위해 단 하루동안) 내부 인테리어를 다 바꿔놓았다고 ㄷㄷ

 

 

맨 윗층 부터 보며 내려가 보기로 했다. 맨 아래층에서 패션쇼가 열렸던 건데 그게 다 끝나는 바람에 -_-;;;

 

 

멋진 라이브 페인팅 퍼포먼스.

 

 

관심있게 지켜보던 모델 강소영.

 

 

이 날 케이터링 좀 마음에 들었다.

개인적으로 케이터링되는 핑거푸드가 손에 기름을 묻힌다거나 입안에 뭔가 남게 하는 메뉴이면 좀 먹기 꺼려지는 그런게 있었는데

이 날은 전체적으로 메뉴가 좋았던 걸로 기억 된다.

(예전에 모 브랜드 행사에서, 핫윙(닭날개)을 주는 당혹스러운 시츄에이션을 겪었던 터라.. 좀 민감함..)

 

  

 

내가 브라운 컬러랑 궁합이 안맞기로 유명해서 브라운 계열의 옷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한데,

이렇게 오렌지랑 맞춰놓으니 참 예뻐 보인다. 브라운 블레이저에 이미 오렌지 스티치가 살짝살짝 보이니까 더 자연스러워 보이는 거겠지만

암튼 요거 참 예쁘데 ㅎ

 

  

 

모델 최준영, 박지수, 윤소정.

 

 

이런 패턴으로 남성용 블레이저 만들어 주면 안되나염.. 코트라도..

 

 

블링블링 피에르하디.

 

 

모델 아이린.

 

 

미스릴? ^-^;

 

  

 

톰 브라운. 언제 봐도 참 멋져.

 

 

언제 봐도 응?

 

 

아 쎄다 이거 ㅋㅋ

 

 

아래층으로 내려가 보기로.

 

 

여긴 또 분위기가 확 다르네 ㅎ

 

  

 

 

아 예쁘다 이거 +_+ 시원-해 보이면서도 흔치 않은 패턴 믹스에 세련된 느낌. 

 

  

  

 

무이는 뭐, 솔직히 내 월급으로 감당하기 벅찬 아이들이 대부분이라 잘 안 가는 것도 있지만,

그것들이 심지어 다 예쁘기까지 해서.. 그게 참 슬프네 ㅠㅠ

 

  

 

이날 파티에서는 샴페인과 핑거푸드가 무제한 프리였다지 ㅎ

 

 

난 옷 구경 좀 더 하다가,

 

 

모델 김원중 구경하다가,

 

 

어라 저기 저거 누구?

 

 

이_시크한_뒷태의_주인공을_맞춰보세요.jpg

 

 

한 층 더 내려가 보니 여긴 완전 클럽이었다 ㅎ

그러고보니, 위에서부터 내려올 수록 어두워지고 클럽 같아졌네 ㅎ

 

 

아름답다 아름다워.

 

  

  

 

패션쇼를 보지 못한 관계로 참.. 뭔가 막 썰을 풀고 싶은데 딱히 할 말이 없네 ㅎ

게다가 후에 또 다른 약속이 잡혀 있어서 오래 있지도 못하고;;

무이는 다음번에 한번 낮에 찬찬히 다시 둘러 보는걸로 ㅎ

 

고생하신 한섬과 인디케이트 분들께 참 죄송해요 ㅠ

더 즐기고 싶었지만 부득이 오래 있지 못했네요 !

수고 많으셨습니다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ked 2013.05.02 14:28  댓글쓰기

    혹시 뒷모습의 그분은 나영언니 아니신가요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