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를 하던 얼마전, 그 기간 중 가장 큰 고비였던게 양꼬치 집을 갔을때 였다.

안가려고 바둥바둥 거렸지만 일행들이 그래도 같이 가자고 해서 결국 따라갔는데,

정말 아무것도 안먹고 얘기만 좀 하다 그대로 나왔던 그 날;;

 

 

그 날의 설움을 달래고자, 아이들을 모아 양꼬치를 먹기로 했다.

혹시나 자리를 못 잡을까봐 예약까지 해서 ㅎ

원래는 경성양꼬치를 가려고 했는데 거긴 저녁 피크타임은 예약을 안받고, 2호점으로 예약 잡아준댔지만 2호점까지 가긴 좀 멀었어서

경성양꼬치보다 유명세는 덜 하지만 나는 그래도 내 입맛에 잘 맞아 좋은 강남양꼬치로 장소를 정했다.

 

 

아 오랫만의 양꼬치에 설레였어 +_+

 

 

번개와 같은 속도로 주문해서 나온 양꼬치들, 일단 올려놓고 조금만 기다리면 -

 

 

쨘 +_+

내가 널 얼마나 기다렸는지 아니 ㅠㅠ

흐어어어어어얼sfoja;oifutl,hqjw엉어어ㅓidus

 

 

양꼬치 하면 빠질 수 없는 칭따오도 함께 시키고 +_+

 

 

먹고 또 먹습니다.

양꼬치는 진짜, 쉬면 안됨.

멈추지 말고 먹어야지 ㅋㅋ

 

 

나의 양꼬치 컴백기에 함께해준 조립식누나, 볼매 그리고 돗자리 현주양.

다들 양꼬치에 집중중.

 

 

근데 태어나서 처음 양꼬치를 먹어본다는 병석이는 뭔가 공감 실패하고 있는 표정 ㅋㅋㅋㅋ

양꼬치는 진짜 호불호가 좀 갈리는 메뉴 중 하나인거 같다 ㅎ

좋아하는 사람은 엄청 좋아하고 (나처럼)

그냥 뭐 잘 모르겠다는 사람은 또 그냥 뭐 뚱- 하고 ㅋㅋㅋㅋ

 

 

오랫만에 양꼬치집 왔으니 그냥 지나치면 섭섭한 꿔바로우도 시켜먹고

 

 

오랫만에 신난 나는 양갈비까지 시켰음 ㅋㅋ

아 진짜 내가 미쳤나 ㅋㅋ

다이어트 그렇게 해놓고 푸하하하하

 

 

하지만 안먹을 순 없었어....

 

 

이거봐 이거 ㅠㅠ 어우어우 ㅠㅠ

 

 

그래도 양갈비 시키길 잘한게, 병석이가 양갈비를 먹고 나서야 웃기 시작했다는 ㅋㅋㅋㅋ

 

 

우리가 미친듯이 다 먹어 갈 때 즈음, 자전거로 전국일주를 하고 돌아온 고운이와 멋쟁이 남친 기혁씨가 합석했고,

 

 

잠시 후에 태권소녀 우희가 합류.

 

 

얼마 안남았을때라 마지막 양갈비는 뒤늦게 온 이들에게 양보하는 미덕.

절대 배불러서는 아니고 후후 -

 

 

한편 이날 처음으로 자신의 숨은 재능을 발견한 현주양은

양꼬치를 아름답고 완벽하게 구워 셋팅해내는 자신의 실력에 스스로 감탄하는 기이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근데 정말 남달랐어..

 

 

입으로 먹었는지 코로 먹었는지 (물론 입으로 먹었지만)

정신없이 그렇게 양꼬치를 격파한 후 -

 

 

갑자기 질럿 흉내를 내며 이상해진 병석이를 데리고,

 

 

2차.

 

 

난 뭐 술은 잘 안마시기는 했지만 그냥 이대로 헤어지긴 아쉬웠기에,

 

 

그리고 양꼬치를 제대로 못 즐긴 3인방을 위해 양은도시락을 함께 시켰는데,

 

 

난데없이 이걸 효과적으로 비벼내는 흔들기 법에 대한 토론이 시작;;

 

 

결국 뭐 기혁씨가 말없이 깔끔하게 해결해 줬지만 ㅋ

 

 

.................................

 

 

결국 양꼬치로 배를 이미 채웠던 우리도 이 도시락에 빠져버렸다는 후문.

우린 대체 술을 마시러 온건가 도시락을 먹으러 온건가;;;

 

 

그렇게 앉아서 뭐 이런저런 얘기 하다가 다음날의 출근을 위해 헤어졌는데,

요새 날씨가 딱 걷기 좋아서 밤마다 뭐 많이 걷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퇴근길이나 이렇게 도보 한 30분 정도 되는 거리를 혼자 자주 걷는데

그때마다 참 별별 생각을 다 한다.

회사에서의 내 위치에 대한 생각도 하고,

여자 생각도 하고,

내 나이에 대한 생각도 하고..

근데 또 참 웃긴게, 매번 생각은 참 많이 하는데 뭐 하나 속시원히 답이 보이는 문제는 또 없는듯..

그냥 혼자 뭐 상상이나 하다가 말고 그러는 거 같다 스스로..

 

아무튼 친구들 ! 자주 만나서 스트레스 풉시다 !

다음번 목표는 광장시장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병석 2012.05.21 00:05  댓글쓰기

    형 저는 질럿이 되었네요. ㅎㅎ




강남에서 양꼬치 먹을일이 있을때마다 매번 경성양꼬치를 갔었는데, 사실 여기가 워낙에 유명한데다가 자리도 좋고 그래서

좋은 자리 잡는건 둘째치고 그냥 가면 하염없이 자리가 날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게 다반사였다.

회사 식구들과 오랫만에 양꼬치를 먹자! 해서 오랫만에 경성양꼬치를 찾았는데 이게 웬걸, 우리 앞에 5팀이나 대기를 하고 있는게 아닌가;





이거 어떡하나 하다가 급하게 스마트폰으로 디깅하여 '강남양꼬치'라는 곳이 근처에 숨어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우리는

설마 또 자리가 없으면 어떡하지 하는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강남양꼬치 집을 찾았다.





일단 첫인상은, 의외의 장소에 있었다는것에 놀랐고, 간판이 굉장히 눈에 확 들어온다는것에 놀랐으며,

경성양꼬치 보다 식당 규모가 크다는것에 놀랐다. 다행히 우리가 앉을 자리가 남아 있었음.








자리에 앉아 찬찬히 가게 안을 보니 저 안쪽에 방도 따로 있고 아무튼 경성양꼬치보다 커서 좋았다.





양꼬치를 먼저 시키고,





셋팅되어 나오는 반찬들을 보는데 저기 웬 뚝배기에 국물이 +_+

이거 계속 달라면 계속 주는데 너무 맛있다 ㅎ

국물이 시원하기도 하고 약간 칼칼하기도 하고 ㅋ





반찬이 뭐 다른 양꼬치집하고 별반 다를건 없는데, 김치가 좀 특이하더라.

향이 굉장히 강했다. 처음엔 좀 당황스러웠는데 나름 중독적인 맛이었음 ㅎ





양꼬치엔 역시 칭따~오.





사랑하는 우리팀 식구들.

경호과장님 그리고 진배,





나상이랑 수지.

곧 있으면 회사 내부 팀 개편으로 내가 다른 팀에 가게 되는지라 이 아이들과 이제 곧 건물 내 다른 층으로 나뉘게 되었다.

아쉽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하고 애들은 근데 뭐 별 감흥없는듯? ㅋㅋ





양꼬치가 순식간에 익어가고 순식간에 사라져 가길래,





양갈비살 추가요 +_+





아 막 소리가 들려 이 사진 ㄷㄷㄷ

냄새도 나는거 같아;;;





여기 꿔바로우도 맛있었다.

경성, 심양, 강남 양꼬치의 꿔바로우만 놓고 보면 나는 여기꺼가 제일 입맛에 맞는듯.

그다음이 심양 그다음이 경성.

내 개인적 기준임 ㅎ





나는 뭐라뭐라 하는거 같은데 진배는 내 얘길 안듣는 것으로 판명.



아무튼, 뭐 경성양꼬치에 자리 없다고 그 앞에서 죽치고 하염없이 기다리는 것 보다,

아니다. 그렇게 얘기하면 꼭 여기 강남양꼬치가 그 대안인것 처럼 인식될테니, 다르게 해야지.

강남역엔 경성양꼬치만 있는것이 아니다. 강남양꼬치도 충분히 맛있고 충분히 분위기가 좋으니 앞으로는

사람 바글바글한 경성양꼬치만 찾지 말고 이곳 강남양꼬치도 자주 들러줘야겠다 ㅎ



위치는, NB 사거리에서 직진했을때 경성이 나온다고 치면 그 사거리에서 우회전에서 길따라 쭈욱 가다보면

커브를 좀 돌았구나 싶을때 나오는 아파트 앞 골목에 간판이 대문짝만하게 보이는 곳임.








마무리는 준코에서 했다는게 함정.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민 2011.11.12 21:11  댓글쓰기

    아~~!!!양꼬치에 칭따오 완전 좋아하는데..땡기는군요!!!!ㅎㅎ
    근데 사진으로봐선 부산에서 파는 양꼬치보다 고기가 훨씬 두툼한데요!!!!

  2. BlogIcon 상훈잉 2011.11.12 23:08 신고  댓글쓰기

    아ㅋㅋㅋ함정라는말빵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양꼬치...하아....

  3. 2012.01.09 16:39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준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