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Pick

엠엔더블유 굿 스태프 캡 (withMNW Good Staff Cap) 신발 중에 골라보라면 아마도 나이키(Nike) 에어포스원과 아디다스(adidas Originals) 슈퍼스타가 가장 먼저 거론되겠고 옷 중에 골라보라면 폴로(Polo by Ralph Lauren) PK셔츠나 리바이스(Levi's) 실버탭, 타미힐피거(Tommy Hilfiger) 트렁크 같은 것들이 나오겠다. 90년대 힙합 패션 스타일을 대표하는 아이코닉 아이템에 대한 이야기다. 작년 하반기로 기억된다. 여러가지 스타일이 혼재하긴 했으나 그 사이에서 유독 레트로 힙합 스타일이 다시 주목 받기 시작했던 것 같다. 베이프(Bape)의 샤크 후디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기 시작했고 슈프림(Supreme)은 과거의 영광을 완벽히 되찾은 것 같았다. 올드스쿨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커지자 스트리트 컬쳐를 기반으로 두.. 더보기
준지 x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프로모델80s (Juun.J x adidas Originals Promodel 80s Hi JJ) 작년 여름의 파리 멘즈 패션위크(Paris Mens Fashion Week)를 통해 처음 그 존재를 알게 되었다.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와 준지(Juun.J)의 컬래버레이션이라니.심지어 슈퍼스타라니. 화이트 컬러의 슈퍼스타는 사실 그간 많이 봐왔다. 슈퍼스타의 하이탑 버전인 프로모델도 종종 봐왔고.벨크로가 다른 점이었다. 준지, 정욱준의 손을 거쳐 나온 슈퍼스타에는 슈레이스 대신 벨크로가 달려있었다.지그재그 묶여있던 '끈' 대신 담백하게 선으로 그어진 '찍찍이'를 보니 기분이 묘했다. 로우컷 버전도 함께 출시 됐는데, 나는 하이탑을 선택했다.컬러가 들어가있기는 했으나 어쨌든 내겐 이미 여러족의 슈퍼스타가 있었고, 마침 화이트 컬러의 하이탑 스니커즈를 필요로 하기도 했기에. (인.. 더보기
반스 올드스쿨 (Vans Old Skool of Black & White Pack) 반스(Vans)가 2015년을 맞이해 가장 먼저 내놓은 모델이다. 블랙 앤 화이트(Black & White) 팩의 라인업인 올드스쿨(Old Skool)인데, 사실 그걸 빼면 더 이상 대단한 모델은 아니다. 별다른 이야기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를 택한 것은, 소재 때문이다. 볼트(Vault)나 캘리포니아(CA), 그 외 프리미엄 라인에선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으나 코어 라인에서 소가죽을 어퍼에 두른 것은 그리 흔한 일이 아니기에 그 점 하나 때문에 바라보게 되었다. (텅 부분은 캔버스. 레더를 쓰지 않은 것이 아쉽긴 하다) 사이드 스트라이프는 네이비 컬러로 두었다. "블랙 앤 화이트 팩이라며?"라고 묻는이에게는. "검정색 모델은 사이드 스트라이프가 녹색이야" 라고 하면 된다. (굉장히 금방 때.. 더보기
컨버스 척 테일러 올스타 컬러 위브 (Converse Chuck Taylor All Star Color Weave Collection) "한국 발매 결정의 40%는 너 때문이다". 컨버스 척 테일러 올 스타 컬러 위브(Converse Chuck Taylor All Star Color Weave) 컬렉션의 국내 출시가 확정 되었을 때 본사에서 전해진 말이다. 이 모델은 사실 작년 가을에 이미 출시 된 바 있다. (국내에만 출시가 안 되었을 뿐이다) 컬러 위브 컬렉션이라는 이름 아래 척 테일러 하이탑과 로우컷 모델이 라인업으로 등장했으며 흔치 않은 위빙 디자인에 내가 좋아하는 원색이 가득해 국내 출시를 애타게 기다렸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국내 출시 계획이 없다는 본사의 답변에 나는 좌절할 수 밖에 없었다. 내 취향이 조금 유별나긴 하다만, 도대체 왜. 왜 이 아름다운 녀석을 탐하려는 사람이 없다는 건지. 도무지 믿겨지지가 않았다. 그런 내.. 더보기
브라운브레스 프로젝트B x 모헤닉 개라지스 (Brownbreath <Project B> x Mohenic Garages Rebuild Galloper)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가 '유별난' 일을 벌린 것이 어제 오늘 일은 아니기에, 동일선상에서 본다면 이 이슈도 대단한 일은 아닐게다.하지만 이번엔 다르다. 동일선상에 둘 수 없다. 그러기엔 너무 큰 걸 만들어 버렸다. 브라운브레스는 자사의 컬쳐 프로젝트 B를 통해 갤로퍼 리스토어로 잘 알려진 모헤닉 게라지스(Mohenic Garages)와 손잡고세상에 단 한 대뿐인 갤로퍼를 만들어냈다. 맞다. 자동차를 만든 것이다. 이 자동차의 자세한 스페시케이션을 여기서 나열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기에 그 내용이 궁금하면 모헤닉 게라지스의 블로그를 찾아보길 권한다. 리스토어, 리빌드는 말그대로 '다시' 만드는 것을 말한다. 튜닝, 커스텀이라고 둘러 싸기에는 약간 다른 방향성을 지니고 있는 장르다.때문에 이 .. 더보기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슈퍼스타80s 디럭스 (adidas Originals Superstar 80s DLX) 머릿속에 "35주년이 됐다"며 떠들썩한 이슈를 잔뜩 만들어냈던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의 모습이 생생한데,슈퍼스타(Superstar)가 만들어진지도 올해로 벌써 45주년이 되었단다.아마도 아디다스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올 한 해, 무수히 많은 만들어 내리라 생각된다. (굳이 어려운 추측도 아닐게다) 그의 시작은 '빈티지 디럭스'다.컬러값에 친히 '빈티지'라는 단어를 포함했듯 바디 전체는 오프화이트와 같은 느낌을 내고 있는데, 그게 전부다.시작에 걸맞는 담백한 구성이다. 그린 외에 블랙, 네이비, 레드도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그린이 가장 예쁘게 나왔다고 생각 된다. 그레이 컬러의 팬츠와 매치하면 찰떡궁합이 될 듯 하네. Photographed by Mr.Sense 더보기
준야 와타나베 맨 꼼데가르송 x 트리커즈 (Junya Watanabe Man Comme des Garcons x Tricker's Boots) 준야 와타나베 맨 꼼데가르송(Junya Watanabe Man Comme des Garcons)과 트리커즈(Tricker's)는 매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다. 눈에 띄는 강렬한 캐릭터가 보이는 협업은 아니지만, 그렇기에 꾸준하게 롱런하고 있는 라인업이기도 하다. 트레비앙의 시즌 오프를 통해 구입한 이 부츠 역시 기본을 따르기만 하고 있다. 어느 한 곳에 눈길이 쏠리지 않는다. 부츠를 벗어 인솔을 눈 앞까지 들이밀지 않는 이상, 이 부츠의 정체성은 겉으로의 확인이 불가능하다. 진정 두고두고 오래 신을 수 있는 부츠인 셈이다. 컬러풀한 양말을 함께 두니 올 블랙의 부츠가 오히려 빛을 본다. 블랙이기에 가능한 매치리라. 역시, 신기 나름이겠다. Photographed by Mr.Sens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