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60sec | F/13.0 | 105.0mm | ISO-100


신발 중에 골라보라면 아마도 나이키(Nike) 에어포스원과 아디다스(adidas Originals) 슈퍼스타가 가장 먼저 거론되겠고

옷 중에 골라보라면 폴로(Polo by Ralph Lauren) PK셔츠나 리바이스(Levi's) 실버탭, 타미힐피거(Tommy Hilfiger) 트렁크 같은 것들이 나오겠다.

90년대 힙합 패션 스타일을 대표하는 아이코닉 아이템에 대한 이야기다.


Canon EOS 6D | 1/160sec | F/13.0 | 105.0mm | ISO-100


작년 하반기로 기억된다. 여러가지 스타일이 혼재하긴 했으나 그 사이에서 유독 레트로 힙합 스타일이 다시 주목 받기 시작했던 것 같다.

베이프(Bape)의 샤크 후디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기 시작했고 슈프림(Supreme)은 과거의 영광을 완벽히 되찾은 것 같았다.


Canon EOS 6D | 1/160sec | F/10.0 | 105.0mm | ISO-100


올드스쿨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커지자 스트리트 컬쳐를 기반으로 두는 패션 브랜드들은 너나 할 것 없어

자신들의 컬렉션에 90년대 힙합 무드를 다시 녹여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 흐름 속에서 가장 먼저 다뤄진 것이 바로, 모자다.


Canon EOS 6D | 1/160sec | F/13.0 | 105.0mm | ISO-100


식을 줄 몰랐던 스냅백에 대한 열기는 점점 사그라드는 추세로 접어 들었고 그 공백을 트러커캡과 캠프캡이 메우기 시작했다.

규모는 작지만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묵묵히 컬렉션을 전개하던 엠엔더블유(withMNW)가 내놓은 캠프캡이 그 중에서도 내 눈길을 끌었다.


Canon EOS 6D | 1/160sec | F/13.0 | 105.0mm | ISO-100


90년대 전성기를 보냈던 폴로스포츠(Polo Sport)를 다시 만난 것 같은 기분이었다.

아, 물론 이런 스타일의 모자가 그동안 없었던 것은 아니다.

국내에서 잘 안 보였을 뿐이지 미국 시장에서는 레트로 힙합 무드를 다룬 모자와 브랜드는 항상 존재해왔다.

(그런 의미로 본다면 이 모자가 그리 대단한 건 아닐 수 있다)


Canon EOS 6D | 1/160sec | F/13.0 | 105.0mm | ISO-100


하지만 엠엔더블유의 디렉터 이승훈이 그동안 옷을 만듦에 있어 어떤 액션을 취해왔는지,

그가 평소 어떤 옷차림을 즐겨 입는지 알고 있기에 이 모자가 내게 좀 더 특별하게 다가왔던 것 같았다.

동양인의 두상에 맞추기 위해 모자의 높이(깊이)를 늘리고 사이즈 조절 밴드의 끝에 D링을 달아 시각적인 재미와 실용적인 측면을 키운 것이나

90년대 폴로 스포츠에서 자주 보였던 배색을 그것도 볼드하게 사용했다는 것이 내 눈길을 끈 결정적인 이유였다.


Canon EOS 6D | 1/160sec | F/13.0 | 105.0mm | ISO-100


말모자라 부르던 랄프로렌의 트러커캡이나 에미넴모자라 부르던 나이키의 앙드레아가시 테니스캡을 사서 써 본 적은 있지만

캠프캡을 사서 써 본 적은 한 번도 없었기에 보자마자 구입을 결심했던 내게 이 모자가 과연 얼마나 큰 만족감을 줄지 궁금하다.


NEX-5T | 1/160sec | F/3.2 | 16.0mm | ISO-100


일단 엠엔더블유 프레젠테이션 현장을 방문해서 직접 써 봤다.

그리고 거울을 보고는 이렇게 생각했다.

아마도 올 여름엔 스냅백 대신 이 모자를 즐겨 쓰지 않을까 하고.

만족스럽다.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125sec | F/11.0 | 105.0mm | ISO-100


작년 여름의 파리 멘즈 패션위크(Paris Mens Fashion Week)를 통해 처음 그 존재를 알게 되었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와 준지(Juun.J)의 컬래버레이션이라니.

심지어 슈퍼스타라니.


Canon EOS 6D | 1/160sec | F/11.0 | 105.0mm | ISO-100


화이트 컬러의 슈퍼스타는 사실 그간 많이 봐왔다. 슈퍼스타의 하이탑 버전인 프로모델도 종종 봐왔고.

벨크로가 다른 점이었다. 준지, 정욱준의 손을 거쳐 나온 슈퍼스타에는 슈레이스 대신 벨크로가 달려있었다.

지그재그 묶여있던 '끈' 대신 담백하게 선으로 그어진 '찍찍이'를 보니 기분이 묘했다.


Canon EOS 6D | 1/160sec | F/11.0 | 105.0mm | ISO-100


로우컷 버전도 함께 출시 됐는데, 나는 하이탑을 선택했다.

컬러가 들어가있기는 했으나 어쨌든 내겐 이미 여러족의 슈퍼스타가 있었고, 마침 화이트 컬러의 하이탑 스니커즈를 필요로 하기도 했기에.


Canon EOS 6D | 1/125sec | F/11.0 | 85.0mm | ISO-100


(인솔은 이내 더러워지겠지)


Canon EOS 6D | 1/125sec | F/11.0 | 105.0mm | ISO-100


뒷태는 조금 묘하다.

생각없이 보면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데, 가만 보면 뭔가 억지로 레이어를 쌓아 올린 것도 같다.

스톰트루퍼의 헬멧도 괜히 닮아 보인다.


Canon EOS 6D | 1/125sec | F/11.0 | 105.0mm | ISO-100


힐 사이드에는 준지의 로고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크기가 작은데다 채색도 되지 않아있어 사실 이건 촬영을 하다 우연히 발견했다.

라이팅으로 쉐이딩을 줘서 찍었기에 이리 제법 또렷히 보이는 것뿐 실제로는 티가 잘 나지 않는다.

(반대로 생각해보면, 오히려 선명했으면 눈에 거슬렸을 것 같기도 하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93.0mm | ISO-100


유년시절 이후 처음으로 '찍찍이'로만 이루어진 운동화를 신게 됐다.

그 옛날처럼 뛰놀지는 않겠지만, 이걸 신고 나가면 그 날은 괜히 경쾌하게 걸을지도 모르겠다.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640


반스(Vans)가 2015년을 맞이해 가장 먼저 내놓은 모델이다.

블랙 앤 화이트(Black & White) 팩의 라인업인 올드스쿨(Old Skool)인데, 사실 그걸 빼면 더 이상 대단한 모델은 아니다.

별다른 이야기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를 택한 것은, 소재 때문이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2.0mm | ISO-640


볼트(Vault)나 캘리포니아(CA), 그 외 프리미엄 라인에선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으나

코어 라인에서 소가죽을 어퍼에 두른 것은 그리 흔한 일이 아니기에 그 점 하나 때문에 바라보게 되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640


(텅 부분은 캔버스. 레더를 쓰지 않은 것이 아쉽긴 하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640


사이드 스트라이프는 네이비 컬러로 두었다.

"블랙 앤 화이트 팩이라며?"라고 묻는이에게는.

"검정색 모델은 사이드 스트라이프가 녹색이야" 라고 하면 된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640


Canon EOS 6D | 1/80sec | F/4.0 | 58.0mm | ISO-640


(굉장히 금방 때가 탈 것 같다. 허나 명심할 것이 있다. 이건 명품이 아니다. 반스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82.0mm | ISO-640


완연한 봄이 되었을 때 신으면 참 예쁠 것 같다.

주름이 지고, 때가 좀 타면 더욱 예쁠 것 같다.

그게 반스에게 허락된 특권이니까.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25


"한국 발매 결정의 40%는 너 때문이다".

컨버스 척 테일러 올 스타 컬러 위브(Converse Chuck Taylor All Star Color Weave) 컬렉션의 국내 출시가 확정 되었을 때 본사에서 전해진 말이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25


이 모델은 사실 작년 가을에 이미 출시 된 바 있다. (국내에만 출시가 안 되었을 뿐이다)

컬러 위브 컬렉션이라는 이름 아래 척 테일러 하이탑과 로우컷 모델이 라인업으로 등장했으며

흔치 않은 위빙 디자인에 내가 좋아하는 원색이 가득해 국내 출시를 애타게 기다렸던 기억이 있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25


하지만 국내 출시 계획이 없다는 본사의 답변에 나는 좌절할 수 밖에 없었다.

내 취향이 조금 유별나긴 하다만, 도대체 왜. 왜 이 아름다운 녀석을 탐하려는 사람이 없다는 건지. 도무지 믿겨지지가 않았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93.0mm | ISO-125


그런 내 마음이 통했을까. 이 모델이 마침내 컨버스 코리아를 통해 정식으로 출시된다는 이야기를 얼마 전에 듣게 되었다.

반가웠다. 단 두 곳의 매장에서 극히 적은 수량으로 한정 발매한다고는 하나, 어쨌든 정식 발매를 한다니 정말 반가웠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67.0mm | ISO-125


수량은 둘째치고 발매를 해 주는 것만으로도 기뻤는데, 컨버스 코리아에서는 황송하게도 이걸 내게 선물로 보내주셨다.

"한국 발매 결정의 40%는 너 때문이다" 라는 말은 바로 이때 함께 전달 되었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25


나 밖에 시딩 받은 사람이 없다는 이야기까지 들었을 땐 조금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난 내 감을 믿는 사람이다. 분명히 완판 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도 나는 이내 기분 좋게 받아들일 수 있었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25


받아놓고 이리저리 살펴보니, 예쁜것도 예쁜거지만 이거 이거, 진짜 잘 만들었다.

충분히 모두가 탐할 만한 녀석이다. 실제로 보니, 더더욱 알겠다. 내 생각이 옳았다.

발매 수량이 극소량이기 때문에 아마도 이를 온전하게 공감할 수 있는 이는 많지 않을게다.

하지만 만약 당신이 이 신발을 갖게 된다면 아니, 실제로 마주하게 된다면 그땐 아마도, 내가 한 말의 뜻을 알 수 있으리라 장담한다.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70.0mm | ISO-125


올 봄이 기대된다.



Photograo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160sec | F/4.0 | 45.0mm | ISO-320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가 '유별난' 일을 벌린 것이 어제 오늘 일은 아니기에, 동일선상에서 본다면 이 이슈도 대단한 일은 아닐게다.

하지만 이번엔 다르다. 동일선상에 둘 수 없다. 그러기엔 너무 큰 걸 만들어 버렸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82.0mm | ISO-320


브라운브레스는 자사의 컬쳐 프로젝트 B를 통해 갤로퍼 리스토어로 잘 알려진 모헤닉 게라지스(Mohenic Garages)와 손잡고

세상에 단 한 대뿐인 갤로퍼를 만들어냈다. 맞다. 자동차를 만든 것이다.


Canon EOS 6D | 1/500sec | F/4.0 | 24.0mm | ISO-800


이 자동차의 자세한 스페시케이션을 여기서 나열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기에 그 내용이 궁금하면 모헤닉 게라지스의 블로그를 찾아보길 권한다.


Canon EOS 6D | 1/320sec | F/4.0 | 24.0mm | ISO-800


리스토어, 리빌드는 말그대로 '다시' 만드는 것을 말한다. 튜닝, 커스텀이라고 둘러 싸기에는 약간 다른 방향성을 지니고 있는 장르다.

때문에 이 시장의 진입 장벽은 일반 튜닝 시장의 그것과는 비교 할 수 없을 정도로 높고, 또 까다롭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800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800


기본적으로는 '복원'에 그 의의를 두지만, 모헤닉 게라지스는 복원 업체의 수준을 넘어 이제는 수제 자동차 브랜드로 인식되고 있기에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아이덴티티를 반영한 새로운 '리빌드'에 무게를 더욱 둔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800


(스티어링휠은 영국에서 공수했다고)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800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800


(주유구 버튼의 개폐가 궁금해 실제로 조작을 해봤는데, 터치감이 기가막혔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800


(CD는 브라운브레스의 애교로 봐주자. 이 차에는 CD플레이어가 없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24.0mm | ISO-800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800


(실제로 앉아보고 싶었지만, 판매 차량이기에 그럴 수 없었던 게 아쉽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8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800


(차를 빼고 이렇게 시트만 가만히 보고 있노라면, 바다 위를 가르는 멋진 요트의 그것 같다는 느낌도 든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640


(복원에 기초하는 시장이기 때문에 이런 옛 것을 '즐길 줄 아는 마음'이 있어야한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800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64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800


(수용해야만 하는 필수 요소들은 적절히 수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800


(매트는 리스토어 자동차 마니아로 잘 알려진 방송인 배칠수씨가 기증한 것이라고)


Canon EOS 6D | 1/60sec | F/4.0 | 82.0mm | ISO-320


Canon EOS 6D | 1/125sec | F/4.0 | 24.0mm | ISO-8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320


(추억의 도어락이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32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800


(눈여겨 봐야 할 것은 두가지. 하나는 롤케이지고 다른 하나는 내부 도색이 외부 도색과 동일하다는 것이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400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400


(그래, 보닛은 이렇게 열어야 또 제 맛이지)


Canon EOS 6D | 1/160sec | F/4.0 | 24.0mm | ISO-400


Canon EOS 6D | 1/60sec | F/4.0 | 98.0mm | ISO-400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80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800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하부 도색까지 완료 되어 있는 모습이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640


Canon EOS 6D | 1/250sec | F/4.0 | 85.0mm | ISO-640


(민트색 라인이 예쁘게 들어간 이 배색은 할리데이비슨 커스텀 디자인 업체 지미차퍼스의 작품이다)


Canon EOS 6D | 1/800sec | F/4.0 | 105.0mm | ISO-800


(루프탑의 반다나 패턴을 자세히 보면 기호 하나하나가 도로 표지판에서 볼 수 있는 문양이다)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80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75.0mm | ISO-800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400


(이 캡은 웃고 넘어가라고 찍어 올렸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4.0mm | ISO-640


방금까지 본 그 아름다운 자동차가 이런 처참한(?) 상태에서 출발한 작품이라고 하면 쉽게 믿을 수 있을까?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4.0mm | ISO-640


하지만 사실이다. 정말 이런 차량들이 앞서 본 아름다운 자태로 거듭나게 된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70.0mm | ISO-640


Canon EOS 6D | 1/160sec | F/4.0 | 70.0mm | ISO-640


얼마나 그 공정이 어렵고 까다로운지 짐작할 수 있겠지?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40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400


(이게 실제 키다. 실내 인테리어 컨셉의 동일선상에 놓여있는 디자인이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24.0mm | ISO-400


Canon EOS 6D | 1/320sec | F/4.0 | 85.0mm | ISO-400


(위에서 내려다 보니 패턴이 가히 예술이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24.0mm | ISO-320


처음엔 글을 사진 마다 일일이 썼는데, 쓰다 보니 내가 너무 흥분하는 것 같아

글을 싹 다 지운 뒤 지금과 같은 담백한 코멘트만 넣어 포스팅을 마무리 한다.


길게 말할 필요가 없어 보였다.

이 소식을 접한 이들은, 이 사진을 본 이들은 모두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을테니.


브라운브레스의 다음이 궁금해지는 순간이다.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125sec | F/6.3 | 105.0mm | ISO-100


머릿속에 "35주년이 됐다"며 떠들썩한 이슈를 잔뜩 만들어냈던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의 모습이 생생한데,

슈퍼스타(Superstar)가 만들어진지도 올해로 벌써 45주년이 되었단다.

아마도 아디다스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올 한 해, 무수히 많은 만들어 내리라 생각된다. (굳이 어려운 추측도 아닐게다)


Canon EOS 6D | 1/125sec | F/5.6 | 105.0mm | ISO-100


그의 시작은 '빈티지 디럭스'다.

컬러값에 친히 '빈티지'라는 단어를 포함했듯 바디 전체는 오프화이트와 같은 느낌을 내고 있는데, 그게 전부다.

시작에 걸맞는 담백한 구성이다.


Canon EOS 6D | 1/125sec | F/6.3 | 105.0mm | ISO-100


그린 외에 블랙, 네이비, 레드도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그린이 가장 예쁘게 나왔다고 생각 된다.


Canon EOS 6D | 1/125sec | F/6.3 | 105.0mm | ISO-100


Canon EOS 6D | 1/125sec | F/6.3 | 95.0mm | ISO-100


Canon EOS 6D | 1/125sec | F/6.3 | 105.0mm | ISO-100


그레이 컬러의 팬츠와 매치하면 찰떡궁합이 될 듯 하네.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125sec | F/10.0 | 105.0mm | ISO-125


준야 와타나베 맨 꼼데가르송(Junya Watanabe Man Comme des Garcons)과 트리커즈(Tricker's)는 매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다.

눈에 띄는 강렬한 캐릭터가 보이는 협업은 아니지만, 그렇기에 꾸준하게 롱런하고 있는 라인업이기도 하다.


Canon EOS 6D | 1/125sec | F/11.0 | 73.0mm | ISO-125


Canon EOS 6D | 1/125sec | F/9.0 | 105.0mm | ISO-125


Canon EOS 6D | 1/125sec | F/9.0 | 105.0mm | ISO-125


트레비앙의 시즌 오프를 통해 구입한 이 부츠 역시 기본을 따르기만 하고 있다. 어느 한 곳에 눈길이 쏠리지 않는다.

부츠를 벗어 인솔을 눈 앞까지 들이밀지 않는 이상, 이 부츠의 정체성은 겉으로의 확인이 불가능하다.

진정 두고두고 오래 신을 수 있는 부츠인 셈이다.


Canon EOS 6D | 1/125sec | F/9.0 | 90.0mm | ISO-125


Canon EOS 6D | 1/125sec | F/9.0 | 90.0mm | ISO-125


Canon EOS 6D | 1/125sec | F/9.0 | 95.0mm | ISO-125


컬러풀한 양말을 함께 두니 올 블랙의 부츠가 오히려 빛을 본다.

블랙이기에 가능한 매치리라.

역시, 신기 나름이겠다.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