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Issue

바스키아의 그림을 손목위로 옮겼다 : 코모노의 멋진 콜라보레이션 흔히 '낙서'라고 하면 정말 '낙서'를 떠올리는데 그 '낙서'를 '낙서'이상의 무언가로 끌어 올린 사람이 한 명 있다. '바스키아'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낙서 회화라는 독특한 장르를 개척한 바스키아(Jean-Michel Basquiat)의 그림이 손목시계 위에 올려졌다고 해서 그를 보러 다녀 왔다. 장소는 가로수길에 위치한 라이프스타일 편집매장 앤솔로지였고, 바스키아의 그림을 손목시계 위로 올려놓은 브랜드는 코모노(Komono)였다. ※ 사진 속 모델이 바스키아의 그림을 얹은 콜라보레이션은 아님. 벨기에에서 온 코모노는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지향한다. 손목시계가 대표 카테고리이지만 선글라스도 제조하고 있다. 오늘 할 이야기는 당연히 손목시계에 대한 내용이니 시계에 대해서 썰을 좀 풀어볼까 한다. 쭉 봐서.. 더보기
꼬냑이 돌아왔노라 : 레미마틴(Remy Martin) 익스피리언스 청담동 투쉐(Touche) 라운지에서 레미 마틴(Remy Martin)의 런칭 파티, 레미 익스피리언스(Remy Experience)가 열려 다녀왔다. 위스키나 보드카는 '그나마' 우리가 종종 접했고 접근이 용이했어서 나름(?) 친숙한 느낌이었지만 '꼬냑'은 괜히 멀어 보이는 느낌이 강했다. 그게 내가 꼬냑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든 첫 번째 생각이었다. 꼬냑은 확실히, - 적어도 내 주위에선 - 가까이에 있지 않았다. 레미 마틴(Remy Martin)은 그래도 국내에선 꽤 인지도 높은 축에 속한다. 헤네시, 까뮤, 마르텔 등의 경쟁 업체들과 함께 '꼬냑'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곳 중 하나다. 역사로 논하자면 300년이 조금 안되는 어마어마한 '연혁'을 가지고 있는 끝판왕쯤 된다는 게 그들과 조금 다.. 더보기
스테이지나인, 고와일드, 잼스토어. 압구정 로데오거리 상남자들이 노는 법 일본 이야기를 마무리 짓느라 본의 아니게 시일이 많이 지났는데, 포근했던 지난 5월의 언젠가, 압구정 로데오에 재미난 볼거리가 있어 다녀왔다. 이 날 스테이지나인(Stage9)에서는 리타(Leata) 2014 S/S 시즌을 포함한 전 상품을 반값에 판매를 해서 아주 난리였지 ㅎ 단 하루, 말도 안되는 할인 이벤트였던 탓에 역시나 사람들이 바글바글 +_+ 난 문득 그런 문구가 떠오르더라. "사장님이 미쳤어요" ㅋㅋㅋㅋ 아무튼 시원시원한 이벤트에 손님들도 웃고 스텝들도 웃는 즐거운 시간이 아니었나 싶었다. 잔치는 다른 곳에서도 열리고 있었다. 스테이지나인 근처에 숨어있는 고와일드(Go!Wild)는 건물 뒤 주차장에 1주년 기념 행사를 마련하고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고와일드에서 만나볼 수 있는 브랜드와 .. 더보기
한번쯤은 꿈꿨던 커스텀을 무료로! Levi's x Sunrat Denim Exchange. 지난 금요일날 명동 리바이스 오리지널 스토어에서 재미있는 행사가 열린다고 해 방문하고자 했으나 회사 일이 쓰나미처럼 몰려온 관계로 부득이 하루 지난 토요일, 롯데 백화점 본점에 입점되어 있는 리바이스 매장에 방문하게 되었다. (날짜마다 행사 장소가 달랐다) 백화점 한복판에서 열심히 타투를, 아니 그림을 그리고 계신 이 분들은 홍대에 위치한 타투 샵 썬랫타투(Sunrat Tattoo) 크루분들. 리바이스(Levi's)가 최근 썬랫타투와 함께 '리바이스 데님 익스체인지(Denim Exchange)'라는 이벤트 프로모션을 개최했는데, 그 중 하나로 기획된 이 날의 행사는 리바이스 커스터마이제이션. 나름의 절차가 있는 행사라 잠깐 그 '절차'에 대해 얘기하자면 브랜드에 상관없이 집에서 굴러다니는 안 입는 데님을.. 더보기
이런 호텔 본 적 있어? 감각적인 호텔 스몰 하우스 빅 도어(Small House Big Door). 스몰 하우스 빅 도어(Small House Big Door). 지금 보고 있는 이 건물의 상호명이다. 스몰 하우스 빅 도어는 그리고, 호텔의 이름이다. 이름에 걸맞게 정말로 문이 크다. 호텔이라고 하기에는 솔직히 머릿속에 그려지는 '흔한 호텔'에 비해 많이 아담한 게 사실인데,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이름 하나는 정말 기가 막히게 지은 듯 +_+ 호텔 이름에서 굳이 문에 대한 언급을 한 걸 보니 문에 대한 어떤 체크 포인트가 있는 게 아닐까 했는데, 보니까 나름 중문도 있었다. 굳이 없어도 될 중문을 굳이 달아놓은 걸 보니 정말 여기 뭔가 있는건가? 했는데 듣자니 이 공간에서는 앞으로 자연의 소리와 향을 듣고 맡을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ㅎ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이라는 이미지 전달을 위함인가? 나름 귀.. 더보기
Here Comes New Challenger! 반갑다 라이카T(Leica-T)! 청담동의 어느 한적한 골목. 무심코 걷다가 지나칠 뻔 했던 그곳에서- 새빨간 동그라미, 라이카(Leica)가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벌써 그 역사가 100년이다. 카메라를 업으로, 아니, 카메라를 쓰는 사람이라면 모를리 없는 브랜드 라이카. 언제나 사람들의 마음 속 끝에 자리하고 있는 요망한 빨간 딱지 라이카가 올해로 창립 100주년을 맞았단다. 그래서 그를 기념하는 의미로, 아주 혁신적인 도전의 결과물을 만들어 선보이는 자리를 이렇게 마련하기도 했다. 라이카T(Leica-T). 그 놀라운 결과물의 이름이다. 라이카T는 라이카 최초의 미러리스 카메라이자 세계 최초로 하나의 알루미늄 블록을 통째로 깎아 만든 바디를 지닌 카메라다. (벌써 놀라운 타이틀이 2개 붙었다) 사진으로는 이전에 이미 만나봤지만 당연.. 더보기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의 도박 제목이 자극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정말 큰 사고를 쳤으니 도박이라 하는 것도 무리는 아닐 듯. 도메스틱 캐주얼 브랜드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이 진짜 사고를 쳤다. 사옥까지는 아니지만, 어쨌든 단독으로 빌딩 하나를 통째로 쓰게 된 것. 이 정도 볼륨이면, 정말 제대로 사고 친 거지 ㅋ 오픈 당일 날 바로 가서 축하를 하고 싶었으나, 일본에 다녀오는 일정과 겹치는 바람에 부득이 1주일 정도 지난 뒤 방문을 했다. (근데 지금 생각해보면 차라리 사람 없을 때 느긋하게 둘러볼 수 있어서 훨씬 좋았던 듯) 사무실 외에 별다른 독립 공간이 없던 디스이즈네버댓은 이번 이전을 통해 처음으로 단독 매장을 갖게 되었다. 쇼룸의 성격을 많이 갖고 있긴 하지만 ㅎ (그래서 그런지 늘 열려있는 건 아니라.. 더보기
아트 토이 컬쳐 서울展. 이만한 규모는 그래, 여지껏 없었다. 일본으로 출국하는 날이라 고민을 좀 많이 했는데, 그래도 기왕 인비테이션까지 보내주셨는데 나몰라라 하는 건 좀 예의가 아닌 것 같아 무려 출국을 위한 짐을 싼 채로, 동대문에서 곧장 공항 갈 생각을 한 채 DDP로 향했다. 서울 패션 위크 때 학을 띠었던 곳이라 확 달라진 분위기에 기분이 좀 묘했던 것 같다. 내가 입장했던 시각은 VIP 입장 시간으로 일반인 출입은 이루어지기 전이었다. 아마도 그래서 여유롭게 구경을 할 수 있지 않았나 싶었음. 출국 시간 때문에 여유롭게 있기 좀 그래서 후다닥 관람을... 그래서 딱히 설명 글도 적을 게 없... VIP 입장 시간에 본 거라 일반인 대상 프로그램도 보지 못하고, 세미나 참관도 하지 못해서 사실 내겐 그냥 저냥 그랬다. 시간적인 여유만 내게 더 있었더라면 .. 더보기
한계를 깨기 시작한 듯 했다. 모모트의 2번째 전시 'MOMOTIST' 후기 페이퍼 토이 브랜드 모모트(Momot)가 꽤 오랫만에 단독 전시를 열었다. 장소는 가로수길 피프티피프티였는데, 여기 요즘 대관이 끊이지가 않는구만? ㅎㅎ 피프티피프티에서 하는 전시들은 1층 입구 옆의 진열장을 함께 쓸 수 있어서 그를 통해 어떤 식의 전시를 하는지 미리 볼 수 있다는 게 나름 재미라면 재미다. 모모트는 여기를 가상의 마트로 만들어 그들의 컨셉을 소개하고 있었다. (나름 깨알같은 패러디가 관전 포인트임) 켈로그 시리얼을 모모트 스타일의 그래픽으로 바꿔 만든 패키지들. 프룻 룹스는 실제품하고 거의 차이점을 찾기 어려울 만큼 잘 만들어놨네 ㄷㄷㄷ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캠펠 수프 시리즈들. 가운데 동그라미 안에 깨알같이 모모트 몸통 그래픽을 ㅋ 이 엠엔엠즈 초콜렛 시리즈도 잘 만들었더라 +_.. 더보기
선글라스에 대한 인식이 하루 빨리 바뀌었으면. 옵티컬W 신제품 발표회 후기 옵티컬W(OpticalW)에서 신제품 발표회가 열렸다. 발표회라기 보다는 사실 수주회였지만 아무튼. 서초동에 있는 옵티컬W 매장을 오랫만에 찾았는데, 새롭게 리뉴얼한 모습에 깜짝 놀랐다. (밖에서 모르고 보면, 그냥 클럽 처럼 보이는 수준 ㄷㄷㄷ) 내부는 더했다. 내가 그리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흔히 '안경원'하면 떠올리는 그런 이미지는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았다. 전시되어 있는 안경과 선글라스를 향해 하얀 형광등 조명이 빛을 내뿜고 있었다는 것 외에 그 어떤 공통점도 볼 수 없었다. 이것만으로 옵티컬W가 지향하는 자신들과 취급 브랜드의 스타일이 어떠한지를 조금은 가늠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옵티컬W의 이번 신제품 발표회에서는 새롭게 만나게 된 브랜드를 대거 볼 수 있었다. 런던에서 온 프린(Preen)이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