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500sec | F/3.2 | 16.0mm | ISO-200

 

내가 좋아하는 여성 패션 브랜드가 몇 안 되는데, 그 중 하나가 마소영(mah soyoung)이다.

그래 물론, 여성 브랜드를 거의 모르는 탓도 있다. 굳이 부인해가며 아는 척 하고 싶진 않다.

뭐 어쨌든 나는 마소영을 좋아한다.

 

NEX-5T | 1/500sec | F/3.2 | 16.0mm | ISO-200

 

가로수길안에 위치한 포스티드(Posted)에서 지난 주, 마소영의 2014 여름 컬렉션 PT가 열려 다녀왔다.

안으로 들어가기 전 부터 뭔가 명랑한 기운이 느껴져서 참 좋았는데, 가까이서 보니 이거? 전부 일일이 손으로 그린 그림이더라 ㅎ

깔끔하게 정리 된 고화질의 일러스트에 길들여져 있던 내 눈이 오랫만에 어렸을 때 보던 동화책을 펼친 것만 같은 이 질감에 자연스레 정화가 +_+

 

NEX-5T | 1/500sec | F/3.2 | 16.0mm | ISO-800

 

안으로 들어와 보니 디오라마가 기가 막혔다. 정말 내가 들어오기 좀 전까지 이 곳에 앉아서 누군가가 작업하고 있었을 것만 같은 느낌이랄까?

셋트가 아니라 실제 마소영의 사무실에 놀러갔다가 예고 없이 마주하게 된 작업 공간을 보고 있는 것만 같은 착각에 빠지게 되었다 ㅎ

(그런데 이게 준비 된 셋트라니!!!)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800

 

디테일에 집착하는 내 성격상 이런 셋트의 재연은 감동의 도가니 >_<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800

 

포스티드를 가득 채우고 있던 경쾌한 노래는 이 축음기는 무려 영국에서 사용하던 걸 직접 들고 왔다고...

 

NEX-5T | 1/250sec | F/3.2 | 16.0mm | ISO-800

 

그러고 보니 책상이나 축음기, 타자기나 서랍장 등이 전부 익숙했다.

이건 내가 이 집기들을 이 전에 봤다는 뜻이 아니다. (실제로 다 처음 본 것들이다)

처음 본 가구와 소품들인데 지나치게 익숙했다.

이런 뜻이다. 너무 자연스럽게 세워놔서, '잘 꾸몄네'가 아니라

어디서나 봤을 법한 공간을 '감쪽 같이' 옮겨놔서 '치우지도 않았네' 하고 생각하게 했다는.. 원래는 일부러 셋팅한 건데 말이야 ㅎ

 

NEX-5T | 1/250sec | F/3.2 | 16.0mm | ISO-800

 

그래 오히려 가지런했으면 더 안 봤을거야 ㅎ 이렇게 엉망이니 하나하나 괜히 더 보게 되고, 그러니 더 괜히 공감이 가고 +_+

 

NEX-5T | 1/500sec | F/3.2 | 16.0mm | ISO-800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자 그럼, 본격적으로 마소영의 2014 여름 컬렉션을 만나볼까 -

 

NEX-5T | 1/800sec | F/3.2 | 16.0mm | ISO-800

 

이번 시즌의 테마는 'Her Desk on 87 Britannia Walk'.

영국에서 지내던 마소영이 실제 머물렀던 곳을 시즌 테마로 끌어들였다.

그래서 좀 전에 본 그런 셋트가 꾸며진 것이고 마소영의 2014 여름 컬렉션은 그 책상 위에 있던 물건들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지게 된 그런?

어떤 그런 느낌적인 느낌?

 

NEX-5T | 1/100sec | F/3.2 | 16.0mm | ISO-800

 

방금 말했듯 마소영의 2014 여름 컬렉션에서는 그녀의 책상 위에 놓여있던 다양한 물건들을 자수와 프린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었다.

(사실, 이건 마소영의 물건이지만 우리 모두의 물건이기도 하다)

 

NEX-5T | 1/80sec | F/3.5 | 16.0mm | ISO-800

 

그를 이렇게 귀여운 위트로 풀어내기도 했고,

 

NEX-5T | 1/80sec | F/3.5 | 16.0mm | ISO-800

 

치장하지 않은 풋풋한 감성 담아 가득 녹여내기도 했다.

 

NEX-5T | 1/100sec | F/3.5 | 16.0mm | ISO-800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이 원피스인데, 마소영에서는 처음으로 자수가 아닌 프린트를 사용한 아이템이라네 ㅎ

하늘하늘거리는 소재에 주름 잡힌 디테일과 컬러로 극강의 여성성을 - 정확히는 소녀가 되고픈 여성성을 - 표현하지 않았나 싶었다.

(개인적으로는 논두렁 옆 길을 자전거로 달리는 여고생이나, 창문으로 들어오는 바람 맞으며 풍금치는 교생 선생님같은 이미지가 떠올랐음)

 

NEX-5T | 1/100sec | F/3.5 | 16.0mm | ISO-800

 

깜찍한 끼부림도 있었다.

이 티셔츠는 앞면에는 연필을 자수로 놓고는,

 

NEX-5T | 1/100sec | F/3.5 | 16.0mm | ISO-800

 

뒷면에 연필깎이를 자수로 그리는 기가막힌 짓(?)을 ㅋㅋ 

 

NEX-5T | 1/100sec | F/3.5 | 16.0mm | ISO-800

 

세라복이라 부르는 이 세일러복은, 보자마자 놀랬다. 세일러복 고유의 스트라이프를, 어떻게 '자'로 바꿔낼 생각을 했을까....

아 진짜 이건 솔직히 좀 감탄했음 ㅇㅇ (심지어 원단 선택 자체를 모눈종이와 같은 체크 패턴으로 +_+bbb)

 

NEX-5T | 1/160sec | F/3.2 | 16.0mm | ISO-800

 

포스티드의 벽면에는 마소영의 2014 여름 컬렉션에 쓰인 다양한 자수와 프린트를 촬영한 이미지가 붙어있었는데

디테일에 집착하는 내겐 그걸 '견출지'로 붙였다는 게 더욱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결정적 한방!

이 공간 안에 있는 그 어떤 것도 전체의 분위기를 헤치려 하지 않고 어우러지고 있었다는 점이

컬렉션의 무드에 대한 이해에 큰 도움이 됐던 것 같다.

 

NEX-5T | 1/400sec | F/3.2 | 16.0mm | ISO-800

 

(이번 시즌 모델은 지난 시즌에 이어 김나래가.) 

 

NEX-5T | 1/80sec | F/3.2 | 16.0mm | ISO-800

 

인형놀이 하라고 이런 답례품을 만들었더라 ㅎ - 나도 선물 받았다 - 역시 무드를 이어가는 뛰어난 장치라 생각!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방문객들에게 음료수 한잔 건네던 마소영과 아트카이브 스튜디오 식구들을 보며 미소가 절로 지어졌다.

(심지어 여기에까지 일일이 손글씨로 감사의 인사를 담아냈다)

귀여움이 가득했다. 인위적이지 않아 더욱 깊게 다가왔다. 포근하고 좋았다. 봄 바람 살랑살랑 부는 그 어딘가의 개울가가 떠올랐다.

책상과 작업공간, 그리고 그 위에 놓여있던 물건에서 출발한 옷이지만 내겐 오히려 푸르른 자연이 더 많이 그려졌다.

그건 아마도, 내가 이번 여름의 마소영을 정말 기대하게 됐다는 뜻이겠지 ㅎ

 

소형이 그리고 마소! 아트카이브 스튜디오 모두 고생하셨쎄영 ㅎ

굿잡!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NC-eh 2014.05.06 04:41 신고  댓글쓰기

    저두 마소영 스튜디오의 팬이 되었어요.
    작년에 쎈스님이 포스팅한 글을 보고 알게 되었구요.
    많이 응원하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