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500sec | F/2.5 | 8.8mm | ISO-1000


눈 아프도록 미친 존재감.


DSC-RX100M5 | 1/125sec | F/2.8 | 8.8mm | ISO-1000


나이키(Nike)가 새로운 테크놀로지와 스니커즈를 공개하는 자리가 DDP에 마련되어 참석했다.


DSC-RX100M5 | 1/125sec | F/2.8 | 15.7mm | ISO-1000


단단하면서 동시에, 폭발적인 탄성이 느껴진다.


DSC-RX100M5 | 1/160sec | F/2.8 | 20.2mm | ISO-1000


나이키 리액트(Nike React).


DSC-RX100M5 | 1/2000sec | F/2.8 | 22.2mm | ISO-1000


나이키 리액트는 파일론(Phylon), 루나론(Lunarlon) 등

그 간 나이키 스니커즈들에 차용되었던 미드솔 폼(Midsole Foam)을 대체할 새로운 테크놀로지다.

나이키의 설명으로는 "나이키가 선보인 러닝 이노베이션 중 가장 완성된 폼"이라고.


DSC-RX100M5 | 1/1000sec | F/2.8 | 25.7mm | ISO-1000


얼마나 중요했는지, 그것을 설명하기 위해 저 멀리 미국에서부터

나이키 러닝 어드밴스드 풋웨어 이노베이션 디렉터 어네스트 킴(Ernest Kim)이 직접 한국까지 날아오기까지 했다.

누군지 전혀 모를테니 부연 설명을 하자면,

나이키 루나 글라이드+ 개발을 리드한 대단한 업적을 세운 인물임 ㅇㅇ


DSC-RX100M5 | 1/1250sec | F/2.8 | 21.0mm | ISO-1000


어네스트 킴은 나이키 리액트에 대한 설명을 위해 다양한 이미지를 띄워놓고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는데,

그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바로 이 모형이었다.

바로 이것이 나이키 리액트의 인스피레이션(Inspiration)이라고.


DSC-RX100M5 | 1/1250sec | F/2.8 | 8.8mm | ISO-1000


400여가지 이상의 조합과 공정을 통해 탄생했다는 나이키 리액트 폼.


DSC-RX100M5 | 1/1250sec | F/2.8 | 8.8mm | ISO-1000


그것을 탑재한 최초의 스니커즈,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Nike Epic React Flyknit)에 대한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이어졌다.


DSC-RX100M5 | 1/1250sec | F/2.8 | 8.8mm | ISO-1000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는 전작인 나이키 루나 에픽 로우 플라이니트2와 비교했을 때

5% 가볍고 11% 부드러우며 에너지 리턴을 10% 향상시켰다고 한다.

나이키 리액트는 매끄러우며 반발력이 뛰어난 러닝을 구현할 수 있도록 돕기 때문에

장거리 러닝이나 회복을 위한 런 그리고 프로그레스 런 등에 매우 이상적이라고 +_+


DSC-RX100M5 | 1/1250sec | F/2.8 | 8.8mm | ISO-1000


어네스트 킴의 프레젠테이션이 끝나자, 프레젠테이션에 활용된 거대한 화면이 양쪽으로 갈라지며,

그 뒤에 숨어있던 새로운 존(Zone)이 우리 눈 앞에 그 모습을 드러냈다.


DSC-RX100M5 | 1/800sec | F/2.5 | 8.8mm | ISO-1000


우리는 바로 그 곳에서, 방금까지 설명으로 접했던 나이키 리액트 폼이 적용된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 모델과,

나이키 리액트 폼을 직,간접적으로 느껴볼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를 만나볼 수 있었다.


DSC-RX100M5 | 1/1250sec | F/2.8 | 20.1mm | ISO-1000


(앞선 프레젠테이션에서 소개 되었던 나이키 리액트의 인스피레이션 목업. 실제로 보니 괜히 갖고 싶어졌...)


DSC-RX100M5 | 1/800sec | F/2.8 | 25.7mm | ISO-1000


그리고 이것이, 바로 나이키 리액트 폼이 탑재된 최초의 스니커즈이자,

(나이키의 설명에 따르면) 단 하나의 부족함도 없는 최상의 러닝 퍼포먼스를 구현하고자 만든 스니커즈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다.

(1st 컬러로는 네이비 컬러와 화이트 컬러가 지정되었다)


DSC-RX100M5 | 1/400sec | F/2.8 | 8.8mm | ISO-1000


신는 즉시 달리고 싶게 만든다는 우수한 반발력, "Instant Go".


DSC-RX100M5 | 1/800sec | F/2.8 | 8.8mm | ISO-1000


(이것이 화이트 컬러 모델이다. 개인적으로는 네이비 컬러보다 화이트 컬러가 정말 예쁘다고 생각한다)


DSC-RX100M5 | 1/800sec | F/2.8 | 25.7mm | ISO-1000


사랑스러운 힐컵.


DSC-RX100M5 | 1/800sec | F/2.8 | 25.7mm | ISO-1000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에 쓰인 리액트 폼은

캐리어, 시멘트, 접착제가 쓰이지 않은 리액트 폼 단일 조각으로 이루어져있다고 한다.

필요없는 소재가 줄었기 때문에 제품 중량이 최소화 되었다고.


DSC-RX100M5 | 1/800sec | F/2.8 | 23.9mm | ISO-1000


(여전히 탐나는 목업...)


DSC-RX100M5 | 1/500sec | F/2.8 | 8.8mm | ISO-1000


이 행사장은 단순히 나이키 리액트 시대의 시작을 알리기 위한 자리는 아니었다.

현재 나이키가 전개하고 있는 '#미친존재감 Just Do It' 캠페인의 일환으로

나이키 리액트 테크놀로지의 이노베이션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이벤트를 함께 연 것.


DSC-RX100M5 | 1/320sec | F/2.8 | 8.8mm | ISO-1000


그래서 이 곳에서는 다양한 형태로 나이키 리액트 이노베이션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는데,


DSC-RX100M5 | 1/800sec | F/2.8 | 25.7mm | ISO-1000


실제 러닝을 할 수 있게 한다거나,


DSC-RX100M5 | 1/160sec | F/2.8 | 8.8mm | ISO-1000


도약을 통해 반발력과 접지력을 느껴볼 수 있을 다채로운 무브먼트를 연출하게 하는 놀이를 해 본다거나 하는 식이었다.

이런 다양한 인터랙티브식 이벤트는 나이키 리액트를 착용해 본 유저들에게 그 어떤 설명보다도 완벽한 피드백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측면에서는 아주 효과적인 마케팅의 자리가 아니었나 싶다. 그래, 역시 말보다는 행동이지.

(참고로 사진에 보이는 무대는 나이키 리액트 폼의 구조에서 영감 받은 형태로 만들어졌다)


DSC-RX100M5 | 1/500sec | F/2.8 | 18.9mm | ISO-1000


행사장 구석 한 켠에는 귀여운 일러스트가 그려진 스페셜 박스가 전시 되어 있었는데,


DSC-RX100M5 | 1/500sec | F/2.8 | 8.8mm | ISO-1000


이게 무슨 박스인가 했더니 2월 9일 프리오더 형태로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게만 한정 증정되는 패키지라고.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1000


(내 이름 빡!)


DSC-RX100M5 | 1/160sec | F/2.8 | 25.7mm | ISO-1000


이 박스는 단순히 겉면에 모모트(Momot)의 일러스트를 담기만 한 것이 아니라,

박스를 열었을 때 그 안에 담긴 신발이 톡!하고 튀어나올 수 있도록 스프링 구조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역시 나이키 리액트 폼의 반발력을 상징적으로 채용한 장치였는데, 이거 누구 아이디어인지 아주 머리가 좋군!


DSC-RX100M5 | 1/800sec | F/2.5 | 8.8mm | ISO-1000


감사하게도 나이키에서는 2월 말 정식 런칭 될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를 선물로 증정해주셨다.

아직 날이 추워 실제로 이 스니커즈를 신고 바깥을 달려보진 못하겠지만,

올 해엔 나도 운동을 열심히 하기로 다짐하고 있으니 내 곧! 이 스니커즈를 신고 열심히 달려보리라 다짐해본다.



끝.



※ 부탁 받아 쓴 것이 아니라 그냥 쓰고 싶어서 쓴 후기임.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