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1000


혹독한 한파에 눈까지 많이 내렸던 요즘이라, 딱히 뭐 한 게 없다.

거의 회사 야근 집 회사 야근 집의 루틴을 반복했던 것 같데.

오죽하면 내 카메라 메모리카드를 열어보니 음식 사진 말고 아무것도 없음 ㅋㅋ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1000


한식을 사랑하는 동반자의 취향이 메뉴 선정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거의 메뉴는 두부김치, 부침, 국수 류.

거진 한식.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1000


물론 나도 좋아하니 즐겁게 먹음.

그리고 또 성장 ㅋㅋㅋ

성장하는 삶을 살고 있다.



=



DSC-RX100M5 | 1/30sec | F/2.8 | 8.8mm | ISO-160


그래서인지 한식 이외의 메뉴는 점심에 회사에서 많이 먹는 것 같다.

이 날은 샤이바나에 갔었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160


치즈 굿, 계란 굿.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160


햄 굿, 기름 굿.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160


미국 맛 굿, 그냥 미국 굿.



=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너무 먹은 얘기만 하는 것 같아서 잠깐 다른 얘기.

쇼핑한 것과 받은 것 이야기다.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먼저, 쇼핑한 건 이거.

니고(Nigo)상이 전개하는 브랜드 휴먼메이드(Human Made)의 스페셜 북인데,

책이 이렇게 두꺼운 건 아니고 ㅋㅋ

내가 구입한 이유도 사실은 책 때문이 아니었다.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바로 이 부록 때문이었는데,

뭐 일본에서는 이렇게 패션 브랜드 무크지가 판매 촉진을 위해 부록을 끼워 넣어 파는 일이 잦으니 놀랄 일은 아니다만

다른 부록들에 비해 이 부록은 좀 퀄리티가 좋아보이는 것 같아서 호기심에 구입해 보기로 한 것이었음.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근데 내가 너무 놀란게 ㅋㅋㅋ

스페셜 북이 이거야 ㅋㅋㅋ

두께 도랏 ㅋㅋㅋ

무슨 전단지 주는 줄 ㅋㅋㅋ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나름 뭐 안에 이것저것 제품 카달로그랑 룩북이 있긴 했지만 진짜 너무 얇게 만든거 아니냐고 ㅋㅋㅋ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그 와중에 저 유틸리티들은 좀 탐나는군.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도대체 이게 왜 스페셜 북인지는 모르겠지만,

추측으로는, 퍼렐이 나오는 룩북 이미지를 써서 만든거라 스페셜인듯?

액자로 만들면 이쁘긴 하겠네 ㅎㅎ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암튼 본래 목적은 부록이었으니 부록을 꺼내보기로 한다.

오 근데 생각보다 잘 만들었다.

두께감도 제법 있고, 내가 늘 이런 일본 매거진 부록 받아 볼 때마다 "그래 결국 부록은 부록이야" 하고 피식할 때가 많았는데

이번엔 좀 달랐음.

일단 이게 이렇게 작게 생긴 크로스 겸용 웨이스트백 처럼 보이겠지만,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펼치면 큰 토트백으로 바뀜 ㄷㄷㄷ

진짜 이게 얼마나 크냐면,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이게 내가 쓰고 있는 13인치 노트북 파우치인데 위 아래로 저렇게 많이 남음 ㅋㅋ

완전 커서 좋더라!

반 접어서 힙쌕처럼 써도 되겠고 그냥 펼쳐서 이것저것 막 넣고 다니기에도 좋겠고 +_+

간만에 맘에 드는 부록이었음 ㅋ



=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쉐이크쉑(Shake Shack)이 인천 공항 제2터미널에 오픈한다는 소식은 미리 들어서 알고 있었는데,

오픈을 앞두고 하우스워밍 파티를 갖기로 했다면서 보내준 인비테이션이 이렇게 멋지고 센스 넘치는 물건일 줄은 몰라서 깜놀했다.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내부가 이렇게 생긴 플라스틱 파우치인데,


DSC-RX100M5 | 1/400sec | F/2.8 | 25.7mm | ISO-800


생긴게 마치 리모와 캐리어를 쏙 빼닮은 모양이라 다용도로 활용하기에 진짜 너무 좋을 것 같은 아이템인 것 같았다.


DSC-RX100M5 | 1/320sec | F/2.8 | 25.7mm | ISO-800


심플하게 자리잡은 쉐이크쉑 로고.


DSC-RX100M5 | 1/250sec | F/2.8 | 25.7mm | ISO-800


버거 아이콘도 귀엽게 쏙 ㅋ

아 이거 누구 아이디어인지 몰라도 아주 칭찬함!

여행 다닐 때 잘 쓰겠다 +_+

PS - 쉐이크쉑 인천공항점 오픈도 축하!!!!



=



DSC-RX100M5 | 1/15sec | F/2.8 | 8.8mm | ISO-800


상수역 뒷편에 숨어있는 슬런치 팩토리.


DSC-RX100M5 | 1/30sec | F/2.8 | 8.8mm | ISO-800


모처럼 건강한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들러봤다.

보통은 손님이 이것보단 많은 걸로 아는데, 우리가 방문한 날이 진짜 엄청 추웠던 날이라 그런지 손님이 거의 없었음 X_X;;;


DSC-RX100M5 | 1/30sec | F/2.8 | 17.3mm | ISO-800


크게 신경 안쓴 것 같은 인테리어지만

역시 다 그런 것 처럼 보이게 하는 컨셉일 뿐이겠지.

무드가 꽤 맘에 들었다. 마음 편히 있기 딱 좋은 무드.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800


저 영화는 뭘까.


DSC-RX100M5 | 1/25sec | F/2.8 | 21.0mm | ISO-800


우리가 주문한 메뉴는 이러했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800


슬런치팩토리의 대표 메뉴 중 하나인 버섯 크림 리조또.

식감이나 맛이 너무나 내 스타일 +_+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800


브로콜리 스프와 호밀빵.

스프가 생각보다 너무 고소하고 따뜻하고 부드럽고 맛있어서 놀랐음 ㅠㅠ


DSC-RX100M5 | 1/25sec | F/2.8 | 25.7mm | ISO-800


이건 마지막으로 새우 쌀국수 샐러드.

쌀국수를 샐러드로 먹어본 기억이 딱히 없는 것 같아서 기대가 컸는데

쌀국수 특유의 식감 때문에 샐러드를 먹는다기보다는 비빔국수를 먹는 느낌이었는데

덕분에 인상적인 맛을 즐길 수 있었던 것 같다.

아 여기 처음 가 본 건데 너무 만족! 다음에 또 한번 들러봐야겠다 ㅋ



=



DSC-RX100M5 | 1/15sec | F/2.8 | 8.8mm | ISO-800


얼마만의 이리카페냐.


DSC-RX100M5 | 1/30sec | F/2.8 | 8.8mm | ISO-800


예전에 여기 참 좋아했는데 ㅎ


DSC-RX100M5 | 1/30sec | F/2.8 | 8.8mm | ISO-800


정작 여기서 책을 본 적은 없지만,

여긴 늘 책을 볼 수 있는 곳이라 그게 참 좋다.


DSC-RX100M5 | 1/40sec | F/2.8 | 17.5mm | ISO-800


따뜻한 핫초코 한 잔 마시며 하루 마무리.



=



DSC-RX100M5 | 1/160sec | F/2.8 | 14.3mm | ISO-800


언젠가 탔던 신분당선.

사람이 없네.


DSC-RX100M5 | 1/160sec | F/2.8 | 25.7mm | ISO-800


요새 비트코인 때문에 참 말 많은데,

불행인지 다행인지 내 지인들 중엔 비트코인으로 돈 벌었다는 사람이 없어서 내가 배 아플 일이 없다.

근데 신기한 건

꼭 한다리 건너면 돈 번 사람이 있대 ㅋㅋㅋㅋ

뭥미.



=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6400


눈도 많이 내리고, 그래서 또 한참 추웠던 나날들.

그래서인지 자꾸 밤에 퇴근하면 이런 걸 찾아 먹는다.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6400


그래서 고민이다.

대체 나의 이 시들지 않는 식성을 어떻게 잡는담? ㅋㅋㅋㅋ

저런게 맛있는 걸 너무 잘 아니까 계속 먹고는 있는데,

안먹어야 하는데 자꾸 먹음 ㅋㅋㅋㅋ

휴.



=



DSC-RX100M5 | 1/50sec | F/2.8 | 25.7mm | ISO-800


그러다보니 요새 음식 사진 찍는 일이 참 많아졌는데,


DSC-RX100M5 | 1/50sec | F/2.8 | 25.7mm | ISO-800


끓여야 하는 음식은 역시 셋팅 되서 나왔을 때 말고 다 끓었을 때 찍어야 더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것 같다.

아니 뭐 사실 당연한건데,

내가 요새 드는 궁금증 중 하나가 그거랑 비슷하다.

왜 우리나라 고깃집에서는 익히지 않은 고기를 메뉴 사진으로 쓸까.

삼겹살도 갈비도 결국은 다 맛있게 익혀졌을 때의 모습을 메뉴 사진으로 써야 하는 거 아닐까.

회처럼 그냥 날로 먹는 음식을 제외하고,

지구상에 우리나라처럼 요리 전 모습을 가지고 메뉴 사진을 찍는 나라가 또 있을지 요새 그게 참 궁금하다.



끝.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