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1250


2018 SS 헤라 서울 패션 위크 대망의 마지막 날.

토요일 밤이라 그런지 사람이 많구나.


DSC-RX100M5 | 1/160sec | F/1.8 | 8.8mm | ISO-1250


하지만 사람이 많은 건 DDP 내 쇼장 안쪽도 마찬가지였는데

사진 오른쪽에 뭔가 사람들이 바글바글 많아 보이는 이유는 잠시 후에 설명하기로 하고

저기 동준형님이랑 일근형님 귀여우심 ㅋㅋ


DSC-RX100M5 | 1/400sec | F/2.8 | 25.7mm | ISO-1250


이번 시즌도 피날레 쇼는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

시즌 테마는 봉주르 스트레인저(Bonjour Stranger)였다.

덕분에 휴양지로 떠난 멋쟁이들이 런웨이를 멋지게 걷는 쇼를 볼 수 있었지.


DSC-RX100M5 | 1/400sec | F/2.8 | 25.0mm | ISO-1250


컬렉션에서도 계속 되는 태용이형의 강아지 사랑.


DSC-RX100M5 | 1/400sec | F/2.8 | 25.7mm | ISO-1250


여유가 한가득한 것이 보기 좋다.


DSC-RX100M5 | 1/400sec | F/2.8 | 25.0mm | ISO-1250


그저 붓터치를 형상화 했을 뿐인 그래픽 패턴인데

마음은 이미 저 멀리 유럽으로 날아긴 기분.


DSC-RX100M5 | 1/400sec | F/3.2 | 25.0mm | ISO-1250


좀 전에 사람들이 런웨이 한 켠에 바글바글 몰렸던 이유.

비욘드 클로젯의 쇼를 보러 온 셀러브리티가 정말 어마어마했었다.

이종석, 윤균상, 키, 박시연, 지숙, 김소혜, 블랙나인 등등등.

쇼장에서 연예인 보는 것이 내게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닌데 이종석과 박시연을 패션위크에서 본 건 좀 신기했다.

역시 태용이형과 셀러브리티들의 의리덕인가!

(하지만 덕분에 대포 카메라 부대가 설친건 좀 아쉬웠음)


DSC-RX100M5 | 1/400sec | F/2.8 | 25.0mm | ISO-1250


다시 쇼에 집중.


DSC-RX100M5 | 1/400sec | F/2.8 | 25.0mm | ISO-1250


비욘드 클로젯의 컬렉션은 볼 때마다 느끼지만 참 여유롭다는 생각이다.

그리고 그 여유로움의 대부분이 여행, 휴가 등과 같이 설레고 들뜨는 감정과 잘 맞물린다는 거.

자꾸 어디론가 떠나는 것 같은 기분이 드는데

그렇게 보이는 이유 중엔 아마도 날려 쓴 듯한 타이포그래피도 한 몫 하는 것 같다.

볼드하고 딱딱한 타이포는 최대한 지양하고 얇고 흩날리는 타이포를 패턴화해서 사용하다 보니 그런 기분이 배가 되는 듯.


DSC-RX100M5 | 1/400sec | F/2.8 | 25.0mm | ISO-1250


거기에 경쾌한 - 하지만 상당히 계산적인 - 컬러 베리에이션까지 더해지니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그 와중에 단추 센스 보소)


DSC-RX100M5 | 1/400sec | F/2.8 | 25.0mm | ISO-1250


그림 너무 좋다.


DSC-RX100M5 | 1/400sec | F/2.8 | 25.0mm | ISO-1250


비욘드 클로젯이 10주년을 컬렉션이었기 때문에 뭔가 재미있는 이벤트나 웅장한 스케일의 컬렉션이 있을 것이라 예상했는데

생각보다 조용히 지나가는 것 같아서 좀 의외?

근데 나중에 따로 듣자니 태용이형이 진짜 어마어마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었더만?

와 내가 진짜 입이 근질근질거려서 너무 여기다 스포일러 하고 싶은데

내가 그러면 안되니까 그냥 참는데 진짜 태용이형 갈수록 좀 놀라운 사람같음.

리스펙이다 정말.



=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1250


태용이형의 쇼를 보고 나와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들른 곳은 동대문을 대표하는 중식당 동화반점.

동화반점하면 해물팔보완자 a.k.a. 공룡알을 먹어줘야 하지?


DSC-RX100M5 | 1/100sec | F/2.8 | 8.8mm | ISO-1250


공룡알의 비주얼에 감탄하고 있는 형님들 ㅋㅋㅋ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1250


아 맛있겠당 >_<


DSC-RX100M5 | 1/20sec | F/2.8 | 8.8mm | ISO-1250


그리고 그 후엔 비밀의 파티로.

태용이형 쇼 뒷풀이는 이번에도 성공적!

그리고 그렇게 2018 SS 헤라 서울 패션위크도 끝!

모두모두 수고하셨습니다! 다음 시즌에 만나요!



=



DSC-RX100M5 | 1/80sec | F/2.8 | 18.1mm | ISO-400


응?


DSC-RX100M5 | 1/60sec | F/2.8 | 8.8mm | ISO-400


패션위크 기간 동안 바쁜 스케쥴 탓에 잘 만나지 못한 나의 동반자.

동반자의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 꽃다발이라는 물건을 준비해 건네봤다.

내 직업이나 환경, 일과 같은 게 아무래도 이쪽 일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겐 적응이 좀 어려울 수 있으니 그 맘 모르는 바 아니기에.

그래도 내겐 동반자가 으뜸이란 것만 늘 알아주길.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400


오랜만에 양꼬치를 먹었다.

토마토 계란탕이라는 메뉴를 파는 곳이길래 그것도 주문해 봤는데 오우 -

왜 진작 시켜먹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속이 든든해지는 메뉴라 깜놀함.


DSC-RX100M5 | 1/30sec | F/2.8 | 8.8mm | ISO-400


빙천맥주가 서비스로 나와서 한번 마셔봤는데,

이건 대체 무슨 맛이지.

빙천맥주는 넘어야 할 산이 너무 많은 맥주같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1000


양꼬치 격파하고 뭘 더 먹을까 하다가 양삼겹을 주문해 봤는데, 와 비주얼 보소.

이미 맛이 눈으로 다 보인다.


DSC-RX100M5 | 1/50sec | F/2.8 | 25.7mm | ISO-1000


그저 양꼬치로 나오는 고기를 썰지 않은채로 내어주는 거지만 확실히 고기를 이렇게 불에 지글지글 구워내니 맛이 아예 다르더라.

아주 좋았음. 속도 든든하고.


DSC-RX100M5 | 1/80sec | F/2.8 | 8.8mm | ISO-1000


열심히 먹어댔더니 몸이 또 무거워져서 소화시킬 겸 오락실에 들어갔는데,

사장님 저거 내가 한거 아니에요....

동반자가 그랬어....



=



DSC-RX100M5 | 1/125sec | F/2.8 | 8.8mm | ISO-1000


글라소 비타민워터에서 날아온 깜짝 선물!

갑자기 웬 비타민워터인가 했는데 -


DSC-RX100M5 | 1/125sec | F/2.8 | 25.7mm | ISO-1000


엇 이 캐릭터는?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1000


오호 - 글라소 비타민워터가 임지빈 작가랑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다더니

그 패키지 에디션이 나온거로구나 +_+

귀엽다 하나하나 ㅋ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1000


임지빈 작가의 베어 아트 그래픽이 담긴 글라소 비타민워터는 가까운 마트나 편의점에서 찾아보시길!



=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1000


보쌈이 먹고 싶어 찾아간 새벽집.

영동대교 앞에 그 새벽집 아님 ㅋ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1000


내 사랑 콩비지.

난 빨간 비지찌개 너무 좋음 +_+

찌개라는 이름이 들어가는 음식 중에 제일 좋아하는 게

부대찌개 된장찌개 콩비지찌개일 정도!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1000


여기는 특이한게, 식사 메뉴를 시키면 공기밥을 주는게 아니라 비빔밥을 준다.

클라스 기가막힘.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1000


이것이 식사 메뉴 기본 밥 클라스다.

신도림점 사장님이 좀 무뚝뚝한거 빼곤 괜츈!



=



DSC-RX100M5 | 1/160sec | F/2.5 | 8.8mm | ISO-200


회사에서 보장해주는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를 찾았다.

시청역 삼성본관 건물에 있다길래 얼마나 으리으리한 곳인가 하고 기대하고 가봤는데,


DSC-RX100M5 | 1/50sec | F/2.5 | 8.8mm | ISO-200


헐. 진짜 여기 클라스가 ㅎㄷㄷ

내가 매너있게 검진하는 곳은 촬영하지 않았는데,

궁금한 사람들은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 검색해서 보길.

내가 사회생활하며 다녀본 건강검진 담당 병원중에 제일 좋았음.

건강하게 회사 열심히 다녀야지! ㅋㅋ


DSC-RX100M5 | 1/25sec | F/2.8 | 20.4mm | ISO-400


검진 다 받고 나왔는데 검진 영수증 보니까 병원 앞 죽집에서 죽 한그릇 먹을 수 있는 식권이 붙어있길래 그걸로 죽도 먹었음.

여기 진짜 좀 짱! (죽도 생각보다 맛있어서 놀람)



=



DSC-RX100M5 | 1/3200sec | F/2.5 | 8.8mm | ISO-200


건강검진이 오후 타임이었기 때문에 오후 반차를 내고 퇴근했던 상황이라 모처럼 한 낮의 서울 거리를 좀 걷고파서 일단 발길 닫는대로.


DSC-RX100M5 | 1/1000sec | F/2.8 | 25.7mm | ISO-200


그러면서 툭툭 사진 몇장.


DSC-RX100M5 | 1/3200sec | F/2.8 | 25.7mm | ISO-200


이런 건축적 사진 참 좋아해서 가끔 흉내 내보는데 뭐 그냥 흉내만 좀 내는 정도라 ㅋ

그래도 건물 찍는 거 참 기분 좋다.

그리드 딱딱 맞아들어갈 때의 그 쾌감 +_+


DSC-RX100M5 | 1/1250sec | F/2.8 | 25.7mm | ISO-200


안녕?


DSC-RX100M5 | 1/2000sec | F/2.5 | 8.8mm | ISO-200


으리으리한 건물들을 바라보다 고개를 돌려보면 바로 또 무너져내리기 직전의 이런 노후된 건물들.

서울도 참 멀었어 아직.


DSC-RX100M5 | 1/1600sec | F/2.8 | 18.1mm | ISO-200


명동 오랜만이야.

하지만 들어가진 않았음.

명동 이젠 잘 못가겠다.



=



DSC-RX100M5 | 1/800sec | F/2.8 | 25.7mm | ISO-1600


CJ의 한식 뷔페 계절밥상에 오랜만에 가봤다.

여긴 은근히 먹을 게 없는 거 같은데, 이상하게 은근히 과식하게 되는 희한한 곳임.


DSC-RX100M5 | 1/400sec | F/2.8 | 25.7mm | ISO-1600


이거 좀 맛있더라.

게 강정? 뭐 그런거였는데 아주 별미였음.


DSC-RX100M5 | 1/250sec | F/2.8 | 25.7mm | ISO-1600


내가 계절밥상에 극찬을 보내지 않는 이유는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하는 문제 때문인데,

자꾸 여기 올때마다 머릿속에 마트에서 파는 CJ 비비고 냉동 식품들 생각이 나서다.

이해가 좀 되려나. 닭이 먼저인지 달걀이 먼저인지 하는 고민을 내가 왜 하는지?

물론 뭐 맛있고 서비스도 좋고 분위기도 좋고 하니 나는 좋은데, 그냥 머릿속에 냉동 식품이라는 이미지가 자꾸 오버랩 되니까.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1600


물론 모든 메뉴가 그런건 아니지.

난 계절밥상에서 전골을 먹을 수 있다는 건 정말 굉장한 메리트라고 생각함.

심지어 뷔페라서 계속 새로 끓여 먹을 수도 있고

쌀면을 넣어서 쌀국수까지 만들어 먹을 수 있으니까.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1600


또 가고싶긴 해 ㅋㅋㅋㅋ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1600


아 진짜 많이도 먹었다 ㅋㅋㅋㅋ

건강검진하고 몸 상태에 충격 받아서 소식하려고 했는데 ㅋㅋㅋㅋ

결국 좀 남김 ㅋㅋㅋㅋ



끝.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