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500sec | F/2.8 | 8.8mm | ISO-400


북촌 갔다가 벌칙 수행 중인 배트맨을 만났다.

대체 이런 짓은 왜 하는거지.

처음엔 웃겨서 찍었는데,

이 사진은 보면 볼 수록 이상하게 징그럽다.

슬프고.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400


본인 표정에 기분이 담긴 느낌.

안타깝다.



=



DSC-RX100M5 | 1/100sec | F/2.8 | 21.0mm | ISO-400


합정역 교보문고에 처음 가봤다.

사진 찍으며 내려갈 땐 몰랐는데 이제보니 저 위에 건담샵이 있었네?


DSC-RX100M5 | 1/100sec | F/2.8 | 8.8mm | ISO-800


옹 크고 넓구나. 한산하고.


DSC-RX100M5 | 1/100sec | F/2.8 | 8.8mm | ISO-800


교보문고 옆 통로를 따라 겉다가 이런 스태츄를 마주했다.

(이것만 찍어서 크기가 짐작이 안되겠지만 무려 158cm 길이를 자랑하는 1:1 사이즈 스태츄임)

'사에카노'?라는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카토 메구미라는 캐릭터라는데

구입을 원하면 카운터에 문의하라는 푯말에 놀라 일행들이랑 같이 "이건 얼마쯤 할까?"라는 대화를 앞에서 잠깐 나눴는데,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800


나중에 사무실 돌아가서 가격 검색해봤다가 기절할 뻔.

2,000만원쯤 하더라;;;;

보통 멀티플랙스 영화관에 세워져있는 아이언맨 1:1 스태츄도 2,000만원은 안하는데....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800


교보문고를 지나 들어간 감성타코에서 부리또를 시켜 먹었는데,

아니 나는, 감성타코가 딱 내가 신사동에서 살고 있는 집 바로 옆 건물에 있는데 매번 웨이팅이 폭발이길래

엄청 맛있는 곳인가 - 싶어서 기대가 컸건만 진짜 뭐가 이따위냐.

가성비도 별로인 것 같고 맛도 그냥 그렇고 가격이 싼 것도 아니고.

무엇보다 플레이팅 센스가 최악.


DSC-RX100M5 | 1/40sec | F/2.8 | 23.3mm | ISO-800


그나마 사람들이랑 나눠먹으려고 주문한 퀘사디아가 체면치레는 하던데.

감성타코에 다시 갈 일은 없을 것 같다.

(심지어 감성타코 합정점은 직원들도 친절하지가 않고 기운도 없어보이고 매장이 시원하지도 않고. 맘에 드는게 없었음)


DSC-RX100M5 | 1/100sec | F/2.8 | 8.8mm | ISO-800


교보문고 구경 좀 할까 했으나 일행들이 있어서 여긴 다음에 다시 와보기로.


DSC-RX100M5 | 1/500sec | F/2.8 | 8.8mm | ISO-100


길 건너려고 서서 멀뚱멀뚱 맞은편 건물을 쳐다봤는데,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100


홍대 던전은 뭐임?


DSC-RX100M5 | 1/200sec | F/2.8 | 23.1mm | ISO-800


조던 홍대 스토어 잠깐 구경 후,


DSC-RX100M5 | 1/320sec | F/2.8 | 9.8mm | ISO-500


백미당 아이스크림으로 입가심.

우유가 많이 들어갔는지 목 막힘 없이 부드럽고 시원하게 쭉쭉 넘어가서 좋더라.



=




캠브리지 멤버스(Cambridge Members)에서 지난 5월에 수트를 맞췄고,

그 수트를 찾은 것이 6월. 당시 캠브리지 멤버스 측에서 사진 촬영을 해주셨었는데

그 사진들을 8월이 되서야 받아봤다.



개인적으로 아주 마음에 드는 사진.

내가 저렇게 갸름하지가 않은데 아주 마음에 드네 음하하하 +_+



이 사진도 좀 마음에 들고.



와 이건. 내가 봐도 좀 놀랍다.

내가 무슨 75kg쯤 되어 보이네.

딱히 후보정도 안 된 것 같은데.

역시 수트의 힘인가.



뒤적뒤적.



마음에 쏙 든다.



재원이랑 함께 좋은 추억 만든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캠브리지 멤버스 측에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_+



=



DSC-RX100M5 | 1/100sec | F/2.8 | 8.8mm | ISO-640


29CM(www.29cm.co.kr)에서 1주일치 샐러드를 한 번에 보내주는 브랜드를 우연히 발견해서 주문해 봤다.

덕분에 이번 주는 점심시간에 계속 이걸 먹었는데,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640


브랜드는 샐러딩(Salading)이라고 하고, 각각의 샐러드가 맛이 다 달라서 질리지 않게 먹을 수 있어 좋더라.

드레싱도 내가 따로 뿌려 먹을 수 있게 되어 있고 ㅎ 가격이 괜찮아서 맘에 들었는데 맛도 좋아서 이거 종종 시켜 먹어봐야겠음 ㅇㅇ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320


이렇게 안에 들어가는 것도 다 다르고 드레싱도 다르고 해서 질리지 않아 좋음 +_+



=



DSC-RX100M5 | 1/250sec | F/2.8 | 18.3mm | ISO-320


폭우가 쏟아지던 어느 날.


DSC-RX100M5 | 1/125sec | F/2.8 | 25.7mm | ISO-320


유니클로(Uniqlo)에 갔는데 오메나 - 여긴 벌써 가을이네?


DSC-RX100M5 | 1/80sec | F/2.8 | 19.3mm | ISO-320


아니, 겨울인가 -_-;;;


DSC-RX100M5 | 1/125sec | F/2.8 | 25.7mm | ISO-320


패딩도 한가득이고.


DSC-RX100M5 | 1/125sec | F/2.8 | 18.3mm | ISO-320


난 아직도 더워서 땀을 뻘뻘 흘리는구만.


DSC-RX100M5 | 1/80sec | F/2.8 | 19.3mm | ISO-320


빨라도 너무 빠른거 같다.

나도 패션계 종사하고 있는 사람이지만, 참 모르겠어 이런 시스템은.


DSC-RX100M5 | 1/125sec | F/2.8 | 8.8mm | ISO-320


유니클로 와이어리스 브라의 모델이 사사키 노조미인데,

정말 얘는 뭐 이전부터 예쁘다고 생각은 했지만 이 광고를 위해 태어난 비주얼이다 싶을 정도로 제품과 완벽하게 어울리는 느낌.


DSC-RX100M5 | 1/125sec | F/2.8 | 24.1mm | ISO-320


근데 다 좋은데 왜 15살 연상 개그맨하고 결혼했니.

왜.

대체 왜.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320


사사키 노조미의 결혼 소식에 가슴 아파한 나는,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320


양꼬치로 아린 가슴을 달래본다.

는 농담이고 ㅋ 양꼬치 안 먹은지 오래 되서 양꼬치 먹으러 호우 양꼬치에 갔는데

원래 손님 바글바글한 곳인데 내가 갔을땐 이상하리만치 한산해서 아주 쾌적한 분위기 속에서 양꼬치를 먹어 기분이 좋았다.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320


더우니까 옥수수 국수도 냉면으로 시켜봤는데 이게 또 꿀맛이고 +_+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320


칭따오 빠지면 섭하지.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320


덕분에 양꼬치 폭풍 흡입!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320


양꼬치 다 먹고나서는 다른 요리를 한 번 먹어보자 하고

지삼선을 주문해 봤는데 오 - 이거 은근히 중독적이더라.

가지, 감자, 피망이 들어가는 요리인데 이거 꽤 내 스타일에 가까워서 좋았음 ㅋ

다음에는 또 다른 것도 먹어봐야겠당 +_+



=



DSC-RX100M5 | 1/100sec | F/2.8 | 12.6mm | ISO-640


피프티 피프티(Fifty Fifty). 얼마만이냐.


DSC-RX100M5 | 1/100sec | F/2.8 | 22.2mm | ISO-640


입구 옆 전시 공간은 내가 좋아하는 파라(Parra)의 아트웍과 관련 상품들로 한가득.

난 진짜 파라의 아트웍이 너무 좋음 +_+


DSC-RX100M5 | 1/100sec | F/2.8 | 25.5mm | ISO-640


그림도 그림이지만 2D보다 3D에 더욱 격한 반응을 보이는 내 취향엔

특히나 최근 발매된 바로 이 기브업(Give Up) 램프가 정말 ㅠㅠ

이 램프는 2015년에 스컬프처로 만들어졌던 파라의 작품을 램프 버전으로 2017년 7월에 출시한 녀석인데,

영영 실물로 못 볼 줄 알았던 물건인데 이렇게 볼 수 있어 어찌나 기쁘던지 +_+


DSC-RX100M5 | 1/100sec | F/2.8 | 8.8mm | ISO-640


양심없게 정말 너무 오랜만에 왔다.

한때는 그래도 종종 출퇴근 길에 들르곤 했는데

이젠 회사도 합정쪽으로 바뀌고 신사동엔 잘 있질 않으니 통 올 일이 없더라구 ㅠ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640


아무튼 파라의 진귀한 작품들부터 파라의 아트웍이 담긴 바이파라(byParra)의 패션 아이템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어

피프티 피프티는 정말 즐겁고 고마운 곳이다 ㅎ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640


※ 앞으로 (짧지 않은 미래의) 당분간은 바이파라의 아이템은 이 곳 피프티 피프티에서만 만날 수 있으니

파라의 팬이라면 이 사실은 꼭 기억해두길.


DSC-RX100M5 | 1/50sec | F/2.8 | 8.8mm | ISO-640


암튼 오랜만에 피프티 피프티 구경 좀 하다가,


DSC-RX100M5 | 1/50sec | F/2.8 | 8.8mm | ISO-640


나는 결국 마음 먹은대로 기브업 램프를 구입하기로 +_+


DSC-RX100M5 | 1/50sec | F/2.8 | 8.8mm | ISO-640


아 근데 너무 큼 ㅋㅋㅋㅋ

쇼핑백 ㅋㅋㅋㅋ

그래도 기분 좋다 ㅋㅋㅋㅋ

이거 이베이에서 매물로 구하려면 80만원도 더 들어갈 정도로 비싼 값을 지불해야 하는데,

피프티 피프티에서 최초 발매가에 거의 근접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어서 너무 다행임 ㅠㅠ

피프티 피프티 진짜 짱!!!


DSC-RX100M5 | 1/50sec | F/2.8 | 25.7mm | ISO-640


집에 와서 바로 까봤음.


DSC-RX100M5 | 1/30sec | F/2.8 | 23.9mm | ISO-640


아 귀엽다 ㅋㅋㅋㅋ

고이 앉아있어 ㅋㅋㅋㅋ


DSC-RX100M5 | 1/30sec | F/2.8 | 11.7mm | ISO-640


아 커서 좋다.

너무 잘 나온듯 ㅠㅠ


DSC-RX100M5 | 1/30sec | F/2.8 | 11.7mm | ISO-640


불 밝히면 이런 간지!

밤에 켜두면 엄청 예쁠듯!

나이스!



+ 추신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800


이건 내가 2015년 10월에 구입한, 전세계 30장 에디션으로 제작되었던 파라의 기브업(Give Up) 실크 스크린 아트웍.

이번에 램프 산 덕분에 이 액자와 함께 셋트를 완성했다!



=



DSC-RX100M5 | 1/125sec | F/2.8 | 9.6mm | ISO-500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가 개장 3주년을 맞아 몇 주 전부터 다양한 이벤트를 열어오고 있는데

이번에는 아디다스의 고향 독일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날아왔다고 해서 즐거운 마음으로 방문해 봤다.


DSC-RX100M5 | 1/80sec | F/2.8 | 8.8mm | ISO-640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건 진귀한 아디다스의 오리지널 빈티지 스니커즈들이었는데

이것들은 모두 베를린의 아디다스 스니커즈 컬렉터 쿼트(Quote)의 개인 소장품이라고 ㅎ

사진에는 50여족만 보이는데 이런 아일랜드가 저 뒤로 3개 더 있었으니 거의 200여족 되는 어마어마한 물량!!!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640


그 중에서 단연 돋보인 건 역시 스탠 스미스(Stan Smith) 컬렉션 이었는데,


DSC-RX100M5 | 1/200sec | F/2.8 | 25.7mm | ISO-500


와 스탠스미스 오리지널 모델이라니.

살면서 오리지널 모델을 이렇게 가까이서 본 건 처음인듯?

무려 박스까지?


DSC-RX100M5 | 1/200sec | F/2.8 | 25.7mm | ISO-500


심지어 사인 버전도 있더라.

사인을 받은 스탠 스미스 모델은 텅의 모양으로 봐서는 2002년즈음에 나온 모델 같은데

정확하진 않지만 아무튼 2000년대 이후 모델로 추측됨.

아무튼 스탠 스미스의 사인을 받았다는 게 대박!

역시 유명 컬렉터답다!


DSC-RX100M5 | 1/40sec | F/2.8 | 8.8mm | ISO-640


1층의 스니커즈 전시를 뒤로하고 2층으로 올라가보니 이번에는

독일에서 온 아워 보드카(Our/Vodka)가 뙇!


DSC-RX100M5 | 1/40sec | F/2.8 | 25.0mm | ISO-160


아직 국내에 정식 런칭이 되진 않았는데

9월부터는 아마도 만나볼 수 있을거라는 희소식!

나는 다른것보다도 라벨 디자인이 너무 담백해서 그게 참 맘에 듬!


DSC-RX100M5 | 1/40sec | F/2.8 | 13.5mm | ISO-160


날이 더우니 아워 보드카 레시피에 따른 칵테일 한잔 쭉 마시고,


DSC-RX100M5 | 1/40sec | F/2.8 | 8.8mm | ISO-160


마지막으로 3층으로 올라가 봤다.

(저 외국인이 쿼트!인지는 모름 ㅋ)


DSC-RX100M5 | 1/40sec | F/2.8 | 8.8mm | ISO-160


여기서는 아디다스 글로벌에서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아디다스 메이커랩(adidas MakerLab)의 워크샵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었다.

내가 가장 기대했던 자리이기도 함 +_+

아디다스 메이커랩은 아디다스 마니아들의 개성과 크리에이티브를 살릴 수 있는 DIY 프로그램으로

이 DIY 키트 자체를 아디다스 글로벌에서 직접 개발했다고!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160


낮에 다녀간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결과물들을 보니 나도 오기가 생겨서 뭔가 제대로 하나 만들어 보기로 함 ㅋ


DSC-RX100M5 | 1/40sec | F/2.8 | 8.8mm | ISO-160


준비된 재료가 딱히 내 취향은 아니었지만 일단 뭐 주어진 환경 안에서 해야 하니 ㅋ

(저기 왼쪽 아래에 놓인 작은 상자가 아디다스 메이커랩 DIY 키트 박스다)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160


로고가 제법 귀엽다.

아마도 MKRLAB인듯?

해시태그는 #adidasmakerlab 임 ㅇㅇ

인스타 검색해봅시다 다들.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160


박스를 열면 이런 DIY 키트가 나오는데,


DSC-RX100M5 | 1/40sec | F/2.8 | 18.7mm | ISO-160


설명서를 보니 그다지 어렵지 않다 ㅋ 재밌겠네 이거.


DSC-RX100M5 | 1/40sec | F/2.8 | 19.7mm | ISO-160


음 근데 색깔이 맘에 안드네.

어쩌지.

뭘 어떻게 만들지.

아 갑자기 진지해짐 ㅋㅋㅋㅋ

나 이런거 대충 하지 못하는 성격이라 혼자 괜히 부담 받음 ㅋㅋㅋㅋ


DSC-RX100M5 | 1/40sec | F/2.8 | 8.8mm | ISO-160


일단 이리저리 만들어 보기 시작했다.


DSC-RX100M5 | 1/40sec | F/2.8 | 8.8mm | ISO-160


결국 준비되어 있던 재료들 중 눈에 띄는 걸 막 잘라 붙임 ㅋㅋㅋ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160


얼마나 걸렸지? 갑자기 급 집중하는 덕에 이거 만드는데 얼마나 걸렸는지 모르겠네 ㅋㅋㅋ

나는 새로운 창작물을 만들까 하다가 준비된 재료가 딱히 내 취향이 아니어서

기존에 있던 신발을 만들어보자! 하고 이지부스트 350v2의 지브라 모델을 만들어 봤다 ㅋㅋㅋ

가지지 못한 서러움을 담아 만들었다고나 할까 ㅋㅋㅋ

근데 뭔가 급하게 만든거 치고 잘 만든 느낌 ㅋㅋㅋ


DSC-RX100M5 | 1/40sec | F/2.8 | 8.8mm | ISO-160


다른 사람들 만든 거랑 쭉 놓고 보니, 아 저기 어떤 분은 막 아디다스 트레포일 로고도 붙여 넣고 했네.

로고는 어디서 난거지 ㄷㄷㄷ 어떤 분은 끈대신 벨크로 밴드 디테일을 올렸네 ㄷㄷㄷ 역시 다들 bbb

그래도 난 내꺼가 젤 맘에 듬 ㅋㅋㅋ

아디다스 메이커랩은 실제로 런칭을 예정하는 프로그램이라고 하니 아디다스의 움직임을 계속해서 주목해 보자.



=



DSC-RX100M5 | 1/80sec | F/2.8 | 9.8mm | ISO-320


쉐이크쉑(Shake Shack)은 언제가도 참 좋다.

가격 부담이 있는 건 사실인데,

어쩌겠어 너무 맛있는데.


DSC-RX100M5 | 1/125sec | F/2.8 | 25.7mm | ISO-320


이번에는 스모크 쉑(Smoke Shack)을 먹었다.

베이컨과 치즈, 두툼한 패티 때문에 느끼함의 끝을 맛 볼 수 있는 메뉴인데

매콤한 체피 페퍼가 듬뿍 들어가서 적당히 밸런스를 잡아주는 느낌 +_+

나는 쉐이크쉑에서 쉑버거 > 쉑스택 > 스모크쉑 > 쉬룸버거 순으로 좋아함 ㅇㅇ


DSC-RX100M5 | 1/125sec | F/2.8 | 25.7mm | ISO-320


그리고 후라이는 역시 바닐라 쉐이크에 찍어먹어야 제맛 ㅋ

돼지라 행복행 >_<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