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2500sec | F/2.8 | 16.0mm | ISO-100


다시 찾은 통의동.

답사 잘 했으니 이제 본 촬영을 해야 하니깐 ㅎ

날씨 좋아 다행이다 +_+


NEX-5T | 1/1600sec | F/2.8 | 16.0mm | ISO-100


재원이의 보호색 본능.




NEX-5T | 1/2500sec | F/2.8 | 16.0mm | ISO-100


희준씨는 카메라 앞에 서기 위해 태어난 사람 같다.

진짜 너무 잘함.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덕분에 2시간쯤 걸릴 줄 알았던 촬영이 1시간만에 끝났다는 후문.

카메라 앞에서 잘 노는 모델 만나면 진짜 일하는 게 너무 즐겁다.

굿이에요 굿굿굿!



=



NEX-5T | 1/800sec | F/2.8 | 16.0mm | ISO-100


촬영을 마치고, 통의동 갔으니 메밀꽃필무렵 안 가면 섭하겠지?

오늘 점심은 메밀이다!


NEX-5T | 1/13sec | F/2.8 | 16.0mm | ISO-100


7천원짜리 메밀부침의 포스 +_+


NEX-5T | 1/13sec | F/2.8 | 16.0mm | ISO-100


7천원짜리 메밀칼국수의 포스 ㄷㄷㄷ


NEX-5T | 1/13sec | F/2.8 | 16.0mm | ISO-100


는 사실 2인분을 한 번에 내어주신 거임 ㅋㅋㅋㅋ

그래봤자 14,000원인데 진짜 말이 안되는 퀄리티!

결국 깔끔하게 싹 격파했음!



=



NEX-5T | 1/1000sec | F/2.8 | 16.0mm | ISO-100


궁금했던 사진책방 이라선.

이름 참 예쁘다.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00


이름보면 알겠지만 여기는 사진집만 다루는 사진집 편집숍이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00


다른 서점에서는 구하기 힘든 레어템들이 즐비한 곳인데

통의동이라는 동네 특성 덕분인지 럭셔리하고 거리감 느껴지는 그런 무드가 아니라 진짜 그냥 동네 책방 느낌이라 너무 좋았음.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00


이런 디스플레이 무드 조쿠욧.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00


커버만 봐도 예쁜 책들이 한가득.


NEX-5T | 1/80sec | F/3.2 | 16.0mm | ISO-100


여긴 그냥 지나가다 들르고 그러기에는 제대로 좀 공부하고 와야 할 느낌이지만

그래도 중간중간 가볍게 소비하기 좋은 책들도 좀 있는 것 같아 맘에 들었음.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00


테이블도 귀엽네 ㅎ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00


전세계 1000부 한정판이라는? 로에베(Loewe)의 170주년 기념 북 구경도 해 봤음 +_+

페이지 수만 600페이지에 달하고 패키지도 엄청 고급스럽고 이건 진짜 소장 가치가 어마어마한 듯 ㅎㄷㄷ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00


패키지를 조심스럽게 다루는 직원분과 사진책방 이라선의 사장님 간지.

는 사실 왼쪽이 대표님이고 오른쪽은 걍 호갱 이재원임 ㅇㅇ


NEX-5T | 1/1000sec | F/2.8 | 16.0mm | ISO-100


통의동_구경_나온_여대생_둘과_동네_주민.jpg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사진책방 둘러보고 나니 나도 괜히 감성적 포토그래퍼가 되고 싶어져서 마침 눈에 띈 편의점을 한 장 찍어봤음.

이 사진의 이름은 카우스.

X X.

....

....

젠장.



=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오밤중에 우연히 들어간 카페에서 샐러드를 하나 주문해 봤는데 생각보다 고퀄로 나와서 놀람.

역시 프랜차이즈 카페보다 동네 카페가 훨씬 잘 맞는 것 같다 나는.

(신사동이 아닌 게 좀 아쉽)



=



NEX-5T | 1/2500sec | F/2.8 | 16.0mm | ISO-100


GS25의 자사 브랜드 유어스(Youus)가 스티키몬스터랩(Sticky Monster Lab)과 컬래버레이션으로 만든 음료가 출시 됐다.

총 8종이 나오는데 첫 출시 날에는 그 중 3종만 먼저 출시가 됐다.

회사 앞 편의점에 내가 갔을 때는 이렇게 2종만 남아 있어서 이거만 겨우 사왔음 ㅠ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


후앙 너무 귀엽자낭 ㅠㅠ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


심지어 이렇게 모자 벗겨 마시는거야 후앙 ㅠㅠ

#살인자

하지만 어쩔 수 없음.

사이코패스답게 기분 좋게 마심 ㅋㅋㅋㅋ

음료 담긴 채로 보관할까 하다가, 그냥 마셔버림 ㅋ 이게 뭐 대수라고 ㅋㅋㅋㅋ

아 - 남은 6종은 또 언제 모으고 앉았냐;;; ㅋㅋㅋㅋ



=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400


무슨 생각하니.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125


주말을 맞아 기분 좋은 외식이 하고 싶었는데 어쩌다 자연별곡엘 갔다.

이상하게 자연별곡 갈 일이 한 번도 없어서 어쩌다보니 이번이 첫 방문이었는데 나름 나쁘지 않은듯?

한식 뷔페라면 응당 있어야 할 메뉴들이 좀 안 보였던 것이 의아했지만 (잡채나 전 같은?)

그래도 나름 보쌈도 있고 전골도 있고 괜찮은 것 같았다.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40


화장실 가려고 근처 영화관에 잠깐 들어갔는데,

팝콘통에 혹해서 한참을 쳐다봤네 ㅎㅎ


SM-G920S | 1/40sec | F/1.9 | 4.3mm | ISO-160


오 그러다 우연히 불량식품 파는 곳을 발견해서 신나게 아이쇼핑함 ㅋ


SM-G920S | 1/24sec | F/1.9 | 4.3mm | ISO-160


은 무슨

결국 이것저것 막 담고 빼고 쇼를 했네 ㅋㅋㅋㅋ



=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800


결국 나머지 하나도 찾았다 후후.

이제 아직 출시 안 된 나머지 5개만 더 모으면 끝 +_+

어쩔 수 없이 난 스티키 몬스터 랩의 노예야 ㅠ



=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400


강시냐.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400


이 빨간 상자가 뭔가 했더니.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400


헐.

무슨 인비테이션이 ㅋㅋㅋㅋㅋ

아 진짜 우리나라 대행사 사람들 이러다 서로 자멸하는 거 아냐? ㅋㅋㅋㅋㅋ

너무 고퀄이야 ㅋㅋㅋㅋㅋ

심지어 이거 음악 소리도 막 나옴 ㅋㅋㅋㅋㅋ

아 제발 ㅠㅠㅠㅠㅠ

창의력 발휘는 조금만 줄여요 모두 ㅠㅠㅠㅠ

힘들겠어 정말 ㅠㅠㅠㅠ



=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촬영을 위해 공수한 미니언즈(Minions) 친구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몰스킨(Moleskine) 노트가 미니언즈랑 컬래버레이션을 단행했다길래 그 촬영에 쓰려고 ㅋㅋㅋㅋ

노트 귀엽네 +_+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400


촬영은 정말 내 맘대로 함 ㅋㅋㅋㅋ

이 촬영은 다 필요없고 그냥 귀여운 게 생명이니깐 ㅋㅋㅋㅋ



=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오랜만에 서초역 부근의 옵티컬 W(Optical W) 스토어.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400


한때 한국에서도 나름 인지도를 알렸던

슈퍼 바이 레트로슈퍼퓨처(SUPER by RETROSUPERFUTURE)가 새롭게 돌아오는 자리라고 해서 구경차 들러봤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오 근데, 오랜만에 보는거라 그런지 뭔가 이미지가 많이 바뀐 느낌!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이런 풀프레임 선글라스는 처음 보는 거 같은데?

아 - 풀프레임이라고 말하는게 맞나? 풀렌즈인가?

아무튼! 진짜 뭔가 슈퍼!한 느낌 +_+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예전의 슈퍼 선글라스는 뭔가 볼드한 이미지가 강했는데 이번에 새로 돌아온 슈퍼 선글라스는

그보다 많이 세련되고 많이 트렌디하고 무엇보다 많이 미래지향적이 된 느낌이었다 ㅎ

(저 선글라스는 자세히 보면 렌즈를 감싸는 프레임에 가죽 띠가 둘러져 있음!)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400


아일랜드 테이블 위에도 이미 뭔가 엄청 많았는데 서랍장 안에도 엄청나게 다양한 선글라스들이 ㅎㄷㄷ

대체 얼마나 공격적으로 시장 진출 하려는건지 +_+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오픈 파티라 관계자들이 제법 많이 왔다.

비가 엄청 왔는데도 불구하고 ㅎ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선글라스 말고 안경 제품들도 굉장히 다양해짐 ㅎ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나도 한때 슈퍼 선글라스도 엄청 쓰고 다니고,

심지어 그 중 일부 모델은 선글라스 알을 빼고 그냥 안경으로 쓰고 다니기도 했었는데 -

이 참에 다시 한 번 슈퍼 선글라스 구입을 해야 할 것 같은 느낌.


NEX-5T | 1/15sec | F/2.8 | 16.0mm | ISO-400


나는 오프닝 세레머니로 참석했던 건데 이 공간은 앞으로 6개월간 계속 이 모습 그대로 팝업 스토어로 운영 된다니

궁금한 것이 있는 친구들은 옵티컬 W를 찾아보는걸로!



=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비밀의 공간.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은 아니고 ㅎ

강남역 사거리에 위치한 캠브리지멤버스(Cambridge Members) 플래그십 스토어 2층이다.

1층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캠브리지멤버스의 수트를 판매하는 곳인데,

여기 2층은 맞춤 수트 서비스부터 바버샵 같은 그루밍 서비스까지 한자리에서 받아볼 수 있는 일종의 라이프스타일 편집샵 같은 곳이다.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강남역에 캠브리지멤버스 매장이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무려 30년도 넘은 곳이니까!)

그 안에 이런 공간이 숨어있는 줄은 몰랐어서 이번에 방문해보고 굉장히 놀랐음 +_+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400


그래 그냥 수트도 좋지만 오래 입을 거 생각하면 맞춤으로 가는 게 좋은 방법이겠지 ㅎ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400


그래서 도전해 봄 ㅇㅇ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400


가장 먼저 원단을 고르는 것 부터.

나는 그레이를 워낙 좋아하는지라 집에 사실 제대로 된 블랙 수트가 하나도 없는데

(그 흔한 네이비 수트도 없음)

그래서 이번에 블랙이나 네이비로 만들까 했으나, 역시 내겐 그레이가 짱인 것 같아서 이번에도 그레이컬러의 원단을 고름 ㅋ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400


라이닝도 고를 수 있었는데, 아무래도 하절기에 입을 거라 좀 시원해 보이는 스트라이프로 ㅇㅇ

그리고 안감이 수트를 다 덮어버리면 하절기엔 못 입으니 언컷으로 맞췄다.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400


가장 내가 고민했던 건 사실 버튼 고르는 거 였는데 ㅋㅋㅋㅋ

너무 오래 고르고 있으니까 옆에서 같이 갔던 동생이 이렇게 진지하게 고를 일이냐고 ㅋㅋㅋㅋ

아니 당연히 평생 입을 거 생각하고 고르는건데 어떻게 대충 고름 ㅋㅋㅋㅋ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400


그렇게 원단을 포함한 부자재들의 선택을 모두 마치고는 디자인 선택의 시간을 가졌다.

싱글로 할지, 더블로 할지, 노치드로 할지, 피크로 할지, 벤트를 사이드로 둘지, 센터에 둘지, 소매 버튼을 3개로 할지, 4개로 할지 등등

정말 많은 것들을 선택할 수 있었는데

내가 살면서 비스포크로 수트를 만드는 건 이번이 딱 두 번째 체험이라

아직까지도 이렇게 뭔가 골라 나가는 과정이 참 재밌고 신기하고 그렇더라 ㅎ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그 다음엔 체촌의 시간을 가졌는데,

이 곳 캠브리지멤버스 강남점의 점장님께서 내 몸을 이리재고 저리재더니 몸이 휘었다는 걸 딱 잡아내시더라 ㅠ

심지어 어떻게 휘었는지도 정확하게 ㄷㄷㄷㄷ

사실 그 얘기는 내가 아무한테도 굳이 하지 않는 얘기인데 역시 매의 눈!!! 내공이 남다르시다!!!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그렇게 한시간 좀 넘는 시간을 비스포크 작업하는 데에 쏟아 부으니 모든 과정이 다 끝났다더라.

수트는 아마도 한 3주정도 후에 받아볼 수 있을 것 같은데, 과연 어떻게 나와줄 지 너무 기대됨 ㅋ

친절하게 응대해주신 캠브리지멤버스 관계자분들께 무한 감사를 올린다!



=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비스포크 작업 마치고 나서는 강남역 간 김에 오랜만에 타코벨(Taco Bell)을 먹기로.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근데 뭐, 맛은 있었다만, 어렸을 때 당시 받았던 그런 감동은 어째 없더라.

아무래도 부리또나 타코 같은 메뉴를 내가 요새 워낙 여러군데에서 쉽게 먹을 수 있어서 그런걸까.

그래도 뭐 이렇게 가볍게 소비할 수 있는 브랜드는 또 없으니깐.

오랜만에 먹어서 좋았음.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쎈스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