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000sec | F/4.0 | 24.0mm | ISO-100


바람이 쐬고 파서 급 청평행.

차가 있었으면 1시간이면 왔을텐데, 버스 타고 오느라 1시간 반 좀 넘게 걸린 듯.


Canon EOS 6D | 1/200sec | F/4.0 | 40.0mm | ISO-100


차가 없으므로 청평 안에서 탈 버스의 시간표를 꼼꼼하게 체크한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55.0mm | ISO-200


물론 서울로 돌아갈 때의 버스 시간표도 체크.


Canon EOS 6D | 1/1000sec | F/4.0 | 24.0mm | ISO-100


내가 찾은 곳은 캠프통아일랜드.

쁘띠프랑스 근처에 위치한 글램핑 리조트다.

다가오는 5월 초쯤 전면 리뉴얼이 된다고는 하는데,

그래서 요즘 핫하다는 비밀의 무언가들이 그 시기에 맞춰 이 곳에 들어 올 예정이라는데 (그건 비밀임 호호호)

그 때 오면 물론 더 좋겠지만 그냥 일단 좀 쉬고 싶어서 그거 상관 없이 미리 와버렸음 ㅋ


Canon EOS 6D | 1/500sec | F/4.0 | 24.0mm | ISO-100


내가 갔던 시간엔 날이 제법 흐려서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충분히 감사할만한 뷰지 +_+


Canon EOS 6D | 1/250sec | F/4.0 | 47.0mm | ISO-1600


일단 체크인.


Canon EOS 6D | 1/80sec | F/4.0 | 65.0mm | ISO-320


카페도 있네.


Canon EOS 6D | 1/800sec | F/4.0 | 24.0mm | ISO-100


원래는 스탠다드룸에 묵기로 했었는데 어찌저찌 스위트룸에서 묵게 되었다.

세상에 스위트룸이라니 ㅠ


Canon EOS 6D | 1/1000sec | F/4.0 | 32.0mm | ISO-100


캠프통아일랜드의 방은 이렇게 생겼다.

모든 방이 청평호를 바라보는 각도로 돌려져 있고

모든 방이 독립적으로 분리가 되어있는 구조.

심지어 각 방마다 방 앞에 테라스와 테이블까지 놓여있어 힐링하러 가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곳이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4.0mm | ISO-100


햇살은 없지만 이미 기분이 좋군.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4.0mm | ISO-320


방으로 들어가봤다.

스위트룸이라 그런지 침대가 무려 2대나 놓여있....


Canon EOS 6D | 1/125sec | F/4.0 | 75.0mm | ISO-320


티비 클라스 보소.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4.0mm | ISO-320


말이 글램핑이지 이거 너무 호화로워서 캠핑이 아니라 그냥 호텔 잡고 온 기분 +_+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320


이 곳이 얼마나 럭셔리한 글램핑장인지는 화장실을 보면 알 수 있지 ㅇㅇ


Canon EOS 6D | 1/320sec | F/4.0 | 45.0mm | ISO-100


침대에 누운채로 바로 청평호도 바라볼 수 있으니 이 얼마나 꿈같은 호사란 말인가.


Canon EOS 6D | 1/100sec | F/4.0 | 80.0mm | ISO-100


일단 점심을 대충 걸렀던 관계로 서울에서 사들고 온 간식으로 허기를 달래주었다.


Canon EOS 6D | 1/500sec | F/4.0 | 24.0mm | ISO-100


아 - 스트레스 풀고 푹 쉬러 온 건데, 어째 오자마자 이미 힐링 다 된 기분.


Canon EOS 6D | 1/400sec | F/4.0 | 55.0mm | ISO-100


어차피 할 일이 없기에 캠프통아일랜드를 잠깐 돌아보기로 했다.


Canon EOS 6D | 1/640sec | F/4.0 | 60.0mm | ISO-100


아 진짜 여기 경치는 예술이구나.

내가 청평호 인근 펜션을 다 돌아본 건 아니지만,

단언하건대 그 중 단연 베스트라 할 수 있을 정도.


Canon EOS 6D | 1/640sec | F/4.0 | 35.0mm | ISO-100


심지어 이렇게 시야가 탁 트일 정도의 잔디밭이 있는 곳이 어디 있겠어 - 다들 그냥 건물만 한 두채 있는 정도일텐데 안그래?


Canon EOS 6D | 1/100sec | F/4.0 | 55.0mm | ISO-100


슬슬 배가 고파지는군.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저녁식사는 캠프통아일랜드에서 제공해주는 바베큐로.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글램핑이기 때문에 내가 준비할 건 아무것도 없었다.

건물 한 켠에 따로 마련되어 있는 실내 바베큐장에 가면 테이블마다 미니 화로와 고기 및 채소 일채가 딱 구비가 되어 있으니

그저 나는 가서 구워먹기만 하면 되는 것 +_+


Canon EOS 6D | 1/50sec | F/4.5 | 80.0mm | ISO-1600


기분이 그래서 매우 조쿠욧 ㅎ


Canon EOS 6D | 1/50sec | F/4.5 | 105.0mm | ISO-1600


고기도 소세지도 새우도 버섯도 맥주와 함께하니 모두 꿀맛이구욧 ㅎ


Canon EOS 6D | 1/50sec | F/4.5 | 50.0mm | ISO-1600


라면도 끓여먹을 수 있음 엉엉 ㅠㅠ


Canon EOS 6D | 1/80sec | F/4.5 | 105.0mm | ISO-1600


덕분에 오늘은 폭식이다!!!!


Canon EOS 6D | 1/2sec | F/4.0 | 24.0mm | ISO-3200


어둠이 짙게 내린 청평호.

캠프통아일랜드의 불은 환하게 밝혀지고 -


Canon EOS 6D | 1/40sec | F/4.0 | 88.0mm | ISO-1600


나는 숙소로 돌아와 서울에서 미리 싸왔던 간식거리를 꺼내다 놓고 티타임(?)의 시간을 가졌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60.0mm | ISO-1600


근데 사실 ㅋ 원래는 방 앞 테라스 테이블에서 먹으려고 했는데 날파리가 몰려들길래 ㅋㅋ 급히 방 안으로 ㅇㅇ ㅋㅋ

아 좋네 아무튼 ㅎㅎ



=



Canon EOS 6D | 1/60sec | F/4.0 | 96.0mm | ISO-250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 청평 터미널 앞 마트에서 샀던 청포도 한송이를 씻어다 놓고 아침 허기를 달래며 잠에서 깼다.


Canon EOS 6D | 1/200sec | F/4.0 | 45.0mm | ISO-100


물안개 자욱한 청평호.

간밤에 비가 좀 내렸던 것 같은데 그래서인지 더 운치가 있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8.0mm | ISO-100


슬슬 구름이 걷히고 햇살이 내리쬐는 것 같다.

근데 뭐 날씨가 어떻든, 이렇게 침대에 누워 고개를 들면 바로 드넓은 청평호가 내다 보이니 어찌나 기분이 좋은지 +_+


Canon EOS 6D | 1/60sec | F/4.0 | 70.0mm | ISO-1250


전 날 밤 바베큐를 먹었던 그곳에서 조식 뷔페 제공이 된다기에 아침 식사를 하러 나왔다.

기본적으로 토스트와 시리얼이 제공되는데


Canon EOS 6D | 1/60sec | F/4.0 | 40.0mm | ISO-1250


그보다는 이게 사실 압권임.

무려 라면 파티를 할 수 있음 ㅋㅋㅋㅋㅋㅋㅋ

아 - 해장하라는 배려인가 ㅋㅋㅋㅋ 라면을 마음껏 끓여먹게 해주다니 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75.0mm | ISO-1250


일단 나는 시리얼 한 그릇 격파하고 -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250


콩나물과 각종 채소 팍팍 넣고 보글보글 라면을 끓여먹음 ㅇㅇ


Canon EOS 6D | 1/500sec | F/4.0 | 55.0mm | ISO-100


캠프통아일랜드를 떠날 시간.

퇴실 시간인 11시에 숙소를 나섰는데,

바로 밖으로 나가지 않고 보트 선착장으로 잠깐 내려갔다.


Canon EOS 6D | 1/1000sec | F/4.0 | 24.0mm | ISO-100


말 그대로 보트를 타려고 내려온건데, 난데없이 웬 보트냐면 ㅋ

캠프통아일랜드에서는 매일 오후에 1번, 오전에 1번 보트 체험 이벤트를 열어주고 있다 ㅎ

그래서 처음 체크인 할 때 '오늘 오후에 타실래요 내일 오전에 퇴실하면서 타실래요' 하고 묻는데

아무래도 퇴실할 때 타면 날씨도 좋고 기분도 개운할 것 같아서 그렇게 하겠다고 했던 것 ㅋ


Canon EOS 6D | 1/1600sec | F/4.0 | 24.0mm | ISO-100


그래서 바로 출격!

아! 전 날은 날씨가 흐려서 좀 그랬는데 이렇게 맑고 화창한 날 오전부터 보트를 타니 기분 너무 좋네!


Canon EOS 6D | 1/1600sec | F/4.0 | 24.0mm | ISO-100


완전한 자유. 완전한 힐링.

아 - 진짜 정말 좋았다!

그래서 덕분에 집에 가기 싫었음 으으 ㅠㅠ

너무 좋아 ㅠㅠ


Canon EOS 6D | 1/1600sec | F/4.0 | 24.0mm | ISO-100


한참을 보트 타고 청평호를 돌다 돌아오는 길.

캠프통아일랜드가 이렇게 생겼구나 -

역시 독특하다 ㅋ


Canon EOS 6D | 1/1250sec | F/4.0 | 24.0mm | ISO-100


이제 진짜 떠날 시간.


Canon EOS 6D | 1/1250sec | F/4.0 | 24.0mm | ISO-100


갑작스런 청평행이었는데,

숙소도 너무 마음에 들고 내가 챙길 것이 아무것도 없어서 더 좋았던 시간들이라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ㅋ

여기가 이제 5월쯤 전면 리뉴얼을 하면서 좀 더 트렌디한 것들을 도입한다고 하니 곧 다시 방문해 봐야겠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