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200sec | F/4.0 | 35.0mm | ISO-200


월요일에, 작은 이슈로 내 기분이 굉장히 안 좋았다.

다행히 문제가 해결되서 금새 기분은 풀렸는데,

아무튼 마침 입고 있던 옷의 분위기가 음침해서 실미도 갈 뻔함.

(카모플라주 롱 재킷은 일근, 후드는 베이프. 같은 옷 아니니 오해 노노)



=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250


회사 근처에 굉장히 좋아하는 밥집이 하나 있는데

우리 회사, 특히 우리 팀은 요상하게(?) 단체로 밥을 먹는 습성이 있어서 이 밥집에 자주 가지는 못하고 있다.

(인기가 너무 많은 곳이라 단체로 가면 자리를 늘 못 잡거든...)

여기는 주문 할 것도 없고 그냥 손님 수에 맞춰 알아서 가정식 백반이 나오는 시스템인데

이 날은 기가막힌 고등어 조림과 칼칼한 콩나물 국이 메인 찬으로 나왔더랬다.


SM-G920S | 1/10sec | F/1.9 | 4.3mm | ISO-320


아 - 살 튼실한 거 보소 +_+ 어찌나 맛있든지 ㅠㅠ

풍류 쨔응!



=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


오랜만에 택배가 와르르.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640


나는 스웨거(Swagger) 제품을 즐겨 쓴다.

보통은 올리브영에서 사는 편인데 요즘은 올리브영에서 원하는 제품 보기가 하늘의 별따기라

이번엔 처음으로 스웨거 자사몰을 통해 구입을 해봤음.


Canon EOS 6D | 1/50sec | F/4.0 | 70.0mm | ISO-1000


내가 구입한 것은 이렇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55.0mm | ISO-1000


일단 클렌저와 BB크림 그리고 전부터 애용하고 있는 스마트 패드를 구입했고

그리고 호기심에 아이브로우 메이커라는 신상품이 나왔길래 그것도 충동적으로 구입해봤다.

저건 나중에 집에서 한번 연습 삼아 써봐야겠음 ㅋ

암튼 스웨거는 세상 만사가 귀찮은 남자들을 위한 참 재밌는 제품들을 잘 만들어줘서 내가 늘 고마움!

스웨거 짱짱맨!



=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640


다음으로 온 택배는 하이츠 스토어(Heights-Store)에서 날아온 것.


Canon EOS 6D | 1/100sec | F/4.0 | 92.0mm | ISO-400


리차드슨(Richardson)의 룸 슬리퍼를 구입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400


사실 가격이 좀 나가는 녀석이라 부담스러워서 그냥 바라만 보고 있던 슬리퍼였는데,

이번에 하이츠 스토어에서 시즌오프 들어가면서 이 녀석도 가격을 뚝! 꺾었길래 (마침 내 사이즈 1켤레 남았다고 해서) 바로 구입했음.

기분 좋게도 진짜 내가 마지막 1족을 주문하면서 전체 솔드 아웃이 떴다능 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400


위에서 보면 영락없는 로퍼인데 이렇게 밑에서 보면 진짜 그냥 슬리퍼임 ㅇㅇ

룸 슬리퍼라서 집에서 신어야 마땅하나 내가 이런 걸 신고 다닐 정도로 좋은 집에 사는 것이 아니기에

이건 회사에서 업무 볼 때 신기로 함 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60.0mm | ISO-400


신으면 이런 느낌임.

고급져 보이고 젠틀해 보이고 아무튼 굿.

하이츠 스토어도 굿.



=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640


다음으로 온 택배는 우리 회사를 통해 날아온 것 ㅋㅋㅋ


Canon EOS 6D | 1/400sec | F/4.0 | 75.0mm | ISO-100


프리즘웍스(FrizmWorks)와 아몬무브먼트(Amon Movement)의 협업으로 제작된 레이스업 슈즈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105.0mm | ISO-100


내가 이 제품을 고르게 된 데에는 크게 2가지 요인이 작용했는데,

첫쨰는 어퍼에 해리스 트위드(Harris Tweed) 원단이 - 그것도 내가 좋아하는 그레이 컬러의 원단이 - 쓰였다는 점이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105.0mm | ISO-100


아 진짜 겨울 날씨에 보기 딱 좋은 느낌 +_+

완전 예쁘네 ㅎ


Canon EOS 6D | 1/400sec | F/4.0 | 105.0mm | ISO-100


그리고 두 번째는 그 외 나머지 부분이 올 블랙이라는 점이었다.

새까만 레이스업 슈즈가 하나 갖고 싶었는데 마침 이 녀석이 잘 나타나 준 거였지 ㅎㅎ

만약에 해리스 트위드 원단이 쓰인 곳 외의 부분에 다른 컬러가 들어갔다면 아마 난 이 녀석을 구입하지 않았을 듯.


Canon EOS 6D | 1/400sec | F/4.0 | 105.0mm | ISO-100


상품 설명에는 비브람(Vibram) 솔도 썼다고 적혀있었는데

비브람이 유명한 건 알지만 내겐 그렇게 대단한 메리트로 느껴지는 건 아니어서, (물론 나중에 창갈이 하기는 편하겠지만)

아무튼 그런 이유들로 인해 구입하게 된 건데 신어보니 귀엽고 좋구나!

겨울에 자주 신어야집!



=



Canon EOS 6D | 1/125sec | F/5.6 | 70.0mm | ISO-1600


블락(Blak)의 면도기를 촬영하던 날.

세상에 살다살다 이렇게 예쁜 면도기는 또 처음 본다. 흰색이라니 ㄷㄷㄷ


Canon EOS 6D | 1/125sec | F/3.2 | 100.0mm | ISO-1600


이번에 겨울 시즌을 맞아 '스노우 화이트'라는 이름으로 화이트 에디션을 내놓은 거라는데

스탠드도 너무 이쁘고 면도기도 너무 이쁘고 내가 이거 구입 해야되나 말아야되나 고민을 진짜 엄청함 ㄷㄷㄷㄷ


Canon EOS 6D | 1/125sec | F/3.2 | 100.0mm | ISO-1600


매번 패션 화보 촬영만 하다가 직장 옮기고 나니까 푸드 컨텐츠를 찍질 않나 뷰티 컨텐츠를 찍질 않나.

덕분에 내가 사고 싶은 물건들이 너무 많아져서 무척 힘들어졌음 ㅠㅠ


Canon EOS 6D | 1/125sec | F/5.6 | 70.0mm | ISO-1600


이 면도기 칭찬을 좀 더 하자면, 그냥 흰색으로 예쁘게 만들기만 한 게 아니라

독일에서 제작한 완성도 면도날을 썼고 심지어 그 유명한 해리스 면도기랑 면도날이 호환되기까지 하는데

바디도 알루미늄 파츠를 바디 안에 더해서 묵직한 그립감까지 준다능 ㄷㄷㄷ

면도 크림이랑 면도기를 세워둘 수 있는 거치대도 주고 거기다 면도날을 4개나 더해주는데 이게 가격이 또 착함.

판매가 곧 29CM에서 시작하게 되는데 나는 아마도 구입하지 않을까 싶다.

소비를 멈출 수 없으니 결국 망한 삶임 ㅇㅇ



=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1600


스와로브스키(Swarovski)의 12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가 열린다고 하여 퇴근 후 통의동으로.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내가 좀 늦게 갔는지 원래 행사는 1층과 2층, 2개층을 통해 열렸다고 하는데 나는 1층밖에 관람하지 못했네;;

(아니 근데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관람객이 버젓이 있는데 2층을 막는건 뭐람...)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아무튼 뭐, 1층만 본게 좀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1층에도 진귀한 작품들이 많아 보러 오길 잘했다는 생각은 들었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1900년경에 만들어졌다는 진귀한 피스를 보니 정신이 번쩍!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저기 보이는 저 꽃바구니 모양의 브로치나 공작새 모양의 브로치도 1930년대에 만들어진거라고.

디자인도 디자인이지만 그 옛날 저렇게 정교한 작업이 가능했다니.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이건 1950년대에 만들어진 크리스찬 디올(Christian Dior)의 광고 이미지다.

모델이 하고 있는 주얼리가 스와로브스키의 크리스탈을 사용한 제품 ㅎ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방금 본 크리스찬 디올의 광고 이미지 속에 등장한 제품은 '오로라 보레알리스'라는 이름을 가진 컬러의 크리스탈인데

저기 오른쪽에 커다란 쇼피스로 놓여있는 것이 바로 그 오로라 보레알리스 컬러라고.

크리스찬 디올과 함께 개발했다고 한다 +_+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저 이미지는 랑방의 광고 이미지였던가.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여기 있는 피스들은 1980년대에 만들어진 것들.

시대가 시대다보니 확실히 투머치한 피스들이 많다.

브라는 진짜 충격적이었음 ㅋㅋㅋ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이건 오즈의 마법사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드레스와 슈즈라더라.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이건 그 시리중 하나인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의 슈즈인데,

낯이 익다 했더니만 2012년도에 대림미술관에서 열렸던 스와로브스키 전시때 봤던 작품이었음 ㅎㅎ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그 옆으로는 패션 디자이너들과 스와로브스키의 협업 컬렉션 피스들이 쭉 전시 되어 있었는데

아까 오즈의 마법사 시리즈의 슈즈들은 지난 전시에서 봤던 작품들인데

여기 놓여있던 드레스들은 거의 처음 보는 것 같았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2013년, 왕 페이 이(Wang Pei Yi)가 만든 피스.

색감만 놓고 보면 가장 스와로브스키를 잘 살린 느낌.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이건 사리나 수아리노라는 디자이너가 중국에서 영감을 받은 거였던가 중국을 위해 만들었던건가.

아무튼 오리엔탈 무드를 가득 담아 만든 2013년의 런웨이 피스인데,

레드와 골드 컬러만을 쓴 걸 보니 정말 딱 중국 내음이 솔솔 ㅎ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저기 왼쪽에 보이는 건 장 폴 고티에(Jean Paul Gaultier)의 드레스.

개인적으로는 여기 전시된 드레스 중엔 가장 스와로브스키를 우아하게 잘 쓴 느낌.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으아 +_+

화려함의 극치 ㅎ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왼쪽 마네킨이 입고 있는 피스는 어째 좀 다른 피스들보다 기괴하다(?)고 생각했더니만

아니나 다를까 모스키노(Moschino)의 2016년 작품이었음 ㅋ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이 전시는 15일까지 통의동 아름지기 건물에서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니

관심있는 분들은 들러보길.

PS - 2층에도 볼 게 많다. 내 포스팅에 2층에 대한 얘기가 없을 뿐임.



=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비밀의 회동. 내가 좋아하는 논현동 '쎈'.

내가 좋아하는 카레핫도그.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그리고 이번에 처음 주문해 본 김돼파(김치돼지파스타).

이거 좀 맛있드라.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떡볶이도 먹고,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오징어 튀김이었나. 뭐였지. 쭈꾸미 튀김이었나.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서비스 굿.

비밀의 회동 굿.



=



Canon EOS 6D | 1/1250sec | F/4.0 | 105.0mm | ISO-100


나이키(Nike)에서 얼마 전 출시 됐던 에어 조던 3 사이버 먼데이(Air Jordan 3 Cyber Monday) 에디션.

사이버 먼데이는 미국의 추수감사절 직후 첫 월요일을 말하는데

블랙 프라이데이와 이어지는 쇼핑 시즌 용어 중 하나다.

그 시즌에 나온 컬러웨이라 이름이 사이버 먼데이가 된 모델인 셈이지.


Canon EOS 6D | 1/1250sec | F/4.0 | 105.0mm | ISO-100


내가 신발 사는 것들을 종종 본 사람들은 아마 눈치를 챌 수 있을텐데,

이 모델도 블랙/화이트 베리에이션이라 구입한거다.

사실 조던3를 그닥 좋아하지도 않는데 말이지 ㅎㅎ

(내가 봐도 내가 좀 미친듯 -_-)


Canon EOS 6D | 1/500sec | F/4.0 | 105.0mm | ISO-100


암튼 참 단아한 조합이라 좋았다.

조던 3 특유의 시멘트 패턴이 없는 건 좀 아쉬웠으나,

그래도 여지껏 보지 못한 하이엔드스러운 컬러 웨이라 ㅎㅎ


Canon EOS 6D | 1/500sec | F/4.0 | 82.0mm | ISO-100


신으면 뭐 요런 느낌.


Canon EOS 6D | 1/400sec | F/4.0 | 50.0mm | ISO-100


요런 느낌임 ㅇㅇ

굿.



=



SM-G920S | 1/30sec | F/1.9 | 4.3mm | ISO-500


어느 날의 스컬프(Sculp) 아울렛 깜짝 습격.



=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회식이 있었다.

팀원이 많아 어딜갈까 하다가 27년 전통을 자랑한다는 강강술래에 갔음.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얻어 먹는 고기는 언제나 맛있지 +_+

이번엔 고기에 집중하기 위해 심지어 밥도 먹지 않았음 ㅋㅋㅋ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참이슬 누나가 프로모션 돌아다니다가 우리테이블에 왔는데

나 경품으로 립글로스 당첨됨 굿.

핫팩은 서비스 굿.


NEX-5T | 1/15sec | F/2.8 | 16.0mm | ISO-400


머지 않아 또 팀 MT를 가기로 되어 있던 일정이라

회식은 간단히 밥만 먹고 티타임 갖고 마무리 하는걸로 +_+

훈훈하구먼.



=



SM-G920S | 1/120sec | F/1.9 | 4.3mm | ISO-64


서울에 첫 눈이 내렸다.

비가 온다더니만.


SM-G920S | 1/290sec | F/1.9 | 4.3mm | ISO-40


코감기와 목감기 때문에 몸이 엉망이었지만 압구정 로데오에 볼 일이 있어서 외출을 해야 했기에,

그 참에 얼마 전 오픈했다던 베이프(Bape)의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 들러보기로 했다.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64


신세계 백화점에 있던 모습만 보다가 이렇게 로드샵이 생긴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구먼.

이건 진짜 한국에서는 볼 수 없을 모습이라고 생각했는데.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160


오픈한 지 얼마 안되서인지 샤크 후디가 참 많이도 걸려있는 모습이었다.

일본 가도 이렇게 샤크 후디가 많지는 않은데 ㅎㅎ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80


반지하1층과 반지상1층, 이렇게 2개 층을 사용하던데

진짜 어딜 봐도 샤크 행렬 ㅎㅎㅎ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125


멋있긴 멋있드라.

가격이 더럽게 비싸서 그렇지.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40


그래도 큰 사이즈 만나보기가 워낙 쉽지 않기에 한 번 입어나 보기로.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40


노코멘트.


SM-G920S | 1/594sec | F/1.9 | 4.3mm | ISO-40


매니저로 근무중인 민아랑 이런저런 얘기를 좀 나눴는데.

민아가 베이프 신세계점이 처음 오픈했을 때, 그리고 작은 매장으로 축소 이전했을 때도 계속 찾아가고 그랬는데

늘 민아의 얘기를 듣고 있으면 머릿 속에 참 별별 생각이.

그냥 뭐 길게 쓸 건 아니고,

민아가 더 잘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 뿐이다 난.

그래도 한 때 한솥밥 먹던 직장 동료였는데,

정말 잘 됐으면.

화이팅하기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