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320

 

나는 이걸 정말 처음 봤다.

이런게 가능한 세상인 줄도 몰랐다.

스마트폰으로 집 안의 무언가를 통제한다는 게 내게는 그냥,

"보일러, 여기까지 왔다" 하고 광고하는 귀뚜라미 보일러 얘기가 전부였을 뿐이었으니까.

 

Canon EOS 6D | 1/160sec | F/4.0 | 24.0mm | ISO-1250

 

그런데 조명을 제어할 수 있다는거다. 필립스가 만들었다는 이 휴(Hue)가 그거라는거다.

보니까 뭐 설명도 한가득이다. 1600만가지 색상을 표현할 수 있고 타이머 기능도 되는데다가 음악에 맞춰 컬러를 계속 바꿀수도 있단다.

마치 클럽 조명처럼 말이지.

 

Canon EOS 6D | 1/160sec | F/4.0 | 75.0mm | ISO-1250

 

그런데 이게 심지어 뭐 별도의 조명 장치를 구입하는게 아니라, 그냥 전구만 갈아끼우면 된단다.

집에 있는 등기구가 이 휴(Hue)랑 규격만 맞으면, 이 휴(hue)를 구입해다가 교체하는 것 만으로 준비가 완료된다는거지 +_+

(물론 통제를 위한 작은 본체가 하나 있긴 한데, 그건 뭐 그냥 일반 컴퓨터 외장 하드만큼 작은거라 의식도 안 될 수준)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그 모든 통제는 스마트폰에 다운받는 어플리케이션 하나로 가능하다고 한다.

오피셜 앱도 있지만 개인 개발자들이 만든 다양한 앱을 모두 공유할 수 있다고.

 

Canon EOS 6D | 1/125sec | F/4.0 | 70.0mm | ISO-1250

 

이쯤 얘기를 들으니 그 실체가 궁금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이게 휴(Hue)다.

바로 보이는 이 검정색 패키지는 필립스 휴 스타터 킷(Philips Hue Starter Kit)으로,

휴(Hue) 전용 램프 3개와 그를 스마트폰과 연결해 줄 브릿지(Bridge)가 들어있다.

램프만 보면 그냥 일반 램프랑 정말 별 다를게 없다.

 

Canon EOS 6D | 1/500sec | F/4.0 | 24.0mm | ISO-1250

 

이 궁금증 투성이인 휴(Hue)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어 방문객들이 실제로 이걸 '제어'해 볼 수도 있었다.

 

Canon EOS 6D | 1/500sec | F/4.0 | 105.0mm | ISO-1250

 

브릿지가 정말 작다. 외장하드만하다고 했는데, 사실 그보다도 작다. 조금 큰 파우더 정도 생각하면 될 크기다.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1250

 

미리 연결되어 있는 아이폰을 통해 필립스 휴 어플리케이션에 접속하면 그 때부터 스마트폰으로 휴(Hue)의 제어가 가능해 지는데,

 

Canon EOS 6D | 1/160sec | F/4.0 | 50.0mm | ISO-1250

 

하이라이트는 이때부터였다.

핸드폰 속에 저장된 그 어떤 이미지라도 좋았다.

화면에서 보여지는 모든 컬러를 바로 앞에 놓인 휴(Hue)가 완벽하게 빛으로 표현하는 모습을 보고 놀라 자빠질 뻔 했다.

노란 부분을 터치하면 노란색 조명이 나오고, 파란 부분을 터치하면 파란색 조명이 나오는 그런 '기이한' 모습이 연출된 것 +_+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행사장내 모든 조명이 전부 휴(Hue) 였는데, 방금전의 그 스마트폰 하나로 동시에 제어가 되는 충격적인 순간을 경험함 ㄷㄷㄷ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정말 이런게 가능한 시대구나... 와 진짜....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그 옆엔 보다 직접적인 체감이 될 수 있도록 꾸며놓은 미니룸이 있었는데, 지금 이 안에 보이는 3개의 조명이 모두 휴(Hue) 였다.

역시 각각 다른 컬러로 제어가 가능!

그런데 단순히 컬러만 바꾸고 제어만 재미있게 할 수 있는게 아니라 기존 형광 램프 대비 80%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고 ㄷㄷㄷ

 

Canon EOS 6D | 1/50sec | F/4.0 | 90.0mm | ISO-1250

 

예전 같았으면 진짜 상상도 못 할 일..

각각 다른 색 전구를 사던지 해야 가능했을 무드 조성을 이젠 스마트폰 하나로 해결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것도 마음에 안들면 언제든 바꿀 수 있게.

(심지어 수명도 길어서 일단 구입한 후에는 정말 조명에 대해선 신경 쓸 필요도 없다고 해도 될 정도)

 

Canon EOS 6D | 1/50sec | F/4.0 | 88.0mm | ISO-1250

 

좀 궁금해져서 물어봤다. 이게 '와이파이'를 통한 기술인건지. 와이파이가 안 되는 곳이면 제어가 안되는건지.

그런데 놀라운 대답이 돌아왔다. 이 휴(Hue)는 와이파이 라우터를 통해 브릿지와 연결 하지만,

실제로는 지그비(ZigBee)라는 기술을 활용하는 방식이란다. 지그비? 가 뭐지?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1250

 

지그비는 처음 들어본 단어였는데 이미 전세계적으로는 잘 알려진 기술 용어였다.

근거리 통신 방식인데 일반 주택 조명 제어용 개방형 표준 방식이란다. 근데 사실 잘 이해 못함 ㅋㅋ

블루투스, 와이파이와는 조금 다른 건데 뭐 아무튼 현존하는 유일한 홈 조명 네트워크의 표준이라네 +_+

 

Canon EOS 6D | 1/100sec | F/4.0 | 73.0mm | ISO-1000

 

이 스마트 조명 휴(Hue)의 런칭을 알리기 위한 자리라 그런지 케이터링도 아주 컬러가 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75.0mm | ISO-10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하악-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개인적으론 이게 제일 맛있..)

 

Canon EOS 6D | 1/125sec | F/4.0 | 45.0mm | ISO-2500

 

1층에서 그렇게 휴(Hue)를 체험해 보고 지하로 내려오니 깜짝 파티장이 눈 앞에 나타났다.

나는 프레스 타임에 가서 실제 파티 시간에는 함께하지 못했는데 아무튼, 저기 보이는 모든 조명은 역시 모두 휴(Hue).

DJ 부스 옆에 별도로 마련된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을 통해 제어가 되고 있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47.0mm | ISO-3200

 

뭐 이런 식으로.

저기 보이는 모든 컬러가 다 표현 된다는 엄청난 사실 ㄷㄷㄷ

(사진에 보이는 분은 행사장이었던 얼반테이너의 백지원 대표님)

그리고 재미있는 게, 이렇게 휴(Hue)를 제어하는 모드를 저장해 뒀다가 필요할 때마다 꺼내 쓸 수도 있고,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전세계 휴(Hue) 사용자와 함께 공유할 수도 있단다.

와 진짜... 진짜 와...

 

Canon EOS 6D | 1/125sec | F/4.0 | 99.0mm | ISO-2500

 

파티장답게 장내를 가득 채웠던 휴(Hue)는 이렇게 노란 빛을 내뿜다가도,

 

Canon EOS 6D | 1/250sec | F/4.0 | 99.0mm | ISO-2500

 

이내 이렇게 붉은 빛을 뿜으며 분위기를 살려주고 있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84.0mm | ISO-2500

  

Canon EOS 6D | 1/400sec | F/4.0 | 105.0mm | ISO-3200

 

여긴 또 파티장이라고 알콜이 +_+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3200

  

Canon EOS 6D | 1/50sec | F/4.0 | 58.0mm | ISO-2500

 

오래 있을 시간이 안되서 부랴부랴 딱 둘러만보고 바로 나왔는데,

아마도 내겐 좀 생소한 물건이라 그랬던 것 같기도 하다.

그런데 여기서 놀라운 사실은, 내게 생소했던 것 만큼 주변의 많은 이들에게도 이게 좀 낯선 물건일텐데

현재 유럽등지에서는 이미 이 휴(Hue)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조명을 제어하는' 일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그게 단순히 떠도는 트렌드가 아니라, 새로운 생활 양식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사실.

정말, 말 그대로 세상이 변하고 있다는 뜻인거다.

 

"보일러, 여기까지 왔다" 는 이제 "조명도 여기까지 왔었다" 를 더해야 맞는 말이 된 세상.

필립스의 이 스마트 조명 휴(Hue)가 국내에도 그 새 바람을 널리 확산하는 초석이 되길 기대해 본다.

아, 가격이 궁금할텐데, 스타터 킷은 28만원정도 하고 그냥 램프 1개는 7만원정도 한다고 했다.

가격이 만만치는 않지만, 처음에 킷 하나 구입하고 그 다음에 램프 몇개 추가만 하면, 그 후로는 진짜 몇 년은 조명 교체할 일이 없을 듯 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쎈스씨